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앙쥬 전문가 Q&A

Mom·Dad 치실을 사용하지 않을 때 생길 수 있는 일

양치질 후에도 입안 세균의 절반은 제거되지 않고 남아 있다는 사실. 특히 치아와 치아 사이를 치실이나 치간칫솔로 관리하지 않으면 충치는 물론 잇몸질환이 유발된다. 치간 관리의 중요성과 치실&치간칫솔의 올바른 사용법을 알아본다.

 

칫솔질만으로는 없앨 수 없는 입속 세균

구강 내에서 세균이 가장 많이 서식하는 곳이 치아와 치아 사이, 즉 ‘치간’이다. 한 치간에는 평균 160억 마리의 세균이 살고 있는데, 칫솔질을 해도 그중 58%만 제거되고 나머지는 남아 있게 된다. 치실이나 치간칫솔을 적절히 사용하면 95%의 치태가 제거되며, 치아우식증과 치근우식증의 예방 효과도 있다. 특히 치간에 많은 혐기성균이 만성 치주염을 일으키기 때문에 칫솔질만으로는 치주염을 완벽히 예방하기 어렵다. 따라서 치아와 잇몸의 건강을 유지하려면 치간 관리가 필수다.
최근 보건복지부의 발표에 따르면 매일 치실이나 치간칫솔로 치간 관리를 하는 사람은 전체 인구의 5%에 불과하다. 일주일에 한 번 이상 사용하는 경우는 4.7%, 월 2~3회 사용하는 경우는 2.9%로 사용률이 저조한 것을 알 수 있다.
치간 관리의 중요성을 몰라서, 귀찮아서 등 여러 이유가 있겠지만 치아 사이가 벌어지지 않을까 하는 우려도 그중 하나. 실제 병원에는 치실이나 치간칫솔을 사용한 후 잇몸과 치아 사이에 틈이 생겼다고 호소하는 사람이 많다고 한다. 하지만 대부분 염증이 사라지면서 부어있던 잇몸이 치유된 경우다. 여러 가닥이 일렬로 배열돼 치아 사이를 통과할 때 쫙 펴지도록 만들어진 치실은 치아 사이를 벌어지게 하지않으니 안심해도 된다.

치실이냐 치간칫솔이냐

치실과 치간칫솔은 치아 사이의 세균을 닦아내는 것으로 잇몸이 얼마나 내려갔는지에 따라 선택하면 된다. 치아 사이의 공간이 좁으면 치실이 적당하며, 질환이나 노화로 잇몸이 녹아내려 뿌리 부분의 치간에 세모 모양의 공간이 생겼다면 치간칫솔이 적당하다. 어금니는 뿌리에 오목한 부위가 있어 치간칫솔이 세정 효과가 좀 더 좋지만, 치간칫솔의 철심이 들어가지 않을 정도로 잇몸이 꽉 차 있는 경우라면 치실을 사용할 수밖에 없다. 나이가 들면서 잇몸이 내려가면 치간칫솔이 좀 더 사용하기 편하며, 덧니가 심한 경우에는 치실을 사용해야 더 꼼꼼하게 세정할 수 있다.

 

