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앙쥬 전문가 Q&A

Maternity 임신 중 예민해진 피부 관리 노하우

임신 후에는 작은 자극에도 피부 트러블이 나타날 수 있고 호르몬 변화로 인해 여드름이나 기미, 색소침착 등이 생기기 쉽다. 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꼼꼼한 세안과 수분 충전 그리고 자외선 차단’이라는 기본적인 피부관리 수칙을 잘 지켜야 한다. 임신 중 건강한 피부 만드는 법을 알아본다.

임신 중 기미와 색소침착은 자연스러운 현상

임신 중에는 땀이 많이 나고 졸음이 쏟아지는 등 다양한 신체 변화를 경험한다. 피부도 마찬가지인데, 호르몬과 혈액량의 변화로 임신 중 다양한 트 러블이 발생할 수 있다. 가장 대표적인 것이 기미와 색소침착이다. 에스트로겐이 늘어나면서 멜라닌 세포 자극호르몬이 활발해져 햇볕에 잘 타게 된다. 동시에 양쪽 눈 밑, 볼, 이마 등에 기미가 잘 생길 뿐 아니라 신체 곳곳에 피부색이 진해지는 색소침착이 일어난다.
임신 후기에는 피지 분비량이 급격히 늘어 여드름이 생기기도 한다.
또한 태아에게 공급되는 혈액량이 증가하면서 피부 속 수분이 줄어 들어 심하게 건조해지고 가려울 뿐 아니라 각질이 생긴다. 반면 임신 중 혈액량 이 늘어나면서 체내 수분량이 증가해 피부가 팽팽해지고 더 고와지는 경우도 있다. 이러한 피부 변화는 출산 후 몸이 회복되고 호르몬이 안정되면 서 대부분 임신 전 상태로 돌아간다. 따라서 임신 중 피부 변화에 스트레스받기보다 기본에 충실한 케어로 트러블이 악화되지 않는 선에서 관리하 는 것이 바람직하다.

꿀피부 유지하려면 기본에 충실하기

피부 트러블이 나타나기 쉬우며 적극적으로 관리하기 힘든 임신 중에는 ‘클렌징, 보습, 자외선 차단’에 더욱 집중해야 한다. 여드름이 생겼다면 잠을 충분히 자고 세안을 꼼꼼하게 하며, 순한 화장품을 사용해 피부 자극을 줄인다. 또한 기미가 심한 경우에는 평소 양산이나 모자로 햇볕을 피하고 자 외선 차단제를 꼼꼼하게 바른다. 피부 톤이 어둡고 칙칙한 임신부는 안전한 미백 성분인 비타민 C가 함유된 화장품으로 관리한다. 비타민 C는 항산 화 효과가 있어 피부 노화 예방에도 효과적이다. 단, 피부가 예민해 따갑거나 자극이 느껴지면 사용을 중단한다.

화장품은 안전한 성분을 사용한 제품으로

임신 중에는 화장품 성분표를 꼼꼼하게 살펴보고 태아에게 영향을 미치거나 호르몬을 교란시키는 성분에 각별히 주의한다. 물론 소량씩 들어 있으 며 주로 표피에 작용하기 때문에 완전히 흡수돼 신체에 영향을 주기는 어려울 수 있다. 하지만 임신부와 태아에게 안전성이 명확하게 연구되지 않 았으므로 안전한 제품을 골라 사용하고 피부 변화에 따라 클렌저, 보습제 등을 추가해 사용하는 것이 좋다.
물리적 차단제 선택에 있어서도 주의가 필요하다. 징크옥사이드, 티타늄디옥사이드 등의 성분이 함유된 물리적 차단제는 화학적 차단제와 달리 발 림성이 떨어지고 백탁 현상이 있지만 임신 중에는 더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다.

주의해야 할 화장품 성분은?

레티놀_ 비타민 A의 한 종류로 피부 세포의 재생을 도와 콜라겐 파괴를 막고 주름 개선 효과가 있어 안티에이징 화장품에 많이 쓰이는 성분이다. 하 지만 태아의 선천성 기형을 일으킬 수 있다고 알려져 있다. 소량 사용은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하지만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바하(BHA)_ 각질 제거에 효과적인 성분으로 화장품에 허용되는 바하의 함량은 0.5% 이하라 혈액을 통해 태아에 전달될 위험은 매우 희박하다. 하지 만 자주 바를 경우 피부를 더욱 예민하게 만들 수 있으므로 사용을 자제하는 것이 좋다.
이소플라본_ 대두와 석류에 많이 들어 있는 식물성 에스트로겐으로 주로 가슴 마사지 크림에 함유돼 있다. 임신 중 사용하면 기미나 색소침착이 심 해질 수 있으며 호르몬의 불균형으로 피부 트러블을 악화시킬 수 있다.
벤조페논-3, 파바(PABA) 등 화학적 차단제 성분_ 자외선 차단제는 물리적 차단제와 화학적 차단제로 나눠진다. 화학적 차단제에 들어 있는 벤조페 논-3, 파바, 디옥시존, 옥시벤존, 에칠헥실메녹시신 나메이트는 호르몬을 교란시키고 알레르기를 일으킬 수 있으니 유의한다.
파라벤_ 화장품의 미생물과 세균의 증식을 막는 성분으로 여성호르몬과 유사한 구조를 갖고 있어 임신 중 사용을 피한다.
아로마오일_ 마조람, 바질, 로즈메리, 클라리세이지 등은 에스트로겐 분비를 촉진해 자궁 수축을 일으킬 수 있다. 원액이나 고농도의 블렌딩 제품은 사용을 자제한다.

프로젝트 [호제] 2022년 앙쥬 5월호
기획·글 앙쥬 편집부 담당 에디터 조윤진 내용출처 앙쥬 자료실

뷰티&패션 [202207] 슬기로운 여름 나기 머스트 해브 육아템(0)
뷰티&패션 [202207] 유산 후 임신 시도의 적기는 언제인가요?(0)
뷰티&패션 [202207] 아이들이 잠을 거부하는 7가지 이유(0)
뷰티&패션 [202207] 체중계가 요지부동! 몸무게 정체의 원인은?(0)
뷰티&패션 [202206] 아이 입안에 수포가 생겼다! (feat. 구내염)(0)

현재 0 명의 회원이 공감하고 있습니다.
공감한 스토리는 '스크랩' 됩니다.

의견쓰기타인비방, 모욕, 개인정보 노출, 상업광고, 홍보글 등은 공지없이 바로 삭제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