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앙쥬 전문가 Q&A

Parenting 안아달라는 아이의 진짜 속마음

평소에는 혼자서도 잘 걸으면서 외출만 하면 안아달라고 조르는 아이들이 있다. 아이의 요구대로 안아주고 싶지만 매번 안고 다니기엔 힘이 부치는 데다 안아주는 게 습관이 될까 걱정되기도 한다. 자꾸만 안아달라고 하는 아이, 대체 왜 그러는 걸까?

 

엄마 품에서 안정감을 느끼고 싶은 것

아장아장 걸음마를 배울 때만 하더라도 안아주겠다는 엄마의 손을 뿌리치며 혼자서 잘만 걷던 아이가 언젠가부터 자꾸 안아달라고 조르기 시작한다. 사랑스러운 아이를 안아주고 싶은 마음이야 굴뚝같지만, 돌이 지나 10kg이 훌쩍 넘은 아이를 매번 안고 있으려니 부담스럽기만 하다. 안 된다고 하자니 아이에게 미안하고, 마냥 안아주자니 체력에도 한계가 온다. 어깨도 끊어질 것 같고 허리도 쑤셔 이러다 디스크에 문제가 생기진 않을지 걱정된다. 특히 외출했을 때 아이가 안아달라고 조르기 시작하면 대책이 안 선다. 오르막길을 걷거나 계단을 올라야 할 때면 아무리 아이가 사랑스러워도 짜증이 나기 마련이다. 아이는 왜 자꾸만 안아달라고 조르는 걸까? 안아줘야 할 때, 그리고 아이의 독립심을 키워주기 위해 거절해야 할 때는 언제인 걸까?
아이가 안아달라고 하는 것에는 이유가 있다. 안겨 있을 때 자신이 보호받고 사랑받고 있다고 여겨지기 때문이다. 따뜻한 체온과 냄새는 물론 보행 중 생기는 진동으로 심리적 안정감도 느낀다. 또한 자신의 키보다 높은 곳에서 새로운 시야로 세상을 바라볼 수 있으며 공중에 떠 있는 기분도 즐길수 있다. 이러한 안정감이나 재미를 느끼고 싶을 때 아이는 안아달라고 요구한다.
하지만 아이가 원할 때마다 아이의 요구를 따르는 것은 쉬운 일은 아니다. 아이를 안기 힘든 상황이라면 스트레스를 받으면서까지 안아주는 것은 좋지 않다. 주위를 환기하거나 아이를 달래며 유모차에 태우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 단, 버릇을 잡겠다는 이유만으로 “절대 안 돼” 라며 단호하게 거부해선 안 된다. 아이는 자신의 욕구가 거부되면서 엄마 아빠 품에서 안정감을 얻고자 했던 마음과 달리 좌절감을 느끼며 부정적인 감정을 경험하게 된다. 울면서 안아달라고 매달리는 아이를 계속 거부하면 어느 순간 안기는 것을 포기하게 할 수는 있다.
하지만 그 과정에서 아이는 부모의 사랑을 의심하고 자신을 사랑받지 못하는 존재라고 인식할 수 있다. 이러한 상황이 반복되면 아이는 부모에게 감정을 잘 드러내지 않는다. 그뿐 아니라 아이에게 우울함, 슬픔, 무기력, 흥미나 의욕 감소, 사회적 위축 등의 결과를 초래할 수 있으므로 거절하기 전 아이의 마음을 충분히 헤아려주는 것이 우선이다.

안아달라는 아이의 진짜 속마음

신체적으로 피곤할 때
졸리거나 피곤할 때 몸을 움직이기 힘들면 안아달라고 한다. 대부분의 아이는 신체적으로 문제가 있을 때 불편함을 느끼기 때문에 안기기 직전 표정이 일그러져 있거나 지쳐 보인다. 체력이 약하거나 컨디션이 안 좋으면 평소보다 더 자주 안아달라고 할 수 있다.

낯선 환경에 두려움을 느낄 때
새로운 장소나 익숙하지 않은 사람들과 함께 있을 때 아이는 불안한 마음에 심리적 안정감을 얻고자 안아달라고 할 수 있다. 이때 아이는 울거나 겁에 질린 표정을 주로 보이는데 엄마 아빠 품에 안기면 직접 보호받는 느낌이 들어 마음이 편안해진다.

