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앙쥬 전문가 Q&A

Mom·Dad 육퇴 후 밤마다 야식이 당겨요

육퇴 후 즐기는 달콤한 야식 타임. 맥주 한잔 놓고 남편과 도란도란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은 즐겁지만 늘어나는 뱃살과 나빠지는 건강은 걱정스럽다. 야식 습관을 바꾸는 솔루션을 제안한다.

 

육퇴 후에는 오롯한 자유 시간과 함께 참기 힘든 야식의 유혹이 찾아온다. 아이를 재우고 편안한 분위기에서 먹는 술과 음식이 유난히 맛있게 느껴지는 것은 당연한 사실. 야식증후군은 저녁 7시 이후에 먹는 음식량이 하루 동안에 먹는 음식량의 50% 이상을 차지하는 경우를 말한다. 하루 종일 아이를 돌보느라 끼니를 대충 때운 부모에게는 그나마 야식이 제대로 된 식사일 수 있다. 하지만 건강을 위해서는 반드시 고쳐야할 습관이다. 비만, 고지혈증, 당뇨, 역류성 식도염 등의 발병률을 높일 수 있고 수면 시간을 늦어지게 해 생체리듬도 깨뜨린다. 밤에 늘어나야 할 식욕억제 호르몬인 렙틴과 수면 호르몬인 멜라토닌이 정상보다 적게 유지되고 상대적으로 식욕촉진 호르몬의 수치가 높아져 한밤 중 배가 고파서 음식을 찾는 행동이 반복되기 쉽다. 하루 섭취 칼로리의 25% 이상을 야식으로 섭취하고 수면 장애나 우울증이 나타난다면 야식증후군을 의심해볼 수 있다.

Check List 혹시 나도 야식 중독?
다음 문항들 중 5개 이상에 해당된다면 야식증후군으로 볼 수 있다.
잠자리에 드는 시간이 불규칙하다.
새벽 1시 전에 쉽게 잠에 들지 못한다.
잠들기 바로 전까지 음식을 섭취하는 경우가 많다.
밤에 자주 깨는 편이며 특히 배고픔 때문에 깰 때가 많다.
군것질로 식사를 대체한다.
밤늦게 과식을 하고 죄책감을 느낀다.
스트레스를 받거나 우울감이 느껴지면 폭식을 한다.
최근 체중의 변화가 크게 나타나거나 복부 비만이 있다.
하루 평균 소주 3잔 이상을 마신다.
아침을 자주 거르거나 점심에 식욕이 별로 없다.

밤이면 유독 야식이 당기는 이유는?

명확하게 밝혀지진 않았지만 스트레스, 불안, 우울감 등이 주원인으로 꼽힌다. 낮 동안 받은 스트레스나 우울감 등이 밤에 음식을 먹는 것으로 보상해야 해소된다고 느끼는 것이다. 이는 진짜 배고픔이 아닌 심리적 허기라고 볼 수 있다. 식욕과 감정을 담당하는 부분이 대 뇌에 함께 있어 심리적인 원인은 식욕에 큰 영향을 미친다. 잠을 잘 자지 못할 경우에도 식욕억제 호르몬의 분비량이 줄어들면서 식욕이 상승해 먹을 것이 더 당길 수 있다.

 

잦은 야식은 불면, 비만의 악순환을 만든다

인체는 생체시계가 있고 이에 따라 생체리듬이나 호르몬 레벨 등이 변한다. 해가 뜨고 지는 것과 관련이 있어 빛이 미치는 낮에는 먹고 활동하고, 빛이 없는 밤에는 잠을 자고 장기도 휴식을 취한다. 그러나 밤에 야식을 섭취하는 일이 잦아지면 수면 호르몬과 식욕억제 호르몬이 줄어들어 식욕이 늘어나고 잠도 안 오는 악순환이 반복된다. 그러다 보면 수면의 질도 나빠져 만성피로, 불면증 등이 생기기 쉽고 소화가 덜된 채 잠자리에 들게 되므로 역류성 식도염이나 위염 등 소화기 질환이 나타날 수 있다.

특히 야식은 대부분 탄수화물이나 지방의 함량이 높고 자극적인 메뉴가 많아 비만이나 과체중, 고지혈증을 일으키고 밤에는 혈당을 조절하는 능력을 감소시켜 당뇨의 위험성도 높인다. 음식을 제때 먹으면 혈당이 오른 후 인슐린이 분비되서 혈당이 원래 수준으로 떨어지지만 야식을 먹어 버릇하면 혈당을 낮춰주는 인슐린이 과다 분비되어 쉽게 혈당이 떨어지지 않는 인슐린 저항성이 생기는 것이다. 또한 잉여 에너지가 지방으로 축적되고 내장 지방이 늘어나며 염증 물질이 분비되어 다른 대사증후군을 악화시키는 요인이 된다.

야식 먹는 습관을 끊기 위한 솔루션

1 양질의 아침은 필수
아침을 거르거나 불규칙적으로 먹으면 식욕 촉진 호르몬인 그렐린의 수치가 높아진다. 저녁을 많이 먹거나 밤에 몰아서 먹을 가능성이 커지므로 아침 식사는 필수다

2 카페인 섭취 줄이기
카페인의 각성 작용은 뇌를 충분히 쉬게 하는 수면 시간과 수면의 질을 방해한다. 잠을 자더라도 깊은 잠을 이루기 어렵기 때문에 피로가 쌓일 수 있다. 커피 대신 물이나 비타민이 풍부한 과일, 채소 주스를 섭취한다.

3 낮 동안 햇볕 쬐기
낮 동안 햇볕을 충분히 쬐면 생체시계가 적절히 작동해 밤에 식욕 억제 호르몬이 분비되는 데 도움이 된다. 따뜻한 햇살을 받으며 걷기 등 다양한 신체 활동을 해보자. 운동은 스트레스 호르몬 수치를 낮추는 효과도 있다.

4 밤 11시 이전에 잠든다
개인차가 있지만 식욕 촉진 호르몬은 보통 밤 11시 전후로 왕성하게 분비되어 새벽 1시 정도까지 이어진다. 그러므로 야식을 끊고 싶다면 무조건 밤 11시 이전에 잠드는 것이 중요하다. 잠이 안 온다고 TV나 스마트폰을 보는 것은 금물. 기상 시간을 점차 앞당겨 잠드는 시간을 조절하는 것도 방법이다.

Adviser
권유경 가정의학과 전문의로 유유클리닉 대표원장을 맡고 있습니다. 세계비만학회, 대한비만학회, 비만체형학회 정회원으로 건강한 아름다움을 위해 힘쓰고 있습니다.

프로젝트 [호제] 2019년 앙쥬 5월호
에디터 김은혜 포토그래퍼 진혜미 도움말 권유경(유유클리닉 대표원장)

부모건강 [201905] 읽어주기만 해도 태교가 되는 태담 그림책(0)
부모건강 [201805] 임신 중 뿌리염색해도 되나요?(1)
부모건강 [201805] 잠 못 이루는 아이를 위한 꿀잠 비법은?(0)
부모건강 [201805] 유독 코피가 자주 나요(0)
부모건강 [201805] 박물관에서 놀자! 이색 박물관(0)

현재 0 명의 회원이 공감하고 있습니다.
공감한 스토리는 '스크랩' 됩니다.

의견쓰기타인비방, 모욕, 개인정보 노출, 상업광고, 홍보글 등은 공지없이 바로 삭제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