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앙쥬 전문가 Q&A

Parenting 롱코비드 시대의 아이를 위한 위생 습관 백서

위생 개념은 위드 코로나 시대를 살아가는 아이들에게 꼭 가르쳐야 할 상식이 되었다. 외출 후엔 반드시 손 씻기, 사람이 많은 곳에서는 마스크 쓰기 등 일상에서 꼭 지켜야 할 위생 습관은 무엇일까?

꼭 지켜야 하는 개인위생 습관 5

1 올바른 방법으로 손 씻기
무턱대고 집에 들어서자마자 손을 씻으라는 말은 아이에게 잔소리처럼 느껴질 수 있다. “손을 씻지 않으면 병에 걸려”라고 하기보다 “손에 묻은 세균이 몸에 들어가서 감기에 쉽게 걸려”라며 손 씻는 이유를 구체적으로 말해주자. 또한 무작정 손을 씻기기보다 “거품놀이를 해볼까?”라고 제안한다. 손 씻기를 즐거운 놀이로 표현해 아이가 씻는 행위를 긍정적으로 인식하도록 하는 것. 모양이 예쁘거나 거품이 많이 나는 비누 또는 손세정제로 시각과 촉각을 충분히 자극하는 것도 효과적이다. 손을 씻은 후엔 “세균이 얼마나 없어졌는지 볼까?”라고 물으며 아이와 함께 손 냄새를 맡아본다. “손도 깨끗해지고 향기도 나네!”라고 하며 손을 씻고 난 뒤의 좋은 점을 깨닫게 한다.

2 코 파거나 눈 비비지 않기
전염성 강한 바이러스성 질환이 유행할 때면, 범국민적 손 씻기 운동이 펼쳐진다. 그리고 이 기간 동안 유행중인 해당 질병 뿐 아니라 다른 전염성 질환도 줄어든다는 통계가 종종 발표되곤 한다. 그만큼 ‘손’이 병균을 옮기는 직접적인 매개체가 된다는 것. 따라서 병균을 옮기기 십상인 ‘손’을 어떻게 관리해야 할까. ‘손으로 코를 파거나 눈을 비비면 코나 눈에 상처가 생기고 그 속으로 세균이 들어갈 수 있다’고 아이에게 설명해 주자. 세균은 눈에 보이지 않기 때문에 세균 등이 등장해 위생관념을 설명하는 그림책을 활용하는 것도 좋다. 단순 호기심이 아닌 코가 간지럽고 코딱지가 불편해서 코를 파는 경우라면 휴지에 코 푸는 방법을 구체적으로 알려 준다. ‘흥!’하고 코를 푼 다음 휴지에 묻은 끈적한 코딱지를 보여주며 “우와, 코딱지가 나왔다!”라고 보여주자. 아이들은 시각적 자극에 쉽게 반응하므로 직접 눈으로 확인하게 해준다. 눈이 간지러울 때는 인공눈물을 사용하는 게 효과적이지만 아이들에게 인공눈물을 사용하기란 쉽지 않다. 이럴 때도 놀이를 활용하는 게 방법. “손가락으로 다섯 셀때까지 참아보자” 또는 “누가 더 눈을 많이 깜빡이나 내기하자”라는 식으로 아이의 주의를 돌린다.

3 입 가리고 기침하기
휴지나 옷소매로 입을 가리고 기침해야 하는 이유를 설명할 때는 ‘입 속 세균이 바깥으로 나온다’는 말보다 ‘침이 튄다’는 말이 효과적이다. 분무기로 물을 뿌리면서 ‘눈에 보이지 않지만 기침할 때 이렇게 침이 튈 수 있어’하고 설명해 준다. 그다음 휴지로 분무기 입구를 막고 뿌리면 물방울이 튀지 않고 휴지만 젖는다는 사실을 직접 보여줘 이해를 돕는다.

