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앙쥬 전문가 Q&A

Care 이유 없는 고열이라면 혹시 요로감염?

고열이 나는데 감기나 장염 등 특별한 증상이 없다면 요로감염을 의심해볼 수 있다. 여자아이에게 더 많이 발생하는 요로감염 치료법과 예방 수칙을 짚어봤다.

 

열감기로 착각하기 쉬운 요로감염

소변은 신장에서 노폐물을 걸러낸 뒤 만들어져 요로를 통해 몸 밖으로 배출된다. 이 요로가 세균에 감염된 것을 ‘요로감염’이라고 하는데 소변을 자주 보거나 찔끔찔끔 새는 증상이 나타난다. 소변볼 때 통증을 느끼거나 시원하게 보지 못할 수 있으며 색이 뿌옇거나 피가 보이는 경우도 있다. 감염 위치에 따라 하부 요로감염일 때는 빈뇨, 배뇨곤란, 요실금, 하복부 통증 등이 생기고 상부 요로감염의 경우에는 고열, 옆구리 통증, 동통, 구토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요로감염이 의심되면 먼저 소변검사를 통해 정확한 진단을 받아야 한다. 특히 영유아 시기에는 38.5℃ 이상의 고열만 나는 경우가 많은데 열감기로 치부해 조기에 발견하기 어려운 경우가 많다. 배뇨 시 통증이 있어도 아이가 잘 표현하지 못하면 부모가 알아채기 힘들므로 감기나 장염 등의 증상없이 고열이 나고 아이가 심하게 보챈다면 요로감염을 의심해볼 수 있다.

항생제는 임의 중단하지 말 것

아이들은 신장과 방광, 신장과 요도 간의 거리가 어른에 비해 매우 짧고 박테리아나 세균 등에 대한 저항력이 약해 요로감염에 쉽게 걸린다. 여자아이의 1~3%, 남자아이의 1% 정도가 요로감염을 경험한다. 신체 구조상 요도의 길이가 짧은 여자아이의 발생 비율이 높으며, 포경수술을 하지 않은 남자아이의 발병 위험도 높은 편이다. 세균이 신장으로 침투하면 신우신염, 방광으로 침투하면 방광염이 되는데 요관, 방광, 요도 순으로 감염이 이어지면 요로감염을 의심할 수 있다. 요로감염 원인의 약 80%는 장의 대장균 때문이며 소변이 신장으로 흐르는 방관요관역류, 폐쇄요로계 기형, 신경성 방광 같은 위험 요소가 있을 때 감염 확률이 더 높아진다. 이러한 이상이 있을 경우에는 치료를 잘 마친 뒤에도 재발되기 쉽고 신장에 후유증을 남길 수 있다. 일찍 발견하면 약물이나 수술 등을 통해 치료가 가능하므로 초음파나 방사선 검사 등으로 요로의 기형 여부를 확인하는 것이 좋다. 요로감염에 걸리면 항생제를 보통 7~14일 정도 처방하는데 항생제를 며칠 복용하면 고열, 통증, 배뇨 이상 등의 증상이 금방 사라진다. 그러나 증상이 없어졌다고 임의로 약을 끊으면 재발되기 쉬우므로 처방받은 약은 끝까지 먹인다.

 

요로감염 예방 수칙

1 소변을 자주 보게 한다
외출했을 때 근처에 화장실이 없는 경우 소변이 마렵다는 아이에게 무조건 참으라고 해서는 안 된다. 배뇨 감이 있다면 빨리 소변을 눌 수 있게 한다. 소변을 자주 보면 방광이 씻겨져 균이 자랄 틈이 줄어든다. 소변의 색깔이 노랗고 횟수가 많지 않다면 물을 자주 마시게 해 3~4시간 간격으로 보게 한다.

2 성기는 청결하게 관리한다
남자아이는 포피를 부드럽게 당기고, 여자아이는 대음순을 벌려 청결하게 씻긴다. 사타구니가 습하면 세 균이 자랄 수 있으므로 샤워 후 물기를 꼼꼼하게 닦아준다.

3 손을 자주 씻긴다
성기에 관심이 많은 어린아이들은 손으로 성기를 만지기 쉽다. 따라서 손을 깨끗하게 씻어 세균에 감염되지 않게 하고, 장난감을 갖고 놀게 하거나 책을 읽어주는 등 관심을 돌려 가급적 성기를 만지지 않게 한다.

4 여아가 대변을 보면 앞에서 뒤로 닦아준다
여자아이의 경우 대변을 본 뒤 뒤에서 앞으로 닦으면 대변 속의 세균으로 인해 요로감염에 걸리기 쉽다. 따라서 대변은 앞에서 뒤로 닦아주고, 아이 혼자 뒤처리를 한다면 닦는 방향을 정확히 알려준다.

5 꽉 조이는 바지는 피한다
통풍이 잘 안 되는 꽉 끼는 바지는 사타구니를 습하게 만든다. 타이즈나 팬티스타킹도 가급적 피하는 것이 좋은데 꼭 입혀야 한다면 면 소재로 고른다. 팬티도 넉넉한 사이즈의 면으로 된 것을 입힌다.

6 대소변 가리기는 스트레스 없이 훈련시킨다
배변훈련을 시작할 때 소변을 억지로 참으면 요로감염에 걸릴 위험이 높아진다. 훈련 중 자주 실수한다면 야단치거나 강요하기보다 아이가 충분히 준비됐을 때 자연스럽게 시도한다.

7 포경수술은 전문의와 상담 후 결정한다
신생아 포경수술은 요로 감염의 예방 효과가 검증되었으나 수술 합병증도 고려해야 한다. 포경수술을 하면 청결하게 관리하기는 쉽지만 반드시 해야 하는 것은 아니다. 포피에 염증이 자주 생기거나 포피가 원위치로 잘 돌아가지 않는 경우 전문의와 상의 후 결정한다.

Adviser
안상희 소아청소년과 전문의로 현재 강서미즈메디병원 소아청소년과 진료과장으로 재직 중입니다. 봄빛병원 소아청소년과 과장을 역임했으며 호흡기, 감염 등을 전문으로 진료하고 있습니다

프로젝트 [호제] 2019년 앙쥬 9월호
에디터 김은혜 이서연(프리랜서) 포토그래퍼 김현철 도움말 안상희(강서미즈메디병원 소아청소년과 진료과장) 제품 협찬 토이트론(www.toytron.co.kr)

닥터앙쥬전문가 Q&A [201909] [앙쥬 2019년 9월] 전 세계는 BOPO 열풍,땅속 영양을 품은 뿌리채소 이유식 외(0)
닥터앙쥬전문가 Q&A [201909] 앙쥬체험단의 베스트 리뷰를 공유합니다!(0)
닥터앙쥬전문가 Q&A [201909] 에디터스픽 : 쎌바이오텍 듀오락 골드&듀오 디-드롭스 추천 외(0)
닥터앙쥬전문가 Q&A [201909] 심장질환, 어떻게 예방할까요?(0)
닥터앙쥬전문가 Q&A [201909] 생리량이 많아졌는데 자궁선근증인가요?(0)

현재 0 명의 회원이 공감하고 있습니다.
공감한 스토리는 '스크랩' 됩니다.

의견쓰기타인비방, 모욕, 개인정보 노출, 상업광고, 홍보글 등은 공지없이 바로 삭제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