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앙쥬 전문가 Q&A

Parenting 아가야, 왜 자꾸 계단을 오르는 거니?

이제 자기도 잘 걷을 수 있다고 자랑이라도 하는 건지 계단만 보면 수십 번씩 오르락내리락하는 아이. 집에서도 침대, 소파 할 것 없이 올라갔다 내려갔다 하다 보니 아이 뒤꽁무니만 졸졸 따라다니기 바쁘다. 자꾸만 오르는 아이, 도대체 왜 그러는 걸까?

 

걸음마 떼자마자 ‘높은 곳’을 향해

아이들의 발달 과정상 ‘저 높은 곳’을 향해 오르기 좋아하는 시기가 따로 있는데 바로 생후 12개월 무렵, 걸음마가 시작되는 때다. 이 시기에는 다리에 어느 정도 힘이 생겨 손으로 주변 사물을 붙잡고 스스로 일어설 수 있는데, 이럴 때 취하는 엉거주춤한 자세가 높은 곳에 오르는 다리 자세와 비슷하게 된다. 비로소 높은 곳에 오를 신체적 조건을 갖추게 된 셈이다. 호기심이 왕성한 아이가 신체적 조건까지 갖추었으니 마음대로 돌아다니고 높은 곳에 오르며 세상을 탐색하고 싶은 것은 당연한 일. 아이의 호기심은 신체 및 정서 발달의 주요 원동력이기도 하다.

아이가 오르고 싶은 3가지 이유

그저 오를 뿐
아이가 막 걷고 오르기 시작하는 돌 무렵은 아직 ‘높고 낮음’의 개념이 형성되지 않은 시기다. 이동의 자유로움에 한껏 고무된 아이는 기어가거나 걸어가다 의자나 계단을 마주하면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지 감을 잡지 못한다. 그저 ‘보이니까’ 올라가는 것뿐이다.

재미있기 때문
아이들은 흥분하고 싶어서 높은 곳에 올라가기도 한다. 그네나 시소 타는 것을 좋아하는 이유도 높은 곳에 올라가면 흥분되기 때문. 성장하면서 높은 곳에 오르는 것의 의미가 달라지기는 하지만 특히 에너지가 넘치는 만 2~3세에는 즐겁고 흥분하고 싶어 올라가려는 본능이 강해진다.

전정기관 자극 본능
세 번째 이유는 귀 속에 있는 전정기관 때문이다. 우리 몸의 평형감각을 담당하는 전정기관은 흔들리거나 불안정한 위치에 있을 때 온몸에 짜릿한 쾌감을 선사한다. 아이들은 침대나 의자, 계단을 오르락내리락하며 느껴지는 쾌감을 즐기는 것이다.

안전사고 영순위

아직 평형감각이 덜 발달한 생후 12개월 무렵에는 왕성한 호기심으로 모든 것을 만지고 싶고 직접 체험해보고 싶어 하므로 안전사고에 특히 주의해야 한다. 아직 신체를 조절하는 ‘감각’이 발달하지 않았기에 계단에서 구르거나 뾰족한 곳에 부딪치기도 하고, 의자를 밟고 올라가 높은 곳에 매달려 있다 떨어지기도 한다. 2018년 한국소비자원이 만 14세 이하 어린이의 안전사고 동향을 분석한 결과, 총 2만 4,097건 중 만 1~3세에 일어난 사고가 48.5%로 가장 많았다. 2014년부터 2018년까지 5년간의 안전사고를 분석한 결과, 만 1~3세의 사고 유형 중에는 미끄러지거나 넘어지는 사고가 27.1%였으며 부딪히는 사고가 26.7%, 추락 사고가 16.2%로 나타났다. 안전사고의 원인이 되는 위해 품목을 분석한 결과에서는 침실가구가 10.9%, 거실가구가 9.1%로 1위 바닥재(15.6%)에 이어 각각 2, 3위로 조사됐다. 만 1세 미만에서는 침실가구에 의한 사고가 36.2%로 가장 많았고, 사고 유형 중에는 추락이 48.6%로 거의 절반을 차지했다.

