닥터앙쥬 전문가 Q&A

Mom&Dad 손이 따끔따끔! 주부습진이 생겼어요

이제는 습관이 된 손 씻기와 손 소독제 사용으로 살림하는 주부들 손에 적신호가 켜졌다. 손의 피부가 큰 자극을 받아 흔히 ‘주부습진’이라고 부르는 자극피부염으로 고생하는 이들이 많아진 것. 매끈한 손을 유지하려면 어떻게 관리해야 할까?

청결에 신경 쓸수록 손은 너덜너덜

위드 코로나 시대를 살아가는 이들은 수시로 알코올 성분 소독제로 손을 닦고 아이가 자주 만지는 물건을 닦느라 바쁘다. 마음만 지쳐간다고 생각했는데 까칠한 손이 눈에 띈다. 수시로 핸드크림을 바르자고 마음먹지만 매번 실천에 옮기기 쉽지 않다. 조금 건조해진 정도라면 괜찮겠지만 손등, 손가락의 피부가 붉어지고 벗겨지기 시작했다면 심각한 문제다. 코로나 감염을 막겠다며 청소부터 손 세정까지 꼼꼼하게 챙겼더니 주부습진까지 생겼다.
주부들에게 흔히 나타난다고 해서 ‘주부습진’으로 불리는 손 습진은 손 피부에 생기는 자극피부염을 일컫는다. 주부습진으로 고생하는 이들이 늘어나는 이유는 환자 분포를 보면 짐작할 수 있다. 2013년 대한접촉피부염·피부알레르기학회에서 만성 손 습진으로 진료받은 환자들의 직업군을 분석했더니 주부가 24.9%로 1위를 차지했으며 의사, 간호사 등 의료기관 종사자는 23.5%로 뒤를 이었다. 요즘처럼 손소독제를 휴대하면서까지 하루에도 여러 번 소독제를 바르면 손 피부도 그만큼 손상된다. 청소, 빨래 등 집안일은 물론이고 요리를 하며 만지는 식재료도 손 피부를 자극해 습진의 원인이 된다. 

고운 손을 까칠하게 만드는 자극들

물이나 세제를 비롯해 자극적인 성분에 자주 노출되면 손의 피부 각질층이 손상되면서 피부염이 발생한다. 주부습진이 생기면 피부가 벗겨지고 갈라지면서 붉은 상처가 나고 가렵고 따끔거림이 느껴지기도 한다. 때론 갈라진 상처에 염증이 일어나며 부어오르고 피나 진물이 나기까지 한다. 같은 자극에도 사람마다 반응이 다르듯 아토피피부염이 있는 사람들은 피부가 예민하고 쉽게 건조해져 더 잘 생긴다.

부드러운 손 만들기

주부습진은 기본적인 생활습관만 잘 챙기면 충분히 예방할 수 있다. 장갑을 착용해 피부 자극을 줄이고 손에 물을 묻히는 일을 한뒤에는 손을 잘 말리고 핸드크림을 충분히 바른다. 하지만 육아와 살림은 그 원칙을 지키기 어려운 상황의 연속이다. 그릇이 몇 개 안된다고 맨손으로 설거지하거나 세수하다 눈에 띈 세면대의 물때만 닦겠다고 세제를 맨손으로 만지는 일은 이제 그만. 내 손은 얼굴만큼이나 소중하다. 손 피부를 건강하게 지킬 수 있는 몇 가지 방법을 알아보자.

Solution 1 고무장갑 착용 설거지, 화장실 청소 등을 할 때 반드시 고무장갑을 착용할 것. 장시간 사용하는 경우 얇은 면장갑에 고무장갑을 덧끼는 것이 좋다. 고무장갑 내부는 쉽게 습해지고 세균이 번식하기 쉬워 비위생적으로 관리될 경우 피부 자극을 유발하므로 평소 위생적으로 관리한다. 사용 후 공기가 잘 통하도록 걸어 말리고 2~3일에 한 번은 세제로 내부를 깨끗하게 씻고 물로 충분히 헹군뒤 말린다. 가장 중요한 것은 너무 오래 사용하지 않는 것. 전문가들은 고무장갑의 권장 사용 기간을 1개월이라고 말한다. 손 피부가 예민하다면 한 달마다 교체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Solution 2요리할 때도 장갑은 필수 마늘, 양파 같은 자극적인 식재료는 물론 시금치, 당근 같은 색소가 풍부한 채소와 생고기도 피부에 자극을 주어 습진을 악화시킬 수 있다. 요리할 때 비닐장갑이나 얇은 라텍스 장갑을 끼면 식재료로 인한 피부 자극을 줄일 수 있다. 단, 라텍스는 알레르기를 일으킬 수 있으니 주의하자.

Solution 3 보습을 철저히! 핸드크림의 보습효과를 제대로 누리려면 올바른 방법으로 발라야 한다. 우선 미지근한 물로 비누 성분이 남지 않도록 깨끗하게 씻은 다음 손가락 사이사이까지 수건으로 톡톡 두드리듯 물기를 제거하고 바른다. 손은 얼굴보다 피부가 두꺼워 로션이나 젤 타입보다 크림 타입의 유분이 많은 전용 보습제를 써야 한다. 또 손가락 사이나 손톱 주변까지 꼼꼼하게 바른다.

Solution 4 증상이 지속된다면 병원 방문 관리만으로 주부습진이 나으면 좋겠지만 호전과 악화를 반복하며 만성이 되는 경우가 흔하다. 원래 피부가 약하고 건조함이 심하다면 일반 보습제가 아닌 습진에 특화된 성분이 들어간 의약품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그럼에도 피부가 갈라지며 염증까지 생기고 증상이 심해지거나 3개월 이상 지속된다면 병원을 찾아야 한다. 

Tip. 미리미리 관리하자! 주부습진 예방법
① 씻고 난 후에는 3분 이내에 보습제를 바른다.
② 지나치게 뜨거운 물로 씻지 않는다.
③ 물과의 접촉은 15분 이내로 줄인다.
④ 손을 씻고 난 후 손가락 사이까지 잘 말린다.
⑤ 물이나 세제를 사용할 때 장갑을 착용한다.
⑥ 마늘, 양파, 조미료 등 자극 물질과 접촉을 최소화한다.

프로젝트 [호제] 2022년 앙쥬 9월호
기획·글 앙쥬 편집부 담당 에디터 곽은지 내용·사진출처 앙쥬 자료실

부모건강 [202209] 마스크 필수 시대! 작지만 강한 마스크 효과(0)
부모건강 [202209] 곁에서 사라져가는 우리나라 멸종위기 야생동물(0)
부모건강 [202209] 밴드가 좋아~ 우리 아이는 반창고 러버♥(0)
부모건강 [202209] 당신의 자궁은 안녕한가요?(0)
부모건강 [202209] 트렌드 뉴스 : 아이랑 가을 산책, 궁궐담장길 외(0)

현재 0 명의 회원이 공감하고 있습니다.
공감한 스토리는 '스크랩' 됩니다.

의견쓰기타인비방, 모욕, 개인정보 노출, 상업광고, 홍보글 등은 공지없이 바로 삭제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