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앙쥬 전문가 Q&A

Parenting 주삿바늘과의 전쟁

접종 스케줄 따라 주사를 맞히기만 하면 되던 아기 때와 달리, ‘뭘 좀 아는’ 돌이 지나면 아이와 주삿바늘과의 전쟁이 시작된다. 병원에 갈 때마다 부모는 아이를 설득하고 달래느라 곤혹을 치른다. 아이들은 왜 주사를 두려워하는 걸까? 주사 잘 맞는 비법은 없을까?

주삿바늘이 무서운 이유, 아이가 통증에 더 민감해서다

생후 24개월까지는 감각운동기로 몸으로 느끼는 감각을 통해 세상을 인지한다. 보고, 듣고, 느끼고, 냄새 맡고, 맛보는 활동을 통해 세상을 알아가는 것. 이 시기의 아이들은 주사를 맞더라도 통증을 더크게 느낀다. 어른들에게는 ‘따끔’한 수준일지라도 온몸의 감각으로 정보를 인식하는 아이들에겐 극심한 고통으로 받아들일 수 있다. 또한 영유아기에는 예방접종을 위해 병원을 수시로 방문하게 된다.
어떤 백신을 선택하느냐에 따라 횟수는 달라지지만 보통 25회가량 주사를 맞아야 한다. 반복되는 경험이 쌓이면서 아이는 병원을 아픈 주사를 맞는 곳으 로 인식해 두려움과 공포감을 더 느끼게 된다.
주사를 맞기 전부터 의사 선생님 얼굴만 봐도 울음이 터지는 이유다. 치료 후 약을 먹어야 하는 과정이 동반되면 ‘병원’ 자체에 대한 거부감이 더 심해질 수 있다. 채혈을 하는 경우, 실제로는 많이 아프지 않지만 주사기를 통해 피가 나오는 것을 보고 극심한 공포를 느낄 수 있다.

주사 공포에 휩싸이는 니들 포비아

사실 아이들만 주삿바늘이 두려운 게 아니다. 어른들도 무섭다. 날카롭고 긴 바늘이 피부조직을 뚫고 들어오는 것이 두려워 주사 놓는 과정을 보지 못하 고 외면하는 경우도 많다. 성인 기준으로 우리나라는 5%, 미국은 10% 정도가 니들 포비아를 앓고 있다고 한다. 니들 포비아는 극도로 주사를 무서워하는 증상으로 심할 경우 맞기 직전에 기절하거나 과호흡이 나타나기도 한다. 만약 아이가 주사를 맞기 지나치게 힘들어하고 병원에 갈 때마다 자지러지게 운 다면 니들 포비아를 의심해보자. 예방접종을 별것 아닌 일로 치부하지 말고 편안한 마음을 가질 수 있도록 신경 써주는 게 좋다.

주사 잘 맞는 아이 심리

대부분 주사를 무서워하지만 맞을 때에만 잠깐 인상을 찌푸리고 금세 방긋방긋 웃는 아이들도 꽤 있다. 이런 아이들은 기질적으로 온순할 확률이 높다. 또 자신의 주변 상황과 타인의 심리를 이해하는 4세부터는 주사가 아파도 참을 수 있다.
또 다른 경우로 감각기관이 신경학적으로 둔감할 수 있다. 이런 아 이들은 주사 맞을 때뿐 아니라 넘어지거나 다쳐도 잘 울지 않는다.
사람은 통증을 느끼기 때문에 다치지 않도록 위험을 감지하고 자신을 방어한다. 감각 자극이 떨어지면 자주 다쳐도 잘 모를 수 있는데, 이 경우 촉감놀이 등을 통한 감각 치료를 권한다.

주사를 대하는 부모의 자세

아이가 2~4세라면 주사를 맞을 때 다른 데로 시선을 끄는 게 최선의 방법이다. 주사실에 들어가기 전부터 인형이나 소리가 나는 장난감으로 아이와 놀아 준다. 아이가 좋아하는 애니메이션 영상을 보여 주는 것도 좋다. 시각과 청각 자극을 동시에 주면 그 순간 몰입되어 병원에 와 있다는 것을 잠시나마 잊는 다. 러닝타임과 이름이 호명될 시간을 고려해 적당한 분량의 영상을 보여준다.
5세가 되면 아이들은 진찰받고 주사를 맞는 등 병원에서 일어나는 과정을 완전히 이해할 수 있다. 단순히 진찰만 받는 것과 주사를 맞아야 하는 상황에 대해 인지할 수 있다. 이때는 병원놀이를 통해 그 상황에 익숙해지면 좋다. 의사 선생님이 되어 인형을 진찰하고 주사를 놓으면서 자연스레 불안과 공포 심을 낮출 수 있다.
아이에게 애정표현을 많이 할수록 아이의 불안과 분노 수준이 낮아진다. 부모는 아이가 주사를 맞을 때 느낄 통증과 공포를 이해하고 안정감을 주고자 애 써야 한다. 맞은 후에는 아이의 긴장이 사그라들 수 있도록 용감하게 잘 맞았다고 칭찬하고 따뜻하게 안아준다.

‘주사 하나도 안 아파’는 해선 안 될 거짓말

아이를 키우면서 선의의 거짓말이 필요한 순간이 있다. 하지만 아이에게 주사가 안 아프다는 거짓말은 하지 말아야 한다. 금세 들통 나며 0~2세 아이들은 고통을 더 크게 느끼기 때문이다. 아이들은 부모에게서 세상을 보고 신뢰하는 방법을 배운다. 부모가 자신에게 거짓말을 했다고 느끼는 순간 세상에 대한 불신을 느낄 수 있다. 주사가 너무 아프다고 겁줄 필요는 없지만 솔직하게 말해주어야 한다.
간혹 아이가 말을 안 들을 때 “너 계속 이러면 병원 가서 주사 맞을 거야”라고 겁주는 경우가 있는데 이 또한 해선 안 될 행동. 순간적으로는 아이가 겁을 먹고 말을 잘 들을 수 있지만, 장기적으로는 주삿바늘에 대한 공포심이 커지게 된다. 또한 불안과 공포, 화가 많은 아이로 자랄 수 있다.

Adviser
나혜정 한국아동발달 마곡센터 대표로 부모 교육과 심리 상담을 하고 있습니다. 상명대학교 대학원 아동·청소년 상담학과 석사과정과 홍익대학교 대학원 상담심리 전공 박사과정을 수료했습니다.

프로젝트 [호제] 2021년 앙쥬 12월호
에디터_위현아(프리랜서) 도움말_나혜정(한국아동발달마곡센터 소장) 사진_앙쥬자료실 모델_아라벨

훈육노하우 [202202] 찌릿! 손목터널증후군 주의보(0)
훈육노하우 [202202] 이르기 대장 아이의 심리는?(0)
훈육노하우 [202202] 고롱 고로롱~ 아이 코골이의 원인은?(0)
훈육노하우 [202201] 추운 겨울 속 든든한 온(溫) 이유식(0)
훈육노하우 [202201] 태권 얍! 익살스러운 몸짓을 뽐내는 7세 아이(0)

현재 0 명의 회원이 공감하고 있습니다.
공감한 스토리는 '스크랩' 됩니다.

의견쓰기타인비방, 모욕, 개인정보 노출, 상업광고, 홍보글 등은 공지없이 바로 삭제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