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앙쥬 전문가 Q&A

Parenting 아이들은 왜 별것도 아닌 것에 화낼까?

하루에도 몇 번씩 떼쓰고, 울고, 바닥을 구르며 성내는 아이들. 어른들이 보기엔 별것도 아닌 일 같은데 아이들은 왜 그렇게 세상을 잃기라도 한 듯 온 힘을 다해 분노하는 것일까? 아이들이 화내는 이유, 그리고 아이의 화에 현명하게 대처하는 법.

 

아이들은 왜 화를 낼까?

아이의 분노는 부모를 당황스럽게 하는 면이 적지 않다. 자기가 쌓아 올린 블록을 엄마가 실수로 쓰러뜨렸다고 불같이 화를 내고, 과 자가 부서졌다고 울고, 엘리베이터 버튼을 다른 사람이 먼저 눌렀다고 대성통곡하는 바람에 버튼을 눌러버린 일면식도 없는 사람이 얼결에 대역죄인이 되어버리는 난처한 상황도 적지 않게 발생하곤 한다. 아이들은 왜 이렇게 별것도 아닌 사소한 일에 목숨을 거는 걸까. 이와 같은 일련의 일들이 도대체 울음을 터트리고 고함을 지르며 분노할 일이란 말인가.
아이들이 사소한 일에도 화를 내는 건 '감정 조절' 능력이 미숙하기때문이다. 이제 막 세상 이치를 하나 둘 깨우쳐 나가는 미숙한 존재이기에 아직 스스로의 감정을 조절하는 법을 모른다. 불쾌한 감정 자체가 익숙하지도 않고 이렇게 화가 났을 때 어떻게 행동해야 하는지도 모르겠기에 아이는 일단 본인 마음에 들지 않는 상황이 생기면 거침없이 온 힘을 다해 마음을 표현하는 것이다. 문제는 표현하는 방식이 몹시도 원초적이고 과격하다는 것. 주먹을 불끈 쥐고 발을 쾅쾅 구르는 아이가 있는가 하면 바닥을 데굴데굴 구르는 아이, 대단히 실망한 낯빛으로 분노를 표현하는 아이도 있다. 표현의 강도는 아이의 기질에 따라 차이가 있다. 하지만 아이의 분노 표현 방식을 무조건 '기질 탓'으로 돌리며 그냥 바라보고 내버려둘 수많은 없는 법. 그래서 상황에 따른 적절한 양육 노하우가 필요하다.

아이의 화, 현명하게 대처하는 법

가장 좋은 방법은 아이의 속상한 감정을 이해해주고 공감해주고 받아들이되 과격한 행동에는 제한을 두는 것이다. 우선은 속상해하는 아이의 마음을 알아주고 위로해줘야 한다. 단, 물건을 던지거나 나쁜 말을 하는 것, 다른 사람을 때리는 건 절대 안 된다는 걸 아이가 알 수 있게끔 설명해줘야 한다. 물론 이미 잔뜩 화가 나버린 아이에게 이렇게 '신사적인 멘트'가 통할지 모르겠다며 회의적인 부모들도 많을 거다. 그렇다고 그냥 내버려둘 순 없는 노릇. 꾸준히 이해시키고 설명해야 한다. 아이는 안 듣는 것 같아도 부모의 말을 듣고 있다.
무조건 화내지 말라며 야단치는 부모, 혹은 내가 화를 내든 말든 상관하지 않는 부모보다 현재 내가 화가 난 내 상황에 관심을 가져주고 위로해주는 부모에게 아이는 귀 기울인다. 그리고 차츰차츰 마음을 다독이게 된다. 단, 아이의 월령에 따라 부모의 대응 방식도 좀 달라져야 한다. 만 두 돌 이전의 아직 의사소통이 안 되는 아이라면 아이와 직접적인 커뮤니케이션을 시도하기보다는 '안 돼', '그만'이라는 말이 훨씬 효과적일 수 있다. 우선 아이가 화를 내고 있는 현장에서 자리를 옮겨 주위를 환기시키는 작전을 써보자. 아이가 관심을 가질만한 장난감이나 간식으로 시선을 돌리는 것도 방법이다. 물론 분노 게이지가 높은 상태에선 이런 잔기술은 통하지 않는다. 이미 불같이 화를 내는 상황이라면, 이때는 주변 분위기를 환기시키기보다는 드러누워 뒹굴고 있는 아이가 행여 주위 물건에 부딪혀 다치거나 다른 사람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 주변의 위험 요소들을 먼저 치우고, 아이에게 신경을 기울이며 옆에서 같이 버텨주는 게 최선이다. 물론 분노 폭발 중인 아이 옆에서 평정심을 유지하기란 쉬운 일은 아닐 거다. 그래도 '버럭'해선 안 된다.
엄마 아빠도 화난 모습을 보여주는 게 아이에게 본보기가 될 거라 생각할 수 있지만 아이와 함께 덩달아 ‘분노 폭발’하는 건 금지. 이미 화가 나있는데, 옆에서 누군가 화를 북돋우면 불에 기름을 부은 격이 된다. 아이를 자극해 더 큰 분노를 불러올 뿐이다. ‘하나, 둘~’ 심호흡을 고르며 아이를 지켜보며 달랠 수 있는 타이밍을 노린다. 뒤에서 아이를 꼬옥 껴안아 주거나 토닥이며 진정시키는 것도 방법이다.

