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앙쥬 전문가 Q&A

Parenting 주저 말고 응급실에 가야 할 타이밍

아이가 크게 다치거나 고열이 지속되는 등 다급한 상황이 발생하면 무조건 응급실을 방문하게 된다. 하지만 가정에서 상태를 지켜보는 것이 나을 때도 적잖이 있다. 응급실에 당장 가야할 타이밍의 기준에 대해 정리했다.

응급실 가야 하나, 말아야 하나?

아이가 아프면 덜컥 겁이 나 응급실을 찾게 된다. 반대로 응급 상황인데도 ‘이 정도는 괜찮지 않을까’라는 생각에 동네 병원부터 찾는 바람에 골든타 임을 놓치는 안타까운 경우도 종종 발생한다. 지금 응급실에 가야 할지 말아야 할지는 맘 카페에 올라오는 단골 질문이기도 하다.
상식적으로 ‘응급 상황’에 해당된다고 여겨지거나, 아이가 대기 시간을 기다려가며 진찰받을 상황이 아니란 느낌이 직감적으로 들 때가 있다. 이럴 땐 바로 응급실로 향하는 것이 정답이다. 하지만 여전히 ‘느낌’만으로 기준을 잡는다는 건 애매하다. 이럴 땐 다음 내용을 참고해 빠르게 판단해보자 . 아래 경우에 해당한다면 지체하지 말고 응급실로 향해야 한다.

키워드로 알아보는 응급실을 꼭 가야 할 때

고열 해열제를 먹였음에도 체온이 39℃가 넘거나 열이 3일 이상 지속되는 경우. 생후 3개월 미만 아이라면 직장 온도가 40℃ 이상, 생후 3개월 이상 인 경우에는 40.3℃를 넘겼을 때 위험하다.

열성경련 경련이 5분 이상 이어질 때. 빠른 시간 안에 응급처치를 하지 않으면 뇌 손상을 일으키거나 생명이 위협받을 수 있다.

구토 복통을 동반한 구토가 멈추지 않는 경우. 몸이 처지거나 초록빛을 띠는 노란색 토사물을 게워낼 땐 응급 상황으로 판단한다.

화상 얼굴, 목, 눈, 귀, 외음부, 손을 데었거나 화상 면적이 몸의 15% 이상일 때. 붓거나 물집이 생기는 2도 화상, 피부 손상이 큰 3도 화상을 입었을 때는 즉시 응급실을 찾는다.

뇌진탕 머리를 부딪친 뒤 정신을 잃거나 구토하는 경우. 두통을 호소하고 두피가 찢어지거나 혹이 생기는 등 외상이 있을 때는 빠른 치료가 필요하 다.

골절 부딪치거나 떨어진 사고 후에 무릎, 어깨, 팔꿈치, 손목 등 관절 부위가 심하게 붓고 피부가 보랏빛으로 변하면 골절이 의심되므로 부목을 대고 응급실을 방문한다.

출혈 날카로운 도구에 긁히거나 베어 상처가 깊고 피가 날 때. 10분이 지나도 코피가 멈추지 않는 경우에도 응급실로 향한다. 다친 부위가 손이나 발 인 경우 심장보다 높게 들고 여러 장의 거즈로 세게 눌러 지혈하면서 이동할 것.

호흡곤란 기침하다 갑작스레 쉰 목소리가 나며, 가슴을 헐떡거리거나 어깨를 들썩이며 가쁜 호흡을 한다면 편도나 인두의 농양으로 인한 응급 상황 일 수 있다. 가슴에서 쌕쌕 소리가 심하게 나거나 호흡이 힘들어 보챌 때, 호흡수가 50회 이상 또는 청색증을 보여도 위급한 상황에 속한다.

이물질 삽입 콩이나 구슬이 귀나 코에 들어갔거나 눈에 이물질이 끼었는데 함부로 빼면 증상이 악화될 수 있으므로 응급실을 방문하여 제거한다.

두드러기 통상적으로 기존에 알레르기가 있는 아이라면 비상용 항히스타민제를 복용했을 때 증상이 가라앉는다. 하지만 약을 먹고 3~4시간이 지나 도 호전되지 않는 경우엔 응급처치가 필요하다. 게다가 아이의 목소리가 변하거나 숨 쉬는 것을 힘들어할 때는 기도와 폐의 건강 이상이 의심되므 로 즉시 응급실을 방문한다.

복통 아이의 울음소리가 평상시와 다르고 몸을 비틀면서 울 경우, 배를 만졌을 때 더 심하게 운다면 복통이 있는 건 아닌지 살펴봐야한다. 특히 혈변 , 흑변, 설사, 구토 등의 증상을 동반하면서 30분이 넘도록 울음을 멈추지 않을 때, 오른쪽 아랫배를 지그시 눌렀을 때 고통스러워한다면 곧바로 응 급실로 향한다. 장중첩증, 급성맹장염, 급성췌장염 등이 의심되는 상황이다.

이럴 땐 이렇게! 응급상황별 대처법

CASE 1 아이가 미숙아, 신생아이거나 응급 증상을 보일 때
일반 응급실에서도 적절한 치료를 받을 수 있지만 아이가 미숙아 또는 신생아이거나 고열, 경련, 호흡곤란 등의 위급한 증상을 보이면 소아 전문응 급센터를 찾는 것이 바람직하다. 소아 응급 전문 의사가 상주하면서 진료하고 월령에 맞춘 의료 장비와 시설을 갖추고 있어 아이에게 특화된 치료 를 효과적으로 할 수 있다. 성인 감염병 환자와 분리된 공간에서 진료가 이뤄져 면역력이 약한 아이들이 전염병에 걸릴 위험도 낮다.

CASE 2 과거력 있는 질환이 재발했을 때
이전에 앓았던 증상으로 병원을 방문하는 경우에는 평소 다니던 병원을 찾아가는 게 바람직하다. 응급실에서는 접수 순서가 아니라 응급 상태에 따 라 진료가 이뤄져 오래 기다릴 수 있기 때문이다.

프로젝트 [호제] 2022년 앙쥬 5월호
기획·글 앙쥬 편집부 담당 에디터 조윤진 내용·사진출처 앙쥬 자료실

닥터앙쥬전문가 Q&A [202205] 전문가가 알려주는 아이 ‘똥’의 진실(0)
닥터앙쥬전문가 Q&A [202205] 우리 아이 ‘똥’ 육아백서(0)
닥터앙쥬전문가 Q&A [202205] 아이들이 보장받을 권리들(0)
닥터앙쥬전문가 Q&A [202205] 단백질이 필요할 때 닭&쇠고기 이유식(0)
닥터앙쥬전문가 Q&A [202205] 꼭꼭 숨어라! 머리카락 보일라~ 숨바꼭질의 놀라운 효과!(0)

현재 0 명의 회원이 공감하고 있습니다.
공감한 스토리는 '스크랩' 됩니다.

의견쓰기타인비방, 모욕, 개인정보 노출, 상업광고, 홍보글 등은 공지없이 바로 삭제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