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앙쥬 전문가 Q&A

Parenting 아이가 병원을 너무 무서워해요

병원 입구만 봐도 울며불며하고 진료실 앞에서 안 들어가겠다고 드러눕는 아이. 순식간에 병원 분위기를 초토화시키며 다른 아이에까지 병원 공포증을 전염시키곤 한다. 유독 병원을 무서워하는 우리 아이, 어떻게 하면 편안하게 진료받을 수 있을까?

 

두려움의 원인은 ‘기억’

아이들은 대부분 병원을 무서워한다. 겁이 많아서가 아니라 병원에서 뭘 하는지 알고 있기 때문이다. 만약 평소 진료를 잘 받던 아이가 갑자기 병원 앞에 주저앉아 들어가기 싫다고 떼쓴다면 아이의 기억력이 좋아졌다는 뜻으로 받아들일 수 있다. 아이가 병원을 두려워하는 이유는 ‘기억’ 때문이다. 이전에 병원에서 주사를 맞아 아팠던 경험, 코를 빼느라 불쾌했던 경험, 낯선 의사와 간호사가 자신을 꽉 잡아 두려웠던 경험을 기억하는 것이다.
아이의 기억력은 돌 무렵부터 점차 발달하기 시작한다. 주사를 맞은 사실을 사건적으로 기억하는 것은 적어도 생후 18~24개월은 되어야 한다. 하지만 갓 돌이 지난 아이도 정황적 또는 암묵적 기억을 통해 병원에서의 무서웠던 경험을 떠올릴 수 있다. 특히 주사를 맞을 때 순간적으로 느끼는 신체적 통증은 아주 강렬해 아이는 이 순간의 통증 기억을 인상적으로 각인한다. 그래서 말을 못하는 아이도 또다시 주사를 맞을까 봐 두렵고 공포스러워 병원이 떠나가라 우는 것이다.

공감하고 안심시키는 것이 중요

진료를 앞두었을 때 “뭐가 무섭다 그래”라든가 “하나도 안 무서워” 라고 거짓말하기보다는 “엄마도 실은 병원이 싫어. 그래도 치료받아야 안 아프고 빨리 나아야 재미있게 놀 수 있어”라는 말로 진정시키는 것이 바람직하다. 그다음엔 “생각보다 아프지 않아. 그리고 금방 끝나”라고 한다. 엄청 아플 거라 예상하는 아이에게 그보다는 정도가 가볍다는 걸 강조해 아이를 안심시킨다.
만약 저항이 심하고 울음을 그치지 않는다면 잠시 기다리되 좋아하는 장난감을 갖고 놀게 하거나 재미난 이야기를 들려주며 아이의 기분을 풀어준 다음 진료실에 들어간다. 어떤 말에도 아이가 진료를 거부한다면 강제로 치료받게 할 수 있지만, 이는 그야말로 최후의 방법이다. 하지만 더 안 좋은 상황은 아이의 울음에 굴복해 치료를 미루는 것이다. 진료받지 않은 채로 병원을 나선다면 아이는 자신의 행동이 효과가 있다는 믿음을 가져 다음에도 격렬히 저항할 것이다.

TIP 안 아프다는 거짓말이 절대 금지인 이유
병원을 거부하는 아이에게 가장 조심해야 할 것이 바로 거짓말이다. 마트에 놀러 간다고 하고는 병원 앞에서 갑자기 “주사 맞아야 마트 가서 장난감 사줄 거야”라고 하면 아이에게 배신감과 불신만 심어줄 뿐이다. 예방접종하러 와놓고 진료실 앞에서 “주사 안 맞을 테니 들어가자”라든지 “하나도 아프지 않아” 등의 거짓말로 아이를 달래면, 실제 주사 맞기 직전이나 다음에 병원을 방문할 때 더 큰 저항에 부딪히게 될 것이다. “말 안 들으면 주사로 콕 찌른다” “의사 선생님한테 주사 아프게 놓아달라고 해야겠네” 처럼 병원이나 주사에 대해 공포심을 조장하는 말도 삼간다. 주사 맞는 게 아프긴 하지만, 앞으로 건강하기 위해 맞는 거라고 아이의 눈높이에 맞춰 설명한다.

 

단계별 두려움 극복 솔루션

1단계 병원놀이하기
청진기, 체온계, 주사기 등 병원 놀잇감을 이용해 아이와 번갈아가며 의사나 환자가 되어보자. 병원에서의 진료 과정을 연습하고 병원이 필요한 이유를 깨닫는 데 도움이 된다. 예방접종 등 진료와 관련된 그림책을 보여주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2단계 솔직하게 얘기하기
병원에 가는 날에는 솔직하게 병원에 간다고 얘기한다. 또 진료 이후의 스케줄에 대해 알려줘 아이가 자신의 하루를 예측할 수 있게 한다. 병원에서는 아픈 사람이 치료를 통해 아프지 않게 되고, 울던 사람도 치료를 받아 웃게 되며, 친구들도 병원에 간다는 이야기를 반복적으로 들려주는 것도 도움이 된다.

3단계 마음의 준비하기
예약 시간보다 일찍 병원에 도착하는 것이 좋다. 아이가 좋아하는 장난감이나 책을 활용해 충분히 놀면 긴장감이 풀어지고 마음의 준비도 할 수 있어 도움이 된다. 또 의사나 간호사를 살펴보며 “너를 아프지 않게 보살펴주는 고마운 선생님들이야”라는 말로 긍정적인 믿음을 심어주는 것도 좋다.

4단계 보상하기
진료를 마친 다음에는 보상으로 좋아하는 장난감이나 간식을 사주는 것이 좋다. 아이의 머릿속에 병원 가는 날은 좋아하는 장난감을 살 수 있는 날이라는 공식이 성립되어 이후 병원에 데려가기가 수월해진다. 이때 품목을 미리 정하지 말고 진료를 마친 후 좋아하는 것을 직접 고르게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미리 정해두면 아이가 주사 맞기 직전에 다른 것까지 요구할 수 있기 때문. “울지 않고 주사 맞으면 사줄게”보다는 “진료 끝나면 네가 좋아하는 장난감을 살 수 있어” 정도가 적당하다.

 

Adviser
손석한 소아청소년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로 현제 연세신경정신과 원장으로 재직 중입니다. <잔소리 없이 내 아이 키우기>, <지금 내 아이에게 해야 할 80가지 질문> 등을 집필하고 강연과 언론매체의 자문위원으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프로젝트 [호제] 2019년 앙쥬 6월호
에디터 지은경 이은선(프리랜서) 포토그래퍼 김현철 도움말 손석한(연세신경정신과 원장) 모델 박채아

닥터앙쥬전문가 Q&A [201907] 뱃살 쏙 빠지는 복부운동을 알려주세요(0)
닥터앙쥬전문가 Q&A [201907] ‘타임아웃’ 제대로 활용하려면?(0)
닥터앙쥬전문가 Q&A [201907] 정리정돈 잘하는 아이로 키우고 싶어요(0)
닥터앙쥬전문가 Q&A [201907] 나는야 슈퍼히어로!(0)
닥터앙쥬전문가 Q&A [201907] 수유용품 완전 정복기(0)

현재 0 명의 회원이 공감하고 있습니다.
공감한 스토리는 '스크랩' 됩니다.

의견쓰기타인비방, 모욕, 개인정보 노출, 상업광고, 홍보글 등은 공지없이 바로 삭제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