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앙쥬 전문가 Q&A

Care 눈가에 난 비립종, 제거해야 하나요?

아이 눈가에 오돌토톨한 비립종이 생기면 보기에 안 좋을 뿐 아니라 가렵지는 않은지 걱정하게 된다. 왜 생겼는지 원인을 알 수 없고 치료가 필요한지 아닌지 알쏭달쏭한 비립종에 대해 알아본다.

 

보통 자연적으로 사라져

오돌토돌한 하얀 좁쌀 모양의 비립종은 어른뿐 아니라 어린아이에게도 생길 수 있는 피부 질환이다. 뽀얗고 매끄러워야 할 아이 피부에 비립종이 생기면 왜 생겼는지, 언제쯤 치료해야 할지 고민하게 된다. 눈에 띄지 않을 정도의 한두 개로 그치면 그나마 다행이지만 여러 개가 생기면 여간 신경 쓰이는 게 아니다. 가만히 두면 사라진다는 말도 있고 레이저 치료로 없애야 한다는 말도 있는데 이는 모두 맞는 말.
비립종은 피부의 얕은 부위에 발생하는 직경 1~2mm 내외의 흰색 혹은 노란색을 띠는 공 모양의 작은 각질 주머니다. 눈꺼풀이나 뺨, 이마에 주로 생기는데 가렵거나 통증은 없으며 염증도 일으키지않기 때문에 굳이 제거하지 않아도 건강에는 지장이 없다.
치료할지 말지 판단하기 위해서는 비립종이 생긴 원인을 파악해야 한다. 자연적으로 생기는 원발성 비립종의 경우 몇 주 정도 지나면 자연적으로 사라지지만 특정 질환 후 발생하는 속발성 비립종은 치료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원발성 비립종은 신생아에게 주로 나타나며, 신생아의 40%에서 발생한다. 솜털이 나는 모낭에 각질 주머니가 생긴 것으로 2~3주가 지나면 내용물이 박탈되며 수주 뒤 자연스럽게 사라진다.

미관상 이유라면 피부과에서 제거

속발성 비립종은 다수의 수포성 질환을 앓은 후 잘 생기며, 박피술이나 화상 등의 외상으로 스테로이드제를 오래 사용하면 나타날 수 있다. 원발성 비립종과 달리 자연 치유되지 않지만 전염되거나 특별한 이유 없이 증상이 악화되지 않으므로 보기에 불편하지 않다면 굳이 치료하지 않아도 된다. 하지만 얼굴 부위에 오돌토돌하게 날 경우, 친구들에게 놀림을 받을 수 있고 건강한 인상을 줄 수 없어 제거를 권하기도 한다. 이 경우 소독한 바늘로 터트릴 수 있지만 아이가 움직이면 위험해질 수 있으며 자칫 흉이 남거나 감염의 우려가 있으므로 피부과에서 레이저나 압출기로 안전하게 제거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치료 후 상처 부위에 감염이 생기지 않도록 주의하며, 자외선으로 인해 피부색이 변할 수 있으므로 상처가 완전히 아물 때까지 자외선 차단제를 꼼꼼히 바른다

 

피부 자극은 줄이고 청결과 보습 신경 쓸 것

비립종은 각질과 연관이 있으므로 피부를 청결하게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평소 꼼꼼히 세안하고 건조해지지 않도록 보습에 신경쓴다. 심한 자극이나 스테로이드 연고도 비립종을 악화시킬 수 있으므로 주의한다. 주로 피부가 얇은 눈가에 생기므로 눈을 비비지 않는다. 또 자외선에 오래 노출되면 자극받을 수 있으므로 햇빛이 강한 날에는 야외 활동을 줄인다. 집에서 임의로 짜내면 감염의 위 험과 함께 흉터가 생길 수 있으므로 피하고 피부에 상처가 나지 않도록 주의한다.

물사마귀와 신생아 여드름, 모양만 비슷할 뿐 달라

물사마귀 비립종처럼 하얀 좁쌀 모양이지만 직경 3~6mm 정도로 크고 볼록하게 튀어나온다. 아이들에게 자주 발생하는 바이러스 질환으로 전염성이 있다. 그래서 다른 부위로 번지기도 하고, 형제나 친구에게 전염되곤 한다. 물사마귀는 수포성 구진으로 초기에는 연분홍색을 띠다가 시간이 지날수록 점점 커지면서 붉어지기도 한다. 신체 어느 부위로도 번질 수 있으며 유아 비립종으로 오인하는 경우가 많다. 면역력이 약할수록 쉽게 번지고, 아토피가 있어 스테로이드를 장기간 사용하는 경우에는 더욱 빈발하게 나타날 수 있다. 자연 치유되는 경우도 종종 있지만 없어지기까지 수년이 걸리기도 하고 그냥 두면 얼굴에까지 번질 수 있으므로 적극 치료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신생아 여드름 신생아 여드름은 매우 드물게 발생한다. 하얀 좁쌀 모양의 비립종과 달리 염증이 생기면 빨갛게 변한다는 특징이 있다. 남자아이에게 더 많은 것으로 보아 유전적 영향으로 추측되며, 호르몬에 의한 피지선 자극 때문에 나타나는 것으로 본다. 대개 수 주 이내에 사라지며, 국소 치료에 잘 반응하므로 신경 쓰인다면 전문의에게 치료받는 것이 좋다.

Adviser
김영훈 소아청소년과 전문의로 현재 가톨릭대학교 의정부성모병원 교 수로 재직 중입니다. <4~7세 두뇌 습관의 힘>, <적기 두뇌> 등의 저서 를 통해 영유아 발달과 건강관리의 기준을 제시하고 있습니다.

프로젝트 [호제] 2019년 앙쥬 3월호
에디터 박시전, 조윤진 이서연(프리랜서) 포토그래퍼 진혜미 도움말 김영훈(의정부성모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 의상 협찬 모이몰른(02-3215-0691, www.moimoln.co.kr) 모델 김이든

닥터앙쥬전문가 Q&A [201903] 생후 6개월, 인지능력이 급성장해요(0)
닥터앙쥬전문가 Q&A [201903] 봄나들이를 부탁해! 2019 유모차 컬렉션(0)
닥터앙쥬전문가 Q&A [201903] 프로 육아러가 알려준 약 먹이기 꿀팁(0)
닥터앙쥬전문가 Q&A [201903] 앙쥬체험단의 베스트 리뷰를 공유합니다!(0)
닥터앙쥬전문가 Q&A [201903] 우리 아이 인생 책상을 찾아라(0)

현재 0 명의 회원이 공감하고 있습니다.
공감한 스토리는 '스크랩' 됩니다.

의견쓰기타인비방, 모욕, 개인정보 노출, 상업광고, 홍보글 등은 공지없이 바로 삭제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