 

화 안 내는 ‘순한 아이’의 비애

간혹 화를 내야 할 상황임에도 얌전히 있어 오히려 부모 속을 뒤집어 놓는 아이도 있다. 친구가 자기 장난감을 빼앗아 가도 혹은 밀치거나 순서를 새치기하는데도 마냥 바라만 보고 가만히 있는 아이들이 있는데 주로 순한 기질의 아이들이 그렇다. 어릴 땐, 순한 아이가 키우기 수월하다는 이유로 부러움을 사기도 하지만, 나이가 들수록 부모 생각에는 '에효, 이렇게 순해가지고 이 험한 세상 어찌 살까'하는 걱정이 들기도 한다. 우리 아이가 순한 기질의 아이라면 평소 아이의 심리상태를 좀 더 세심히 살펴줘야 한다. 화를 밖으로 표출하지 못하고 안에 꾹꾹 눌러 담다 보면 아이도 스트레스를 받게 된다.
친구가 괴롭혀도 왜 화를 내거나 맞대응하지 않느냐고 아이를 다그치기는 대신 아이의 기질에 맞는 응대법을 가르쳐주는 것이 좋다. 화를 내는 대신 자기의 감정을 표현할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을 알려준다. "고함 지르거나, 같이 때리지 안하도 괜찮아. 대신 '싫어', '하지 마', '이건 내 거야'라고 크게 말해보자. 힘들 땐, 엄마나 유치원 선생님에게 도움을 요청해도 돼"와 같이 아이가 해낼 수 있는 범위 내에서 가이드를 주도록 한다.

Adviser
원민우 원민우아동청소년발달센터 원장으로 재직 중입니다. 원광디지털대학교 임상지도교수와 세한대학교 언어치료청각학과 겸임교수로도 활동합니다.

프로젝트 [호제] 2019년 앙쥬 8월호
에디터 박시전, 지은경(프리랜서) 포토그래퍼 김현철, 이경환 헤어&메이크업 김희령 도움말 원민우(원민우아동청소년발달센터 소장) 소품 협찬 쁘띠엘린(www.petitelinstore.com) 모델 박도겸

훈육노하우 [201909] [앙쥬 2019년 9월] 전 세계는 BOPO 열풍,땅속 영양을 품은 뿌리채소 이유식 외(0)
훈육노하우 [201909] 앙쥬체험단의 베스트 리뷰를 공유합니다!(0)
훈육노하우 [201909] 에디터스픽 : 쎌바이오텍 듀오락 골드&듀오 디-드롭스 추천 외(0)
훈육노하우 [201909] 심장질환, 어떻게 예방할까요?(0)
훈육노하우 [201909] 생리량이 많아졌는데 자궁선근증인가요?(0)

현재 2 명의 회원이 공감하고 있습니다.
공감한 스토리는 '스크랩' 됩니다.

의견쓰기타인비방, 모욕, 개인정보 노출, 상업광고, 홍보글 등은 공지없이 바로 삭제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