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앙쥬 전문가 Q&A

Pregnancy 생리도 아닌데 출혈이 있어요, 착상혈인가요?

수정란이 자궁내막에 착상하는 과정에 생기는 출혈과 통증은 임신을 알리는 신호이지만, 생리인지 단순한 출혈인지 잘 알 수 없을 땐 임신 여부를 바로 확인할 수 없는 요인이 된다. 생리와는 양상이 다른 착상혈과 착상통에 대해 알아보았다.

 

정확한 원인은 알 수 없다?

착상혈은 수정 후 6~12일 사이 1~3일 정도 소량의 피가 보이는 것을 말한다. 원인은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으며, 수정란이 자궁내막을 파고드는 과정에서나 여성호르몬의 변화 때문에 발생한다고 추측된다. 착상통은 수정 후 3~12일 사이에 당기거나 쥐어짜는 듯한 복부 통증이 1~3일간 이어지는 것을 말하는데, 이 또한 정확한 원인은 알려져 있지 않다. 다만 태반에서 과다 분비되는 프로게스 테론의 영향으로 소화기관의 근육이 이완되면서 통증이 나타나는 것으로 본다. 둘 다 정확한 원인을 알 수도 없고, 또 모든 임신부가 경험하는 건 아니어서 일반적인 임신 증상이라고 말하기는 어렵다. 그럼 어떤 경우에 착상혈과 착상통이 일어나는 걸까?

세포 변화인 착상, 무증상이 대부분

이해를 돕기 위해 우선 착상 과정부터 살펴보자. ‘착상’은 수정된 배아가 자궁 내벽에 붙어 모체로부터 산소와 영양분을 받을 수 있도록 태반을 형성하기까지의 과정을 말한다. 배란이 되면 나팔관 팽대부에서 정자와 난자가 수정되며, 수정란은 약 3일에 걸쳐 자궁 쪽으로 이동한다. 이동하는 동안 꾸준히 증식해 100~250개의 세포로 늘어나는데, 이를 ‘포배낭’이라 하며 수정 후 6~7일 사이에 자궁 내벽에 착상하게 된다.
착상은 3단계로 구분할 수 있는데 자궁 내벽에 포배낭이 접촉하는 접근 단계, 둘 사이에 물리적 접촉이 증가하는 결합 단계, 자궁벽 안으로 뚫고 들어가는 침입 단계를 거친다. 자궁내막은 수정 후 10일까지 착상을 받아들이는 상태를 유지하다 점차 착상하기 어려운 상태가 된다.
이렇게 착상은 세포 단계에서 일어나는 변화이기 때문에 특이 증상이 없고 자각할 수도 없다. 다만 소량의 착상혈과 약한 생리통 같은 착상통이 나타날 수 있는데, 통계에 따르면 임신부의 15~25%가 착상혈을 경험한고 한다(착상통의 발생률은 알려진 바가 없다). 개인마다 차이가 있어 착상혈과 착상통을 동반하는 사람도 있고, 둘 중 하나만 발생하는 경우도 있다. 또 첫 임신과 두 번째 임신에서의 양상이 다를 수 있다.

 

생리와는 다른 착상혈과 착상통의 양상

착상혈과 착상통은 보통 생리 예정일 이전에 발생하지만, 평소 생리 주기가 규칙적이지 않았다면 출혈이나 통증을 생리 증상으로 착각하는 경우도 많다. 착상혈은 보통 1~3일 정도 속옷에 조금 묻는 정도로 나오다 멈추며, 양이 적고 연분홍색이나 갈색, 검은색을 띤다. 반면 생리는 3~7일간 지속되고 양이 많다가 점차 줄어들며 선홍색을 띤다. 착상통은 생리통에 비해 복통이 약하고 1~3일 안에 없어지지만, 생리통은 보통 통증이 심하고 2~3일 이상 지속된다. 이렇게 출혈과 통증의 양상이 다르게 나타나지만 이것만으로는 정확히 구별할 수 없다. 배란혈, 임신 초기 부정출혈 등 가임기 여성이 출혈을 경험할 수 있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따라서 임신을 알리는 착상혈과 착상통이었는지, 다른 원인으로 인한 증상인지는 최종 임신 여부를 확인한 후에야 정확히 알 수 있다.

임신 확인은 생리 예정일 이후에

그렇다면 착상이 의심되는 출혈이나 통증이 발생한 경우 바로 임신을 확인할 수 있을까? 아쉽게도 바로 확인하기는 어렵다. 시중에서 판매하는 임신 테스트기로는 부부관계 후 적어도 2주가 지나야 확인할 수 있기 때문이다. 착상혈과 착상통은 착상 과정 중에 일어나는 것으로 착상이 완료됐다는 뜻은 아니다. 수정된 배아는 착상이 완료되기 전 약 46%가 유산된다. 이를 ‘화학적 임신’이라 하는데, 사실 알기도 어렵고 몰라도 되지만 알게 되면 필요 없는 걱정을 하게 되므로 바로 임신인지 확인해보는 것은 권하지 않는다. 착상으로 의심되는 출혈이나 통증을 경험한 후 예정일이 지나도 생리를 시작하지 않으면 그때 소변검사로 임신을 확인하는 것이 좋다.

 

Adviser
장진범 현재 봄여성병원 산부인과 전문의로 재직하고 있으며 대한산부인과학회와 대한비뇨부인과학회 정회원으로 활동 중입니다. 여성 배뇨장애 및 요실금, 자궁 및 난소 종양, 산전 관리 등을 전문으로 진료하고 있습니다.

프로젝트 [호제] 2019년 앙쥬 4월호
에디터 조윤진 이은선(프리랜서) 포토그래퍼 진혜미 도움말 장진범(봄여성병원 산부인과 전문의)

건강 [201904] 앙쥬체험단의 베스트 리뷰를 공유합니다!(0)
건강 [201904] 종이접시 놀이할 친구 모여라!(0)
건강 [201904] 딩동! 아이 반찬이 배달 왔어요(1)
건강 [201904] 세상의 워킹맘들에게 권하고픈 그림책(0)
건강 [201904] 엄마 껌딱지로 변하는 생후 7개월(0)

현재 0 명의 회원이 공감하고 있습니다.
공감한 스토리는 '스크랩' 됩니다.

의견쓰기타인비방, 모욕, 개인정보 노출, 상업광고, 홍보글 등은 공지없이 바로 삭제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