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앙쥬 전문가 Q&A

Care 과잉치 꼭 뽑아야 하나요?

과잉치는 치열을 흐트러뜨리고 치아가 정상적으로 나오는 것을 방해해 조기 검진과 정확한 진단이 필요하다. 게다가 치료를 위해서는 마취와 수술이 필요하다고 하는데,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

과잉치, 너 정체가 뭐니?

일반적으로 치아는 사랑니를 제외하고 28개가 난다. 유치는 20개가 정상. 그런데 이보다 많은 치아가 생기는 경우가 있는데, 이를 과잉치라 한다. 발생빈도는 1~3%로, 원인은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과잉치는 유치와 영구치 모두에서 발생할 수 있지만, 대부분 영구치에 생긴다. 그중에서도 위턱 앞니의 가운데에 발생하는 경우가 90% 이상을 차지 해 이를 ‘정중과잉치’라는 용어로 구분한다. 이 밖에 아래턱의 작은 어금니인 하악 소구치와 송곳니인 견치, 위턱 두 번째 앞니인 상악측절치 부위에 나기도 하지만 이는 아주 드물다.
유치의 과잉치는 유병률 0.3~0.8%로 영구치에 비해 드물게 나타난다. 대부분 정상 치아의 형태로 났다가 빠지기 때문에 검진하지 않으면 인식하지 못하는 경우도 많다. 하지 만 유치에 과잉치가 있으면 영구치에도 과잉치가 날 가능성이 높으므로 조기 검진이 필요하다.

과잉치, 방치하면 안 되는 이유

과잉치는 정상 치아처럼 바르게 나는 경우가 극히 드물며, 주로 자리가 부족해 매복된 상태로 뼛속에서 자라는 형태를 보인다. 방향 역시 위아래가 아니라 옆으로 자라거나 앞뒤로 자라는 경우가 많다.
그래서 영구치의 맹출 시기가 늦어지고 그 방향이나 위치가 불량해지거나 치열이 흐트러지는 등의 양상을 보인다. 심한 경우 과잉치가 인접 치아의 치근 부위로 맹출되다가 정상 치아의 치근을 흡수하는 합병증도 발생할 수 있다. 과잉치 여부나 위치 등은 방사선검사로 파악한다. 치아 하나하나를 자세히 보여주는 치근단 방사선 사진과 전반적인 치열과 위아래 턱뼈를 한 번에 볼 수 있는 파노라마 방사선 사진으로 진단하며, 턱뼈 안에 과잉치가 매복된 것으로 의심될 때는 정확한 위치를 파악하기 위해 3D CT 촬영을 시행하기도 한다.

정확한 진단 후 발치 결정

진단 결과 과잉치가 치아 발육이나 교합 관계, 심미적 요인에도 문제가 되지 않는다면 발치가 필요 없을 수 있다. 또 자연스럽게 구강 내로 맹출될 것으로 예상된다면 매복된 상태에서 주기적으로 검사해 완전히 나올 때까지 기다렸다가 비교적 간단하게 발치할 수 있다. 하지만 검사에서 자연 맹출 양상이 보이지 않거나 형태 이상 혹은 방향 이상이 관찰되면 수술적 방법을 고려해야 한다.
만약 과잉치가 근처에 있는 정상 치아의 맹출을 방해하는 상황이라면 빠른 시일 내에 제거해야 한다. 특히 머리가 치조골을 향해 거꾸로 매복되어 있는 경우 시간이 지나면서 점점 이동해 그 위치가 깊어질 수 있고, 심할 경우 비강 근처에서 맹출되기도 하므로 이른 시기에 발치하는 것이 좋다. 반면 주변 치아의 맹출을 방해하지 않는 다면 수술 시 기를 늦출 수 있다. 미성숙한 주변 영구치의 치배(치아싹)들이 과잉치의 치배를 둘러싸고 있는 경우 무리하게 제거하려다 다른 영구치의 치배를 손상시킬 가능성이 있다. 과 잉치와 인접 치아가 너무 가깝다면 인접 치아의 치근이 조금 더 자란 후에 수술을 시행하는 편이 안전하다.

수술 적기는?

과잉치 수술은 사랑니 발치와 비슷하다. 깊이 매복된 사랑니의 경우 덮고 있는 치조골의 일부를 제거해야 하는 것처럼, 정중과잉치도 마찬가지다. 이때 국소 또는 전신마취가 필요하다. 대한소아치과학회에 보고된 논문에서는 과잉치의 머리가 인접 영구치의 뿌리 끝보다 깊게 매복된 경우 전신마취 후 발치할 것을 제시했다. 수술의 난도가 높지 않 더라도 나이가 어린 경우 전신마취를 고려하는데, 이는 국소 마취제를 비롯해 기구 조작 소리나 압력으로 인한 공포감 때문에 시술 도중 행동 조절이 불가능해질 수 있기 때 문이다.
반면 과잉치가 완전히 밖으로 나와 발치 도구가 쉽게 접근할 수 있거나 잇몸 안쪽에 매복되었더라도 그 깊이가 얕다면 치료에 소요되는 시간도 짧고 회복도 비교적 빠르다. 발치 시기나 마취 여부는 연령보다는 해당 과잉치가 매복된 양상과 이에 따른 시술의 난도, 아이의 협조 여부에 따라 결정된다.

Tip. 치아가 부족한 결손치라면?
과잉치와 반대로 치아 개수가 정상보다 모자란 경우를 결손치라 하는데, 유치보다 영구치에서 많이 나타나며 유전적인 요인에 의해 선천적으로 부족한 경우가 대부분이다. 결손치는 방치할 경우 부정교합 등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적절한 시기에 치료해야 한다. 유치 결손이 있는 경우 해당 치아를 이어갈 영구치의 치배가 치조골 내에 존재하는지 방사선 검사가 필요하다. 유치는 있는데 영구치 결손이 예상된다면 최대한 해당 유치를 보존하다 성장이 완료된 시기에 보철이나 임플란트를 활용한 수복이 권장된다.

Adviser
이한이 전북대학교 치의학전문대학원 소아치과학 박사 과정을 밟은 소아치과 전문의. 대한소아치과학회, 대한장애인치과학회의 정회원으로 현재 사과나무치과병원에서 어린이들의 치아 건강을 위해 힘쓰고 있습니다.

프로젝트 [호제] 2021년 앙쥬 11월호
에디터 이은선(프리랜서) 도움말 이한이(사과나무치과병원 과장)

닥터앙쥬전문가 Q&A [202112] 꽁꽁 추위 물렀거라~ 훈훈한 겨울 보내는 법(0)
닥터앙쥬전문가 Q&A [202112] To Infinity and Beyond! 우주 그림책(0)
닥터앙쥬전문가 Q&A [202112] 오늘도 멘털 바사삭 털리셨나요?(0)
닥터앙쥬전문가 Q&A [202112] 트렌드 뉴스 : 가전기기도 팀워크 시대 외(0)
닥터앙쥬전문가 Q&A [202112] 신간 <고구마유> 외(0)

현재 0 명의 회원이 공감하고 있습니다.
공감한 스토리는 '스크랩' 됩니다.

의견쓰기타인비방, 모욕, 개인정보 노출, 상업광고, 홍보글 등은 공지없이 바로 삭제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