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앙쥬 전문가 Q&A

Care 오동통한 아이, 접힌 살 관리법이 궁금해요

백일이 지나고 포동포동한 젖살이 정점에 달하면 접힌 살 부위가 짓무르진 않았는지 세심히 살펴야 한다. 때나 분비물이 잘 끼고 부위에 따라 땀이 많이 나 피부 질환이 생기기 쉽기 때문. 이유 없이 보채는 원인일 수 있는 접힌 살 트러블, 어떻게 관리해야 할까?

 

마른 아이도 피할 수 없는 접힌 살 트러블

아이가 돌 무렵이 되면 포동포동한 젖살이 정점을 찍는다. 통통한 볼살, 어느 타이어 회사 캐릭터처럼 온몸에 자리 잡은 젖살은 돌 전 아이만이 가질 수 있는 특권 중 하나. 생후 18개월까지는 먹는 대로 살이 오르는지라 토실하다고 소아비만을 걱정할 필요는 없다.

다만 겨드랑이나 손목, 발목 등 살이 접힌 부위에 피부 질환이 생길 수 있으므로 세심한 관리가 필요하다. 특히 접힌 부위는 공기가 잘 통하지 않고 땀이 차기 쉬워 땀띠나 발진 등 접촉피부염이 생기기 쉬우므로 유심히 지켜본다. 간혹 빨갛게 짓무르거나 피가 날 수 있으며 심한 경우 염증이 생겨 곪을 수도 있다. 또한 때나 먼지 등이 잘 끼기 때문에 세심히 씻기는 게 중요하다.

접힌 살 트러블은 저체중 아이라고 피해갈 수 없다. 유독 목 부위의 살이 여러 겹으로 접히는 아이도 있다. 겨드랑이나 손 등은 체중과 관계없이 트러블이 생길 수 있으며 가랑이 사이에도 발진이 생기기 쉬우니 더욱 신경 써야 한다.

접히기 쉬운 신체 부위

얼굴에서 흐른 땀이 목주름 사이에 머물면서 땀띠 같은 접촉피부염이 생길 수 있다.

겨드랑이 살이 항상 겹쳐 있고 땀도 많아 겨울철에도 땀띠가 생기기 쉽다. 바람이 잘 통하지 않는 부위라 한번 질환이 생기면 쉽게 낫지않으므로 무엇보다 예방이 중요하다.

팔과 손목 통통한 아이는 손목에도 주름이 잡힌다. 발갛게 발진이 생기거나 피지가 끼기도 한다. 하지만 다른 신체 부위에 비해 관리하기가 쉽고 잘 낫는 편이다.

백일 전 아이들은 손을 쥐고 있어 늘 땀이 찬다. 목욕할 때 손을 펴면 손가락 사이, 마디마디 때가 끼어 있는 것을 볼 수 있는데 제대로 씻기지 않으면 청결을 유지하기 어려우므로 각별히 신경 쓰자.

가랑이 기저귀에 묻은 용변의 잔여물이 접촉피부염을 일으킬 수 있다. 칸디다균이나 곰팡이에 의한 감염도 흔하다.

발목 살이 통통하게 찌는 12개월 전후 특히 주름이 많이 잡힌다. 다만 공기에 노출하기 쉬워 관리가 편하고 피부염이 생겨도 잘 낫는다

 

접힌 살 사이사이를 잘 씻기고 말릴 것

접힌 살에 피부 질환이 생기는 이유는 살과 살이 맞닿은 상태에서 공기가 통하지 않기 때문이다. 증상이 심하면 접힌 부위를 벌려 바람을 통하게 한다. 하지만 겹친 부위를 일일이 벌린다는 것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 따라서 땀이나 분비물이 모공을 막지 않게 평소 잘 씻기는 게 중요하다. 과하게 뜨거운 물도 피부 트러블의 원인이 될 수 있으므로 목욕물은 35~36℃ 정도, 목욕하는 장소는 24~27℃로 유지한다. 샤워는 3~5분, 통목욕은 10분 이내로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중성 또는 약산성 비누로 부드러운 거품을 내 손으로 가볍게 마사지하듯 문지른 뒤 헹구는데, 살이 접힌 부위는 꼼꼼하게 씻는다. 아이가 물놀이를 좋아한다고 통목욕을 오래 하면 피부 각질층이 벗겨져 세균이나 바이러스에 쉽게 감염되므로 주의한다. 목욕 후에는 수건을 살짝 누른다는 느낌으로 가볍게 두드리되 살이 접힌 부위를 벌려 세심하게 물기를 닦는다. 목욕 직후 오일이나 로션 등의 보습제를 고루 발라 건조함을 줄이되 겹친 부위는 통풍이 원활하지 않으므로 가볍게 바른다.

얇은 옷 여러 벌 입혀 땀띠 예방

무더운 여름에는 땀띠가 잘 생기지만 옷을 얇게 입히기 때문에 실내 온도만 잘 조절하면 접힌 살을 관리하기 어렵지 않다. 반면 겨울에는 예상 외로 발진이 생길 수 있으므로 옷을 얇게 여러 벌 입히되 온도에 따라 벗기거나 덧입히는 것이 바람직하다. 아이가 가려워하면 전문의에게 스테로이드 연고나 항히스타민제를 처방받을 것.

기저귀 발진 연고는 증상에 따라 처방받아 사용

사타구니와 가랑이 사이는 살이 겹쳐 붉어지거나 거칠어지기 쉬우며 심한 경우 진물이 생길 수 있다. 악화되면 기저귀 닿는 부위가 거무스름해지며 고름이 발생한다. 또한 세균에 감염된 경우 잘 낫지 않는다. 가장 좋은 방법은 기저귀를 채우지 않는 것. 겨울철이라 벗기는 것이 여의치 않다면 기저귀를 자주 갈아준다. 용변을 본 후 흐르는 물에 엉덩이와 가랑이 사이를 잘 씻기고, 증상이 심한 경우 연고를 처방받는다. 상태에 따라 써야 하는 연고의 종류가 달라 임의로 바르면 증상이 심해질 수 있으니 주의한다.

Adviser
김영훈 소아청소년과 전문의로 현재 가톨릭대학교 의정부성모병원 교수로 재직 중입니다. <4~7세 두뇌 습관의 힘>, <적기 두뇌> 등의 저서를 통해 영유아 발달과 건강관리의 기준을 제시하고 있습니다.

프로젝트 [호제] 2019년 앙쥬 2월호
에디터 조윤진 이서연(프리랜서) 포토그래퍼 김현철 도움말 김영훈(가톨릭대학교 의정부성모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 의상 협찬 해피프린스(02-3672-1607, www.happyprince.co.kr) 소품 협찬 쁘띠엘린(1566-3903, www.petitelinstore.com) 모델 마리안

3개월 [201902] 쉽게 따라해보는 이유식 아이디어(0)
3개월 [201902] 앙쥬체험단의 베스트 리뷰를 공유합니다!(0)
3개월 [201902] 소장각! 인생 핸드크림(0)
3개월 [201902] 앙쥬 2월호 트로트 왕자 박현빈 & 아들 하준 표지 촬영 현장 스케치(0)
3개월 [201902] 취향저격 키즈 플레이존 12(0)

현재 2 명의 회원이 공감하고 있습니다.
공감한 스토리는 '스크랩' 됩니다.

의견쓰기타인비방, 모욕, 개인정보 노출, 상업광고, 홍보글 등은 공지없이 바로 삭제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