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앙쥬 전문가 Q&A

Parenting 분리불안, 아이만 느끼나요?

흔히 ‘불리불안’이라고 하면 아이가 엄마 아빠와 떨어져 있는 것에 불안감을 느끼는 것을 말한다. 하지만 분리불안은 아이뿐 아니라 부모도 느낄 수 있다. 그리고 부모의 분리불안은 아이도 불안하게 만든다.

 

분리불안이란?

생후 7~8개월이 지난 아이가 애착의 대상인 엄마와 떨어져 있는 것을 힘들어하고 스트레스로 느끼며 불안해하는 증상을 ‘분리불안’ 이라 한다. 대개 만 2~3세 무렵, 안정적인 애착이 형성된 이후 자연스럽게 사라진다. 그런데 분리불안은 아이에게만 있는 것이 아니다. 출산휴가를 마치고 직장에 복귀 후, 일하는 도중에도 수시로 아이 생각에 일에 집중하지 못하는 엄마들이 꽤 있다. 항상 붙어 지내던 아이와 갑자기 떨어진 엄마가 아이를 걱정하는 것은 자연스러운 일이다. 성인도 분리불안을 경험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애착 대상인 아이와 떨어질 때 과도한 고통을 반복적으로 느끼거나 아이에게 해로운 일이 생길 것 같은 걱정이 지나치고, 이런 걱정이나 공포가 몇 개월째 지속된다면 자기 감정을 조심스럽게 살펴야 한다. 이미 아이 때 ‘졸업’했어야 할 분리불안 증세가 다 큰 성인에게 나타나는 이유는 무엇일까?

타고난 기질 혹은 유아기 경험 때문일 수도
일에 쫓기더라도 만사태평인 사람이 있는 반면, 데드라인이 한참 남았는데도 불안해하며 일찌감치 일을 마치는 사람이 있다. 똑같은 스트레스 상황에서도 후자에 속하는 사람은 늘 불안하다. 한 마디로 같은 상황, 같은 환경에 서 사람마다 받아들이는 스트레스 강도가 다르다는 것. 아이와 떨어져 있어야 하는 상황을 유독 힘들어하는 엄마라면 불안 수준이 높은 기질일 수 있다. 또는 본인이 유아기에 부모와 떨어져 지내며 힘들었던 기억이 있어 아이도 자신과 떨어지는 걸 못 견딜 거라 지레짐작할 수도 있다.

어린 시절의 기억은 워낙 강렬하기 때문에 당시 경험했던 ‘분리 상황’이 일종의 트라우마로 남아 치유되지 못한 채 성인이 되면 아이의 현재 모습과 자신의 어릴 때 모습이 겹치는 경우가 종종 생긴다. 그리고 그때마다 엄마는 아이가 자신과 떨어지는 것에 조금만 거부감을 보여도 자신의 어린 시절을 떠올리고 아이가 실제로 느끼는 감정 상태보다 더 과하게 힘들 거라고 여기곤 한다.

분리불안 증세가 심한 엄마들은 ‘내 아이는 나 아니면 안 된다’는 생각, ‘아이에게 가장 큰 영향력을 주는 존재가 되고 싶다’는 생각이 크다. 그래서 정작 아이가 분리불안 증세를 보이지 않으면 서운하게 여기기도 한다.

 

분리불안 탈출 솔루션

엄마도 아이도 독립이 필요하다
전전긍긍하는 엄마는 늘 아이 생각만 한다. 자신과 떨어져 있는 동안 아이가 잘 있는지, 대리 양육자와 무슨 일이 하는지 늘 궁금해한다. 물론 아이에게도 엄마와의 분리는 쉽지 않은 일이다. 하지만 엄마가 걱정하는 것처럼 종일 우울한 감정에 젖어 있다거나, 계속 엄마 생각만 하지는 않는다. 아이는 아이 나름의 시간을 잘 보낸다. 헤어지는 순간에는 엄마와 떨어지기 싫다며 떼를 부리거나 울지만, 내내 우는 아이는 없다. 어느 정도 시간이 지나면 아이도 자기의 생활을 해나간다. 만약 집에 두고 온 아이가 걱정된다면 자신이야말로 아이에게서 분리되지 못한 건 아닌지 곰곰이 생각해보자. 결국 아이는 부모로부터 독립되어야 할 존재란 사실을 잊지 말자.

아이의 슬픔과 자신의 슬픔을 분리해보자
유독 아이와의 분리를 힘들어한다면 그 불안이 ‘아이의 것’인지, ‘나의 것’인지 진지하게 생각해보자. 어린 시절 주양육자와 떨어져서 힘들었던 경험은 없었는지도 떠올려보자. 아이를 양육할 때 특별히 어렵거나 힘겹게 느껴지는 것들은 자신의 유년기 경험과 관련 있는 경우가 많다. 아이와 헤어지는 게 힘들다고 느껴질 때, 지금 이 순간 마음이 힘든 존재가 아이인지 나인지 잠시 마인드 컨트롤해보자.

지나친 걱정은 좋지 않다
정도의 차이는 있지만, 부모라면 아이와 떨어져 있을 때 불안을 느끼고 걱정을 한다. 이 마음은 아이에 대한 지극한 사랑의 감정에서 출발한다. 그리고 이런 마음이 바로 ‘부모-자식’ 간의 관계를 여타 다른 이들과는 비교할 수 없는 밀착된 관계로 만들어가는 결정적 원동력이 된다. 그러니 자신의 불안한 마음을 지나치게 걱정하지는 말자. 엄마도 아이도 분리불안을 잘 극복해나가는 순간 안정적인 애착과 신뢰가 쌓이게 된다.

서서히 분리해보자
아이의 분리불안을 줄이고 싶을 때 엄마와 떨어 져 있는 시간을 조금씩 늘려가는 방법을 쓴다. 그래서 어린이집에 첫 등원하는 날에는 1시간만 있는 것으로 하고 조금씩 시간을 늘리는 것. 이 방식은 엄마에게도 적용 가능하다. 어느 순간 아이를 하나의 온전한 존재로 인정하고, 아이는 아이대로 엄마는 엄마대로 온전한 인격체가 될 수 있을 것이다.

 

Adviser
김이경 아동 심리·발달 전문가이며 현재 관악아동발달심리센터 소장으로 재직하고 있습니다. 저서 <자동차 놀이책 : 소방차랑 안 놀아>, <기차 놀이책 : 터널은 무서워> 등을 펴냈으며, 그림책·아동 발달 전문 칼럼니스트로 활발히 활동하고 있습니다

프로젝트 [호제] 2019년 앙쥬 1월호
에디터 류신애 이민희(프리랜서) 포토그래퍼 진혜미 도움말 김이경(관악아동발달심리센터 소장) 소품 아이큐박스(031-794-6405, www.iqbox.co.kr)

부모교육 [201902] 쉽게 따라해보는 이유식 아이디어(0)
부모교육 [201902] 앙쥬체험단의 베스트 리뷰를 공유합니다!(0)
부모교육 [201902] 소장각! 인생 핸드크림(0)
부모교육 [201902] 앙쥬 2월호 트로트 왕자 박현빈 & 아들 하준 표지 촬영 현장 스케치(0)
부모교육 [201902] 취향저격 키즈 플레이존 12(0)

현재 0 명의 회원이 공감하고 있습니다.
공감한 스토리는 '스크랩' 됩니다.

의견쓰기타인비방, 모욕, 개인정보 노출, 상업광고, 홍보글 등은 공지없이 바로 삭제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