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앙쥬 전문가 Q&A

Maternity 임신 중 ‘덜’ 붓는 방법 없나요?

임신 초기부터 붓기 시작하더니 결혼반지는 물론 이제 신발도 안 들어간다. SNS에서 보는 셀럽들은 임신해도 똑같기만 하던데, 나만 왜 이렇게 부을까? 부종 때문에 고민하는 임신부들을 위해 임신 중 부종 관리 노하우를 알아본다.

임신 중 붓는 진짜 이유는? 묽은 혈액 탓

임신 중에는 임신 전에 비해 혈액량이 40~45% 증가한다. 태반과 태아에 충분히 영양을 공급하고, 크기가 커진 자궁과 혈관의 늘어난 대사 요구량을 충 족하기 위해서다. 또 분만할 때의 출혈에 대비해 충분한 혈액의 확보는 필수적이다. 그런데 임신 중에 늘어나는 혈액은 ‘묽은 혈액’이다. 혈액의 건더기 성분인 적혈구는 15%만 증가되고 교질삼투압은 감소되기 때문. 일반적으로 막달에 태아, 태반, 양수에 포함된 물의 양은 약 3.5L에 이르며 모체의 혈액, 자궁과 유방에 약 3L의 물이 축적된다. 이렇게 임신 중에 증가된 6~8L의 수분 중 2~3L는 세포들 사이(간질)에 위치해 부종을 유발하게 된다. 이러한 생 리적인 부종은 주로 팔다리와 같은 말초 부위에 나타나는데, 부종이 생긴 부위는 푸석푸석하게 느껴지고 손으로 누르면 일시적으로 움푹 들어가기도 한 다. 후반기에 들어서면 커진 자궁이 심장을 향하는 하대정맥을 압박해 하체 부종이 특히 심해진다.

당신의 습관이 부종을 심하게 한다!

부종은 임신부의 80%가 경험하는 흔한 증상이지만 자세, 식습관 등 생활습관으로 인해 덜해지기도, 더욱 심해지기도 한다. 특히 짜게 먹는 습관은 혈액 내 나트륨을 늘려 부종을 악화시키며, 편식이 심하거나 임신중독증 같은 단백뇨가 나오는 질병이 있는 경우 혈액 내 단백질과 알부민이 감소해 심한 부 종이 유발될 수 있다. 오래 앉아 있거나 장시간 서 있는 경우 다리 부종이 특히 심해져 신발이 들어가지 않는 일도 흔하다.
임신 중 부종 증상을 완화하려면 균형 잡힌 식사를 규칙적으로 해야 하며, 특히 적당량의 단백질을 섭취하는 것이 중요하다. 나트륨이 많은 음식은 부종 을 일으키는 만큼 국이나 찌개는 국물 대신 건더기 위주로 먹고 젓갈이나 장아찌 같은 염장 식품은 피한다. 과도한 카페인 섭취가 부종을 유발하기도 하 므로 커피는 하루 한 잔 이하로 줄이는 것이 좋다. 빈혈 또한 부종의 원인이 되니 철분제를 잊지 말고 챙겨 먹는 것도 중요하다.
오래 서 있거나 앉아 있어야 하는 직업이라면 중간중간 휴식을 취하거나 자세를 바꾸고, 휴식을 취할 때는 되도록 다리를 높이거나 모로 누워서 쉬는 것 이 좋다. 밤에 잘 때도 베개나 쿠션을 무릎 뒤에 받쳐 다리를 심장보다 높게 하면 아침에 덜 붓는다. 한자리에 오래 앉아 있을 때도 다리에 받침대를 두면 도움이 된다. 꼭 끼는 신발은 부종으로 인한 통증을 악화하므로 여유 있는 사이즈에 굽이 낮은 편안한 신발을 신는다.

스트레칭&마사지로 부종 완화

스트레칭은 직접적인 효과가 있지는 않지만 부종으로 움직임이 불편할 때 도움이 된다. 몸을 조이는 옷은 피하고 편안한 복장으로 천천히 스트레칭하되 매트를 깔고 하는 것이 좋다.
손이나 발 마사지는 세포들 사이에 위치하는 간질액을 다른 부위로 이동시켜 특정 부위 부종으로 인한 불편감을 개선하는 효과가 있다. 특히 발 마사지 는 하루 20분 정도 5일간 꾸준히 하면 임신 후 반기 불편감을 감소시킨다는 연구가 있다. 반사요법은 특정 부위를 자극하면 다른 부위에 반사 반응이 일 어나 자극을 준 부위뿐 아니라 전신의 건강이 증진된다는 이론을 바탕으로 고대 중국이나 이집트에서부터 시행되었다. 즉 손과 발을 자극해 부종 개선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심할 땐 압박스타킹?

부종이 심해 일상생활이 불편할 때는 압박스타킹을 사용하면 증상 완화에 도움이 된다. 압박스타킹이나 압박붕대는 세포들 사이에 위치하는 간질액을 주위 정맥 안으로 이동시켜 부종을 개선한다. 특히 비탄력성 압박붕대는 약 60mmHg의 압력으로 다리나 발을 압박해 신속한 부종 개선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단 과도한 압박은 피부 괴사나 궤양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압방붕대는 전문가가 감아야 한다.
의료용 압박스타킹은 약 20mmHg의 압력으로 다리와 발을 압박해 일주일 정도 착용하면 비탄력 압박붕대 정도의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착용 후 움직이 면 압력이 떨어지는 문제는 있지만 전문가 도움 없이도 스스로 착용할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압박스타킹을 선택할 때는 반드시 의료용인지 확인하고, 무조건 강하게 압박한다고 좋은 것은 아니니 종아리 둘레나 다리 길이 등 자신에게 맞는 사이즈를 고른다.

Tip. 출산 후 더 붓는다면?
일반적으로 제왕절개로 분만한 경우 몸에 수액이 많이 들어가므로 자연분만한 산모보다 출산 후 부종이 심하다. 만약 산후출혈 등의 합병증이 발생한 경우 혈압을 유지하기 위해 수액이 과도하게 투여되어 부종이 더욱 심해지며, 산후출혈로 빈혈이 심해진 경우에도 부종이 악화된다. 하지만 이렇게 심 한 부종도 단백뇨가 지속되거나 빈혈 교정이 되지 않는 병적인 상황이 아니라면 생리적 이뇨가 일어나면서 자연스럽게 호전된다. 보통 출산 후 3주가 지 나면 임신과 출산으로 인한 부종은 모두 사라진다.

Adviser
장진범 연세의료원 산부인과 전문의를 거쳐 현재 용인세브란스병원 산부인과 전문의로 재직하고 있습니다. 여성 배뇨장애 및 요실금, 자궁 및 난소 종양, 산전관리 등을 전문으로 진료하고 있습니다.

프로젝트 [호제] 2022년 앙쥬 4월호
이은선(프리랜서) 도움말 장진범(용인세브란스병원 산부인과 교수)

건강 [202205] 전문가가 알려주는 아이 ‘똥’의 진실(0)
건강 [202205] 우리 아이 ‘똥’ 육아백서(0)
건강 [202205] 아이들이 보장받을 권리들(0)
건강 [202205] 단백질이 필요할 때 닭&쇠고기 이유식(0)
건강 [202205] 꼭꼭 숨어라! 머리카락 보일라~ 숨바꼭질의 놀라운 효과!(0)

현재 2 명의 회원이 공감하고 있습니다.
공감한 스토리는 '스크랩' 됩니다.

의견쓰기타인비방, 모욕, 개인정보 노출, 상업광고, 홍보글 등은 공지없이 바로 삭제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