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앙쥬 전문가 Q&A

Care 밀크커피색반점
치료받아야 할까요?

밀크커피를 쏟은 것처럼 보인다고 해서 ‘카페오레반점’이라고 불리는 밀크커피색반점은 아이가 성장하면서 점점 커지고 진해진다. 자꾸만 신경 쓰이는 밀크커피색반점, 그냥 두어도 될까? 치료받는 게 좋을까?

얼룩덜룩한 커피색 반점

아이가 태어나면서부터 있던 갈색 반점이 점점 커지거나 갑자기 갈색 반점이 생기면 신경 쓰이고 걱정된다. 연갈색의 동전만 한 크기의 ‘밀크커피색반점’은 보통 선천적으로 생긴다. 점의 크기가 소아는 5mm, 성인은 15mm 정도에 이르며 보통 6개 미만이다. 전체 인구의 10% 정도가 밀크커피색반점을 1~2개 정도 가지고 있다. 얼핏 주근깨, 기미, 오타모반 등과 혼동하기 쉽지만, 2~15mm로 크기가 크고 테두리 경계가 분명하며 동그란 모양이 많다. 간혹 경계가 들쑥날쑥하거나 지도 모양으로 발생하는 경우도 있다.

자라면서 더 진해지는 밀크커피색반점

태어날 때부터 있지만 색깔이 흐려 생후 1개월 후에 발견되기도 하고, 생후 24개월 이후에 생기기도 한다. 갓난아이에게 있다면 성장하며 그 크기도 커지고, 시간이 지나면서 추가로 생기거나 색깔이 진해질 수 있다. 보통 2~3세까지 진해지는 경우가 많다. 표피에 비정상적인 멜라닌색소가 증가해 나타나며, 남자가 여자보다 5배 정도 더 많이 생긴다고 한다. 의학적으로는 문제가 없지만 미용상 신경 쓰인다면 치료하는 게 좋다.

반점 개수가 6개보다 많다면 주의

밀크커피색반점 자체는 몸에 유해하지 않지만, 주의 깊게 살펴봐야 한다. 신경섬유종, 결정성 경화증, 알브라이트증후군 등의 증상 중 하나이기 때문이다. 단순 밀크커피색반점은 보통 6개 미만으로 나타나는데, 만약 개수가 6개보다 많거나 사춘기 이후 새로 생겼다면 진단을 받아보는 게 좋다.

더 주의해야 하는 신경섬유종

돌 이전에 밀크커피색반점이 나타난 아이에게 이후 5개 이상의 반점이 생기거나 사춘기 무렵 피부에 섬유종이 발생한다면 신경섬유종을 의심할 수 있다. 신경섬유종은 유전병의 일종으로 뼈와 피부, 신경계통에 발육 이상을 일으키며 신경이 있는 곳이라면 어디나 발생할 수 있다. 정신지체나 치매, 척추측만증, 뇌종양, 시력 이상 등의 합병증을 동반하기도 한다. 안타깝게도 아직 근본적인 치료법은 없어 증상이 나타날 때마다 적절히 치료해야 한다. 피부에 생긴 신경섬유종은 수술할 수 있지만 재발할 가능성이 높은 편이다. 모든 밀크커피색반점을 암으로 의심하고 불안해할 필요는 없지만, 지속적으로 관찰하고 의심될 때는 지체 없이 전문의에게 치료받아야 한다.

빨리 치료받는 게 좋지만 아이 성향 고려

밀크커피색반점은 성장과 비례해 크기가 커지고 색이 진해지므로 치료를 빨리 시작하는 게 좋다. 돌 전후에 하는 게 가장 효과적이지만, 치료 범위가 넓고 시술 횟수가 많기 때문에 어린아이에게는 힘들 수 있다. 아이가 스트레스를 받는다면 억지로 진행하지 말고, 조금 더 커서 스스로 인지하고 치료를 원할 때 제거하기를 권장한다.
아이가 어린이집이나 유치원 등 단체생활을 시작할 무렵이거나 사회성이 발달해 친구와의 관계가 중요해지는 만 4~5세 무렵 아이의 의견을 물어 치료를 시작해볼 것. 밀크커피색반점은 표피에 얕게 퍼져있지만 범위가 넓어서 치료하는 데 오랜 시간이 걸린다. 피부과에서 1~2주 간격으로 1년 이상 레이저 토닝을 받아야 효과가 있다. 비용은 의료기관마다 다르지만 보통 손톱 사이즈가 1회 3만 원 정도다.

신생아에게 생기는 점, 점, 점!
몽고반점
태어날 때 신생아의 엉덩이, 등, 팔 등에 넓게 나타나는 푸른색 점은 한국인의 90%에서 나타난다고 알려져 있다. 진피층에 멜라닌이 침착되어 생기는데, 시간이 걸리지만 대부분 저절로 사라진다. 출생 후 2세까지 색깔이 진해지다가 점차 연해져 7~9세가 되면 완전히 없어진다.

연어반
신생아의 40~60%에서 나타나며 연어의 살색처럼 연한 붉은색 반점이 미간, 눈꺼풀, 목 뒤 중앙에 흔하게 발생한다. 간혹 두피, 코, 입술 등에 생기기도 하며 보통 1~2년 내에 사라진다. 목 뒤에 생긴 경우 드물게 없어지지 않기도 한다.

혈관종
혈관이 제대로 형성되지 않았을 때 확장된 모세혈관으로 인해 발생하며 이마, 코, 눈꺼풀 또는 목 뒤쪽에서 쉽게 발견된다. 대부분 생후 1~2년이 지나면 사라지지만 눈 주변에 계속 남아 있으면 진료를 받는 게 좋다.

Adviser
김홍석 피부과 전문의로 현재 와인피부과성형외과 대표원장이자 코스모리아 대표이사를 맡고 있습니다. 대한피부항노화학회 간행이사, 한국피부유형연구회 이사, 대한피부과의사회 홍보위원 등으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프로젝트 [호제] 2021년 앙쥬 9월호
에디터 위현아(프리랜서) 도움말 김홍석(와인피부과의원 대표원장)

닥터앙쥬전문가 Q&A [202109] 시간 순삭, 감성 충만 집콕 미술 키트(0)
닥터앙쥬전문가 Q&A [202109] 우리 집은 세균 안전지대인가요?(0)
닥터앙쥬전문가 Q&A [202109] 영양만점 가을 햇곡식 이유식(0)
닥터앙쥬전문가 Q&A [202109] 폭풍 성장기 공략한 키 쑥쑥 운동(0)
닥터앙쥬전문가 Q&A [202110] 에디터가 엄선한 ‘초보맘을 위한 출산 필수템’(0)

현재 0 명의 회원이 공감하고 있습니다.
공감한 스토리는 '스크랩' 됩니다.

의견쓰기타인비방, 모욕, 개인정보 노출, 상업광고, 홍보글 등은 공지없이 바로 삭제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