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앙쥬 전문가 Q&A

Parenting ‘엄마~ 배 아파요!’의 진짜 의미

습관처럼 툭 하면 배가 아프다고 말하는 아이. 실제로 복통이 있다고 생각했더라도 이와 같은 일이 계속 반복되면 상황을 모면하기 위해 거짓말을 하는 건 아닌지 의심이 들 때가 있다. 복통을 호소하는 아이를 대처하는 법.

‘배 아파 = 불편해’로 해석

아이들은 컨디션이 좋지 않을 때 정확히 어디에 문제가 생겼는지 잘 알지 못하고 어지러운 느낌 때문인 건지, 그저 졸리고 피곤한 건지, 아니면 카시트에 오래 앉아 있다 보니 멀미 느낌이 나는 건지 표현하는 것도 서툴다. 의사소통이 원활한 6~7세만 되더라도 어느 정도 표현이 가능하지만, 그렇지 못한 어린아이들의 경우 이 모든 불편한 상황을 ‘배 아파’라는 말로 끝낸다.
스트레스가 심할 때 살살 배가 아프던 경험은 누구에게나 있을 것이다. 이런 경우는 아이들에게도 흔하다. 이사를 갔다거나, 어린이집이나 유치원에 가야 하는 경우처럼 갑작스레 환경이 바뀔 때 심리적인 스트레스를 받게 되고, 그 증상이 신체로 나타나곤 한다. 따라서 아이가 자주 배가 아프다고 한다면 아이의 몸과 마음이 내보내는 스트레스로 이해하고 상태를 세심히 살펴볼 필요가 있다.

스트레스가 심한 아이라면 마음 보듬어주기

심적 원인이 이유라면 우선 편안한 환경을 조성해주고 아이의 말과 행동에 민감하게 귀 기울인다. 직접적으로 “오늘 어땠어?” 하거나 짚이는 부분이 있다면 ‘친구 ◯◯ 때문에 속상했어?’라고 물어본다. 대화가 아픈 배를 치료해주지는 못하겠지만, 아이는 부모가 자신의 상태에 관심을 가져주었다는 것만으로도 위로받는다. 아직 말을 잘 못하고 표현력이 미숙하다면 좋아하는 놀이로 휴식을 갖게 하는 것도 좋다. 따뜻한 물로 목욕시키기, 이부자리에 누워 재미난 이야기를 들려주기 등을 하며 마음을 평온하게 하는 시간을 가져본다.

따뜻한 마사지도 효과적

‘엄마 손은 약손’이라는 말처럼 손으로 배를 문지르는 마사지는 여러 면에서 효과적이다. 실제로 온찜질과 같은 역할을 해 몸을 따뜻하게 만들고 이완해주는 효과가 있다. 양손을 빠른 속도로 비벼 열감이 생기게 한 다음 아이 배에 올리는 것도 좋다. 아이에게 ‘엄마 손은 약손이라서 이렇게 문지르면 아픈 배가 말끔히 낫는단다’라고 해보자. 곁에서 스킨십을 해주는 것만으로도 아이는 심리적으로 편안함을 느끼게 될 것이다.

치료가 필요한 증상

아이가 배가 아프다고 할 때 습관성이라고 단정 지어서는 안 된다. 장에 가스가 차서 아플 수도 있고, 바이러스성 장염일 수도 있으며, 당장 수술이 필요한 맹장염이거나 장겹침증일 수도 있기 때문이다. 이럴 땐 즉각 조치를 취해야 한다.

맹장염 몸을 웅크린 채 복통을 호소한다. 배꼽 주변 혹은 오른쪽 아랫배에 주로 통증이 생기는데, 아이들은 정확하게 어느 부위가 아픈지 잘 표현하지 못한다. 또 전반적으로 아프다고 느껴 배를 만지려하면 만지지 못하게 한다.
장겹침증 창자관의 일부가 창자 안으로 말려들어가서 생기는 질환. 갑자기 멀쩡하던 아이가 몸을 웅크리며 자지러지듯 소리를 지른다면 의심해본다. 10여 분가량 괜찮다가 다시 통증을 호소하는 등 증상이 반복된다는 특징이 있다.
변비 변비를 우습게 봐선 안 된다. 실제로 영유아의 가장 흔한 질병 중 하나다. 3~4일간 변을 보지 못하거나 심할 경우 일주일간 지속되는데, 배변 시 항문이 찢어질 정도의 통증이 느껴지기도 한다. 음식이나 생활요법만으로 해결이 안 될 때는 병원을 찾아 약을 처방받는다. 

Tip. 이럴 땐 곧바로 병원으로 가세요
□ 돌 전 아이가 배가 아픈 것처럼 힘들어한다.
□ 배에 힘을 준다.
□ 다리를 배 쪽으로 구부리며 자지러지듯 운다.
□ 변에 피가 섞여 나온다.
□ 배가 아프다고 3분가량 울다 10여 분 잠잠하다 다시 우는 패턴이 반복된다.
□ 토하거나 설사를 하고 복통을 호소한다.
□ 뚜렷한 원인을 알 수 없는데 계속 배가 아프다고 한다.
□ 사타구니나 고환 근처가 아프다고 한다.

프로젝트 [호제] 2022년 앙쥬 7월호
기획·글 앙쥬 편집부 담당 에디터 조윤진 내용·사진출처 앙쥬 자료실

닥터앙쥬전문가 Q&A [202208] 아토피피부염 아이를 위한 스테로이드 사용설명서(0)
닥터앙쥬전문가 Q&A [202208] 조산의 위험을 알리는 몸의 징후와 대처법(0)
닥터앙쥬전문가 Q&A [202208] 우리 아이는 장화 홀릭 중(0)
닥터앙쥬전문가 Q&A [202208] 전염력 강한 수두, 백신 접종이 최선의 방어책(0)
닥터앙쥬전문가 Q&A [202208] 머리카락 절대 사수! 프로 장발러의 속마음(0)

현재 0 명의 회원이 공감하고 있습니다.
공감한 스토리는 '스크랩' 됩니다.

의견쓰기타인비방, 모욕, 개인정보 노출, 상업광고, 홍보글 등은 공지없이 바로 삭제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