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앙쥬 전문가 Q&A

Care 코피 날 때, 지혈의 정석

유독 코피를 자주 흘리는 아이가 있다. 자고 일어났는데 베개에 피가 묻어 있거나 코 주변에 피딱지가 붙어 있을 때도 있다. 아이도 어른처럼 피곤하거나 스트레스를 받으면 코피가 난다는데 사실일까? 코피, 자주 나면 어떻게 대처할까?

코피, 다 이유가 있었구나

코피는 백혈병이나 피가 잘 응고되지 않는 혈액질환의 증상일 수도 있지만 이는 사실상 아주 드물다. 아이들은 코를 자주 후빈 탓에 혈관이 손상되어 코피가 나는 경우가 가 장 흔하다.
코감기에 걸렸거나 알레르기비염 증상이 있을 때도 쉽게 날 수 있다.
이 경우 코점막의 혈관이 확장되어 분비물이 많아지고 이로 인해 코가 잘 막히게 되면서 자기도 모르게 코를 자주 후비고 코점막이 손상되는 악순환이 반복된다. 콧물에 피가 섞여 나오거나 코를 풀 때 피딱지가 나오는 것도 코점막이 손상되어 나타나는 증상이다. 또 콧물 치료를 위해 복용하는 항히스타민제는 콧물을 마르게 하는 동시에 코점막을 건조하게 해 코피가 나기 쉬운 조건을 만든다. 코를 심하게 풀 경우 강한 압력으로 코 앞쪽 혈관이 손상되어 나기도 한다.

코피에 대처하는 지혈법

아이들의 코피는 대부분 코 앞쪽 혈관이 터져 나는 것으로 10분 정도 지혈하면 멈춘다. 간혹 수면 중 코피가 나면 제대로 지혈하지 못해 양이 많을 수 있고, 고혈압이 원인이 거나 코에 강한 충격을 받았을 때는 코 뒤쪽 혈관이 손상되어 쉽게 멈추지 않기도 한다.

1단계_ 아이를 앉혀서 고개를 약간 앞쪽으로 숙이게 한다. 코의 모세혈관으로 피가 흐르는 것을 막으려면 머리를 심장보다 높인다.
2단계_ 손으로 지혈 부위를 제대로 누르는 것이 중요하다. 코 앞쪽의 부드러운 뼈가 있는 부위를 눌러야 하는데, 단단하게 만져지는 코뼈 부위의 바로 아래쪽, 즉 콧방울이 시 작되는 지점보다 살짝 위쪽이라 생각하면 된다. 뒤쪽의 단단한 뼈 부위만 누르면 지혈이 잘 되지 않는다.
3단계_ 입을 벌린 자세를 취하게 하고 10분간 지혈한다. 조급한 마음에 멈췄는지 확인하려고 손을 떼면 다시 코피가 날 수 있는데, 이 경우 10분 동안 또 눌러야 하므로 주의한 다. 이렇게 지혈해도 안 멈춘다면 10분을 더 누르고 그래도 멈추지 않으면 병원에 간다. 병원으로 이동하는 도중에도 계속 지혈한다.

지혈할 때 이렇게 하면 NG

코피가 흘러나오는 것을 막을 생각으로 고개를 젖히면 코피가 목구멍으로 넘어가 구토 등을 일으킬 수 있으니 주의한다. 또 솜이나 휴지를 말아 콧구멍을 막는 경우도 많은데 , 어설프게 지혈하는 경우 피가 목구멍으로 넘어가거나 새로운 자극을 주게 되어 오랫동안 피가 멈추지 않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 어린아이가 10분간 같은 자세를 취하는 것이 쉽지 않은 만큼 좋아하는 노래나 동영상으로 시선을 분산시켜서라도 제대로 지혈한다.
코피가 멎은 후에는 흔히 찬 물수건을 이마나 목덜미에 얹어두는 경우가 많은데, 이것 자체가 해가 되지는 않지만 도움도 되지 않는다. 다만 코에 찬 물수건을 올려두면 혈관 을 약간 수축시켜 코피를 멈추게 하는 데 도움이 된다.

