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앙쥬 전문가 Q&A

Maternity 임신 후 잦아진 방귀,
저만 그런가요?

임신하면 평소보다 소화가 잘 안 되고 방귀도 자주 뀌게 된다. 간혹 뜻대로 조절되지 않아 공공장소에서 민망한 상황이 생기기도 한다. 임신 후 늘어난 방귀, 왜 그런 걸까?

방귀, 임신 후 늘어나는 게 정상일까?

방귀는 크게 두 경로로 만들어진다. 식사하거나 물을 마실 때 혹은 침을 삼킬 때 소량의 공기가 소화기관으로 들어가 만들어지기도 하고, 소화되지 않은 음식물 찌꺼기가 대장 내 세균에 의해 분해되면서 생기기도 한다.
방귀는 질소, 산소, 이산화탄소, 수소, 메탄이 약 98%를 차지한다. 이 중 질소와 산소는 공기를 삼켜서 대장으로 들어오는 것이고 이산화탄소와 수소, 메탄은 장관 내에서 탄수화물과 단백질의 세균성 발효로 생긴다. 이들 성분은 기본적으로 무색무취이지만 단백질이나 지방산 분해물질인 암모니아, 인돌, 스카톨 등에 의해 냄새가 결정된다.
이렇게 만들어진 방귀는 일반적으로 하루 5~15회에 걸쳐 몸 밖으로 배출된다. 건강한 성인을 기준으로 할 때 평균 600ml의 가스를 방출하며 2,000ml까지는 정상으로 여겨진다. 횟수도 20~25회까지는 문제가 없다고 본다.

임신 중 호르몬 영향으로 소화 지연

임신하면 프로게스테론 호르몬이 증가하면서 전반적인 근육이 이완되는데, 이 호르몬의 영향으로 소장과 대장의 근육이 이완되면서 소화 속도가 느려지게 된다. 또한 임신 전에 비해 음식물이 장내에 머무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더 많은 가스를 생성하게 된다. 임신 후 방귀가 늘어나는 것도 이 때문이며, 소화기관의 괄약근들도 함께 이완되기 때문에 방귀를 조절하거나 참는 것이 힘들어진다.
이러한 호르몬 영향 외에도 임신 주수에 따라 원인과 양상이 조금씩 달라진다. 임신 초기에는 몸의 안정을 위해 운동량이 급격히 줄어들면서 장운동도 감소해 소화불량이 생기고 방귀도 늘어나게 된다. 철분제도 변비와 방귀의 원인으로 꼽힌다. 임신이 진행되며 자궁이 커지면 소장의 위치가 밀려 올라가거나 대장이 눌려 소화불량과 변비가 생기는데, 이 또한 방귀 횟수를 늘리고 냄새를 고약하게 만드는 원인이 된다.

가스를 많이 만드는 식품이 따로 있다?

임신 중 배에 가스가 많이 차는 것은 지극히 정상적인 현상이다. 하지만 시도 때도 없이 나오는 방귀 때문에 일상생활에 지장이 있다면 식습관을 조절해 해결할 수 있다. 소화를 돕기 위해 탄산음료 대신 탄산수를 섭취하기도 하는데, 이 역시 많이 마시면 장내 탄산가스가 유입되어 방귀량이 증가하게 된다. 사탕을 먹거나 껌 씹는 습관 역시 소화기관에 더 많은 공기를 유입시켜 방귀를 증가시킬 수 있으며, 당분이 많거나 기름에 튀긴 음식도 방귀량을 늘리고 냄새를 지독하게 만드는 원인이 되니 가급적 피하는 것이 좋다.
장에서 많은 가스를 만들어내는 식품을 덜 먹는 것도 방법이 될 수 있다. 콩류, 유제품, 감자, 밀, 빵의 효모 등이 대표적인 식품이다. 채소 중에는 브로콜리, 콜리플라워, 양배추와 매운맛이 나는 양파, 마늘, 파 등이 가스를 많이 생성한다. 하지만 이러한 식품들은 모체는 물론 태아에게 좋은 영양소를 제공하므로 무조건 줄이기보다는 아침이나 점심에 주로 섭취해 충분히 소화되게 한다.

식습관 조절로 가스 생성 줄이기

음식을 먹을 때 말을 많이 하거나 급하게 먹고 빨대로 물이나 음료를 마시면 평소보다 더 많은 공기가 소화기관으로 유입된다. 이러한 공기는 대부분 위에 머물다 트림으로 배출되지만, 일부는 소장과 대장을 거쳐 방귀로 나오므로 천천히 씹고, 충분히 소화될 만큼 소량씩 먹는다.
충분한 수분 섭취는 소화를 돕고 변비를 예방해 방귀를 줄이는 데 도움이 된다. 하지만 음식을 먹으면서 많은 양의 물을 마시거나 식사 직전에 마시면 위산이 희석되어 소화가 잘되지 않는 결과를 초래하므로, 물은 최소 식사 30분 전에 섭취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식사 후 가볍게 산책을 하는 등 적절한 운동으로 장운동을 활발하게 하는 것도 좋다. 평소 배를 받치려고 몸에 꼭 끼는 옷을 입으면 방귀나 변비를 유발할 수 있다. 특히 복부를 압박하는 옷은 소화불량을 일으키니 피한다.

방귀, 참는 것만이 능사가 아니다!

방귀를 참으면 장내 가스 중 일부는 혈관을 거쳐 폐로 가서 호흡을 통해 밖으로 배출된다. 하지만 억지로 참으면 대장이 부풀게 되고, 반복적으로 이런 증상이 나타나면 운동기능이 약해진다. 또한 방귀에든 독성물질이 혈액을 통해 돌거나 변비, 복통의 원인이 되므로 배출하는 것이 모체는 물론 태아의 건강에도 좋다. 공공장소에 오래 있거나 하루 종일 직장생활을 하는 등 마음 놓고 방귀를 뀔 수 없는 상황이 지속된다면, 잠깐씩 휴식을 취하거나 산책하는 시간을 가지는 것이 바람직하다.

Adviser
서은주 산부인과 전문의로 세란병원 산부인과 과장으로 재직 중입니다. 대한산부인과학회, 대한산부인과초음파학회, 대한모체태아의학회 등에서 정회원으로 활동 중이며 산전클리닉, 여성질환, 골다공증 등이 전문진료 분야입니다.

프로젝트 [호제] 2021년 앙쥬 6월호
에디터 곽은지이은선(프리랜서) 포토그래퍼 진혜미 도움말 서은주(세란병원 산부인과 과장)

닥터앙쥬전문가 Q&A [202109] 시간 순삭, 감성 충만 집콕 미술 키트(0)
닥터앙쥬전문가 Q&A [202109] 우리 집은 세균 안전지대인가요?(0)
닥터앙쥬전문가 Q&A [202109] 영양만점 가을 햇곡식 이유식(0)
닥터앙쥬전문가 Q&A [202109] 폭풍 성장기 공략한 키 쑥쑥 운동(0)
닥터앙쥬전문가 Q&A [202110] 에디터가 엄선한 ‘초보맘을 위한 출산 필수템’(0)

현재 0 명의 회원이 공감하고 있습니다.
공감한 스토리는 '스크랩' 됩니다.

의견쓰기타인비방, 모욕, 개인정보 노출, 상업광고, 홍보글 등은 공지없이 바로 삭제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