4 외출하거나 사람이 많은 곳에서 마스크 착용하기
마스크가 나쁜 바이러스나 먼지를 막아준다는 설명을 쉽게 이해할 아이는 드물 것이다. 이럴 땐 애니메이션의 도움을 받아보자. EBS TV 만화 <꼬마히어로 슈퍼잭> ‘헤롱헤롱 꽃가루’ 편에는 마스크 덕분에 무사히 악당을 물리친 슈퍼잭의 이야기가 등장한다. 아이가 마스크 착용을 거부할 때는 좋아하는 인형에게 마스크를 씌우는 놀이를 먼저 해보며 마스크와 친해지는 경험을 쌓는다.

5 식후 또는 잠자기 전에 양치질하기
칫솔만 보면 도망치는 아이에게는 양치하기 전에 “입속 세균을 무찌를 시간이야!”라고 하며 놀이로 접근하자. 아이가 좋아하는 캐릭터가 그려진 칫솔을 사용하고 치약 역시 아이가 선호하는 맛으로 준비하면 양치를 보다 즐겁게 할 수 있다. 

아이의 눈높이에 맞춘 위생 관념 교육법

위생 관리가 중요하지만 지나친 청결 단속이나 과잉보호는 역효과를 불러올 수 있다. 엄마가 질병을 너무 겁내거나 심각해하면 그 불안이 아이에게 고스란히 전해진다. 또한 아이에게 경각심을 주고자 “마스크 안 쓰면 큰 병 걸려!”라는 식의 위협적인 언어를 사용하면 아이가 심리적으로 위축될 수 있다. 올바른 위생관념을 가르치는 것도 중요하지만 아이의 심리도 고려해야 한다.

지나친 단속은 금물
아이가 답답하다고 마스크를 벗어던지거나 손 씻기를 꺼릴 때 상황을 과장해서 말하거나 겁주는 행동은 바람직하지 않다. 마스크를 쓰고 손 씻는 일이 중요하다는 건 얼마든지 강조할 수 있지만 마스크를 안 썼다고 당장 질병에 걸리거나 큰일이 생기는 것처럼 호들갑 떨지는 말자. 대범한 아이라면 도움이 될 수 있지만, 불안하고 예민한 기질의 아이라면 자칫 마음을 불안하게 만들 수 있다.

공감하며 불안감 해소 돕기
아이가 유독 불안해하는 기질을 가졌다면 바이러스 감염에 대해 막연한 두려움을 갖기 쉽다. 건강을 염려하는 아이의 마음에 공감하고 긍정적인 이야기를 해줄 필요가 있다. “마스크 쓰고 손도 잘 씻었으니 바이러스나 세균이 들어올 틈이 없었을 거야!” 하며 다독인다.

규칙을 통해 위생 습관 기르기
무조건 자주 씻는 것보다 꼭 필요한 때에 잘 씻는 게 중요하다. 밥 먹기 전, 외출한 다음 등 아이에게 꼭 씻어야 하는 상황을 알려주고 규칙으로 정한다. 그리고 이를 잘 지켰을 때 충분히 칭찬해준다. 

프로젝트 [호제] 2022년 앙쥬 8월호
기획·글 앙쥬 편집부 담당 에디터 곽은지 내용·사진출처 앙쥬 자료실

훈육노하우 [202209] 마스크 필수 시대! 작지만 강한 마스크 효과(0)
훈육노하우 [202209] 곁에서 사라져가는 우리나라 멸종위기 야생동물(0)
훈육노하우 [202209] 밴드가 좋아~ 우리 아이는 반창고 러버♥(0)
훈육노하우 [202209] 당신의 자궁은 안녕한가요?(0)
훈육노하우 [202209] 트렌드 뉴스 : 아이랑 가을 산책, 궁궐담장길 외(0)

현재 0 명의 회원이 공감하고 있습니다.
공감한 스토리는 '스크랩' 됩니다.

의견쓰기타인비방, 모욕, 개인정보 노출, 상업광고, 홍보글 등은 공지없이 바로 삭제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