Tip. 코피 지혈 시 알아야 할 점
□ 고개를 뒤로 젖혀선 안 된다.
□ 솜이나 휴지로 콧구멍을 막지 않는다.
□ 찬 물수건을 올려두면 도움이 된다.

병원에 가야 하는 상황은?

이렇게 지혈해서 코피가 멈춘다면 건강상 문제가 일어나는 일은 거의 없다. 하지만 제대로 지혈했는데도 멈추지 않는다면 병원에 가야 한다. 병원에서는 혈관을 수축시키는 약물이나 바셀린을 바른 거즈 등으로 지혈을 시도한다. 평소 코피가 자주 나는 아이라면 피를 굳게 하는 성분인 혈소판이나 혈액응고인자들이 충분한지를 확인하고자 혈액 검사를 할 수 있다.
또 과도하게 피를 쏟아 얼굴이 창백해 보인다면 혈액검사를 통해 빈혈 여부를 확인하고 수혈을 받을 수도 있다. 이 밖에 외부의 강한 충격으로 인한 경우, 코피가 난 후 어지 럽다고 하거나 몸이 처지는 것 같을 때, 최근 새로운 약을 복용하기 시작한 경우, 코피와 함께 다른 신체 부위에 멍이 생기는 등 새로운 증상이 동반될 때, 또 혈우병 같은 혈 액질환이나 만성질환, 항암치료 혹은 면역억제 치료를 받고 있는 경우에도 바로 병원으로 가야 한다.

코피 덜 나는 생활법 제안

코점막이 건조할수록 손상에 더 민감해지므로 평소 코피가 잘 난다면 코점막에 수분을 충분히 공급해주는 것이 중요하다. 생리식염수로 된 스프레이 제제를 수시로 뿌려 점 막을 촉촉하게 만들고, 코피가 난 후에는 면봉 끝에 바셀린이나 항생제 연고를 묻힌 다음 코 앞쪽에만 살짝 발라 일종의 보호막을 만드는 것이 도움이 된다. 춥거나 건조할 때 , 특히 누운 자세에서는 심장과 머리의 높이가 비슷해지면서 코가 더 막히기 쉽기 때문에 잠자는 동안에 가습기와 공기청정기를 사용한다.
감기에 걸렸거나 알레르기비염이 있다면 코를 자주 만지거나 후비지 않게 한다. 압력이 코점막의 혈관에 강하게 전달되는 것을 줄이기 위해 입을 벌린 채 코를 풀게 하고, 코 를 후비더라도 심한 자극을 받지 않도록 손톱을 짧게 깎아준다.

Adviser
서정호 현재 연세한결소아청소년과 원장으로 재직 중입니다. 세브란스병원에서 소아청소년과 전문의를 수료했으며 저서로는 <초보 부모를 위한 의사 아 빠의 육아상식사전> <앙앙 엄마! 아파요 SOS>가 있습니다.

프로젝트 [호제] 2021년 앙쥬 11월호
에디터 이은선(프리랜서) 도움말 서정호(연세한결소아청소년과 원장)

닥터앙쥬전문가 Q&A [202112] 꽁꽁 추위 물렀거라~ 훈훈한 겨울 보내는 법(0)
닥터앙쥬전문가 Q&A [202112] To Infinity and Beyond! 우주 그림책(0)
닥터앙쥬전문가 Q&A [202112] 오늘도 멘털 바사삭 털리셨나요?(0)
닥터앙쥬전문가 Q&A [202112] 트렌드 뉴스 : 가전기기도 팀워크 시대 외(0)
닥터앙쥬전문가 Q&A [202112] 신간 <고구마유> 외(0)

현재 0 명의 회원이 공감하고 있습니다.
공감한 스토리는 '스크랩' 됩니다.

의견쓰기타인비방, 모욕, 개인정보 노출, 상업광고, 홍보글 등은 공지없이 바로 삭제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