하루 한 번 이상 치실 사용

대한치과의사협회에서는 최소 하루 한 번 이상의 치실 사용을 권장하고 있다. 사용 시점에 대해서는 의견이 분분한 상태. 일반적으로 칫솔질 후 치실을 쓰는 것이 좋지만, 기능성 치약을 쓰는 경우 성분이 치아에 직접 닿도록 치실을 쓴 다음 칫솔질을 하는 것이 더 효과적이라고 한다.
치실은 왁스를 입힌 것과 입히지 않은 것으로 나뉘는데, 왁스를 입힌 것은 좀 더 두껍지만 치아 사이를 쉽게 통과할 수 있어 초보자에게 적합하다. 왁스를 입히지 않은 것은 잇몸 연조직에 상처를 입힐 위험이 있으므로 초보자에겐 권하지 않으며, 치아 사이가 많이 빡빡하거나 치실 사용에 숙달된 사람에게 알맞다.
치실은 한 번 사용한 부위는 재사용하지 않는 것이 원칙. 손잡이에 치실이 고정된 제품은 한 부위를 계속 사용해야 하며 세균을 다른 치간으로 옮길 수 있으므로 부득이한 경우가 아니라면 권하지 않는다. 다만 손잡이에 치실을 연결해서 사용하는 제품은 부위를 바꿔가며 쓸수 있다.
손이 크고 두툼하거나, 입이 작거나 많이 벌어지지 않으면 치실을 처음 사용할 때 안쪽의 어금니까지 닿지 않아 힘들어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꾸준히 사용하면 금방 익숙해진다. 숙달되지 않은 경우 피가 날 수 있지만 얼마 안 가 회복되므로 계속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치주질환이 없다면 3~4일 후 피가 멈추며, 그 후에도 멈추지 않으면 잇몸에 치석이 있다는 징후이므로 치과 진료를 받아본다.

치실 사용법

Step 1 40~50cm 길이로 자른 다음 5~10cm만 남기고 양끝을 두 손의 중지에 감는다.
Step 2 팽팽해지도록 양쪽을 엄지와 검지로 잡고 닦아낼 치아 사이에 살살 톱질하듯 통과시킨다. 이때 수직으로 힘을 주면 잇몸이 다치니 주의한다.
Step 3 잇몸에 2~3mm 들어가도록 살짝 넣은 다음 치아 뿌리를 감싸듯 알파벳 C자가 되도록 구부린다.
Step 4 치아 옆면에 붙여 위로 3~4회 쓸어 올린다. 이때 구두 닦듯 이 옆으로 움직이면 잇몸이 손상되니 주의할 것.
Step 5 치실 부위를 바꾸어가며 치간 전체를 순차적으로 닦아낸다.

치간칫솔 사용 및 선택법

치간칫솔은 다양한 굵기가 있는데 닦아낼 공간보다 지름이 살짝 큰 것을 골라야 세정력이 좋다. 치간칫솔이 잘 들어가지 않을 때는 무리해서 넣지 말고 치실을 사용해야 한다. ‘ㄱ’ 자 형태는 어금니에 맞게 고안된 것이며, 1자 형태는 앞니에 쓰기에 적당하지만 철사를 구부려 어금니에 사용해도 된다.
하루 한 번 이상 사용하되 브리지나 임플란트 같은 보철물을 한 경우에는 매 식사 후 쓴다. 치약은 묻히지 않는 것이 원칙이지만 특수 목적의 치약은 묻혀서 사용하기도 한다.
사용법은 치실보다 간단하다. 볼 쪽에서 안쪽으로, 혹은 안쪽에서 볼쪽으로 치아 사이에 넣는다. 치아와의 각도가 직각이 되도록 눕힌 다음 3~4회 부드럽게 움직인다. 이때 모가 완전히 들어가도록 충분히 넣었다 빼는 것이 중요하다.

Adviser
도향주 서울대학교 치과대학을 졸업하고 삼성의료원에서 인턴, 레지던트 과정을 수료한 치과 보철과 전문의입니다. 현재 서울도담 치과 대표원장으로 재직 중입니다.

프로젝트 [호제] 2020년 앙쥬 8월호
진행 강지수 이은선(프리랜서) 포토그래퍼 김현철 도움말 도향주(서울도담치과 대표원장)

부모건강 [202009] 우리 같이 멍~때리러 갈래요? 자타공인 멍 때리기 명소(0)
부모건강 [202010] 코웨이, Top Growing 브랜드 선정(0)
부모건강 [202010] 한국짐보리(주)짐월드, 스틱오 매직 플레이 세트 출시(0)
부모건강 [202010] 벨레다, 추석 선물세트 출시(0)
부모건강 [202010] 베베쿡, 한입에 쏙 콘볼 3종 간식(0)

현재 0 명의 회원이 공감하고 있습니다.
공감한 스토리는 '스크랩' 됩니다.

의견쓰기타인비방, 모욕, 개인정보 노출, 상업광고, 홍보글 등은 공지없이 바로 삭제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