관심받고 싶을 때
어린이집이나 유치원 등에 간 이유로 엄마 아빠와 떨어졌다가 만났을 때 부모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사랑을 확인하고 싶어 유독 더 안아달라고 할 수 있다.

위로받고 싶을 때
친구와 다투었거나 원치 않는 상황에서 심리적인 중압감을 느낄 때 위로받고 싶은 마음에 안아달라고 표현할 수 있다 .

걷는 것에 흥미가 없을 때
항상 다니던 길이 더 이상 재미없고 단조롭게 느껴져 주변 환경을 탐색하는 흥미가 떨어지면 아이는 높은 시야에서의 새로운 재미를 찾고자 안아달라고 할 수 있다.

안아줄 수 없을 때 대처법

1 아이와 타협해 조금 더 혼자 걷게 한다
아이가 충분히 혼자 걸을 수 있는 상황이라고 판단되면 자발적으로 조금 더 걸을 수 있게 응원해준다. 아이에게 “저기 보이는 큰 나무까지만 걸어볼까? 그다음에는 엄마가 안아줄게”와 같이 일정한 거리를 스스로 걸을 수 있게 격려하며 성취감을 느낄 기회를 준다. 또는 “엄마 한 번 잡아볼까?” “가위바위보 해서 이긴 사람만 한 걸음 갈까?” 와 같이 전진하는 놀이를 제안하면 승부욕이 자극되고 걷기에 대한 긍정적 인식을 심어줄 수 있다.

2 애착 도구로 안정감을 준다
아이가 기대고 싶어하는 마음에 자꾸 안아달라고 하는 것 같다면 애착 인형 등을 활용해보자. “인형을 안고 돌보면서 걸어가면 어떨까?” “인형은 걷지 못하니까 네 도움이 필요해”라고 해보자. 보살핌을 통해 심리적 만족감이 채워져 스스로 걷는 동기를 부여할 수 있다.

3 아이의 마음을 충분히 헤아린다
친구와 싸우거나 동생이 생기는 등 일상에 변화가 생겨 안정감을 얻고자 자꾸 안아달라는 것 같다면 아이의 마음을 충분히 헤아려주는 것이 우선이다. “친구와 싸워서 기분이 좋지 않구나” “동생 때문에 속상했니?” 하고 위로하면서 아이 마음을 읽어주고 공감적 접근을 시도한다. 심리적으로 안정되면 굳이 안아달라고 하지 않을 수 있다.

4 스킨십으로 충분히 애정을 확인시킨다
사랑을 확인받고 싶어 하면 뽀뽀하기, 앉아서 안아주기, 손잡기, 쓰다 듬어주기 등 다른 스킨십으로 애정을 충분히 표현한다. “엄마가 안아주고 싶은데 허리가 너무 아파서 힘들어. 대신 엄마가 뽀뽀해줄게”와 같이 다양한 방식으로 애정을 표현한다.

Adviser
손석한 소아청소년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로 현제 연세신경정신과 원장으로 재직 중입니다. <잔소리 없이 내 아이 키우기>, <지금 내 아이에게 해야 할 80가지 질문> 등을 집필하고 강연과 언론매체의 자문위원으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프로젝트 [호제] 2019년 앙쥬 10월호
에디터 김은혜 이서연(프리랜서) 포토그래퍼 김현철 도움말 손석한(연세신경정신과 원장) 제품 협찬 한사토이(www.hansatoy.kr)

훈육노하우 [201910] 캐릭터 덕후를 위한 특별한 공간에 초대합니다(0)
훈육노하우 [201910] 우리 아이는 구멍 탐험가(0)
훈육노하우 [201910] 앙쥬 육아 띵언, 얀테의 법칙(0)
훈육노하우 [201910] 잔소리 많은 ‘애줌마’, 그냥 둬도 될까요?(0)
훈육노하우 [201910] 귀여운 말썽꾸러기가 되는 생후 13개월(0)

현재 1 명의 회원이 공감하고 있습니다.
공감한 스토리는 '스크랩' 됩니다.

의견쓰기타인비방, 모욕, 개인정보 노출, 상업광고, 홍보글 등은 공지없이 바로 삭제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