안전한 환경 만들기

안전사고가 걱정된다고 오르락내리락하는 아이를 무조건 말릴 수도 없는 노릇. 안전하게 오르내릴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주는 것이 이 시기 부모의 역할이다. 소파나 침대 아래에는 매트를 깔거나 쿠션을 두고, 의자 다리나 발판 바닥에는 미끄러짐 방지 장치를 붙여둔다. 창문 근처나 베란다에는 아이가 밟고 올라갈 만한 물건을 두어서는 절대 안 되며, 창문마다 안전장치를 설치한다. 계단에서는 스스로 오르내릴 기회를 주되 넘어지면 언제든 붙잡을 수 있도록 곁에서 지켜본다. 이때 아이보다 아래쪽에 있어야 떨어지거나 구르는 것을 막을 수 있으며, 난간에 안전장치가 없다면 난간에서 먼 쪽에서 오르내리게 한다. 침대나 소파에서는 엎드린 자세에서 다리부터 내려오도록 하는 등 안전하게 오르내리는 요령을 알려주는 것이 바람직하다.

오르는 행동에 집착하는 아이를 위한 놀이

평소 전정기관을 자극하고 평형감각도 기를 수 있는 활동을 함께 하면 아이의 오르고 싶은 욕구를 해소할 수 있다. 반대로 오르내리기를 무서워하는 아이의 두려움을 없애는 데도 도움이 된다.

매달리기 아이의 양손을 잡고 5~10초간 위로 들어 올린다. 이 동작을 하면 손과 팔, 어깨의 근육이 발달한다. 머리보다 높게 손을 쭉 뻗는 동작만 반복해도 전정기관이 자극된다.

빙글빙글 체조하기 아이의 손을 잡고 들어 올린 상태에서 몸을 빙글 빙글 돌린다. 이때 팔이 쭉 펴지게 하는 것이 포인트. 생후 13~18개월 아이의 평형감각을 길러준다.

베개에서 균형 잡기 베개나 큰 쿠션 위에 아이를 올린 다음 양팔과 다리를 벌려 중심을 잡고 서 있게 한다. 중심을 잘 잡지 못하면 손을 잡고 도와준다.

그네ㆍ시소 타기 흔들리고 불안정하면서도 높은 위치에 오를 수 있는 그네와 시소는 아이의 전정기관을 자극하기 좋은 놀이기구다.

Adviser
민서정 숙명여대 아동심리치료 박사로 마인드포유심리발달연구소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숭실대 교육대학원 상담교육심리학과 겸임교수, 일신매화지역아동센터 운영위원으로도 활동하고 있습니다.

프로젝트 [호제] 2019년 앙쥬 12월호
에디터 조윤진 이은선(프리랜서) 포토그래퍼 김현철, 진혜미 도움말 민서정(마인드포유 심리발달연구소장) 의상 협찬 베베드피노(www.bebedepino.com) 모델 밀라

닥터앙쥬전문가 Q&A [201912] 유모차 커버 속 공기, 안전할까요?(0)
닥터앙쥬전문가 Q&A [201912] 임신 중 치아 관리 OX(0)
닥터앙쥬전문가 Q&A [201912] 밤마다 다리가 아프다는데 성장통인가요?(0)
닥터앙쥬전문가 Q&A [201912] 순산 돕는 골반 근력 강화 요가(0)
닥터앙쥬전문가 Q&A [201912] 동장군아 물렀거라 따끈따끈 방한용품 납신다(0)

현재 0 명의 회원이 공감하고 있습니다.
공감한 스토리는 '스크랩' 됩니다.

의견쓰기타인비방, 모욕, 개인정보 노출, 상업광고, 홍보글 등은 공지없이 바로 삭제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