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앙쥬 전문가 Q&A

Mom·Dad 눈앞에서 자꾸 물체가 아른거려요

사물을 볼 때 작은 점이 떠다니고 눈을 비벼봐도 불편함이 줄어들지 않으면 비문증을 의심할 수 있다. ‘괜찮아지겠지’라며 관리를 소홀히 하는 경우 시력 감퇴, 유리체 손상 등으로 이어져 눈 건강을 해칠 수 있다.

 

발생 연령층이 점점 낮아지는 비문증

‘날파리증’이라고 불리는 비문증으로 병원을 찾은 사람들이 점점 늘고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2016년 통계에 따르면 2014년 19만 5,483명에서 2016년 22만 2,428명으로 약 14% 증가했으며 연령대로는 60대(30.7%)가 가장 많았고 50대(30.2%), 40대(12.3%), 70대(11.4%), 30대(6.6%), 20대(4.0%), 80대(2.3%), 10대(2.0%), 10세 미만(0.5%)이 그 뒤를 이었다.

비문증은 하늘, 흰 벽, 종이 등을 바라볼 때 눈앞에 물체가 없어도 벌레, 점, 먼지, 실, 거미줄처럼 무언가가 떠다니는 증상을 보이는 안 질환이다. 대부분 40대 이상의 중·장년층에서 노화에 의해 생기지만 최근 들어 근시가 심한 20~30대에게서도 빈번하게 발생하면서 연령대가 낮아지는 추세다. 스마트폰, 컴퓨터 등 전자기기를 자주 사용하고 불규칙한 생활 습관, 스트레스, 과로 등이 지속되면서 눈의 피로도가 높아져 안구 노화가 빨라지는 것이 이유로 꼽힌다.

일반적으로 나이가 들면서 생기는 비문증은 눈 속의 80% 정도를 차지하는 유리체의 변성과 혼탁이 주원인이다. 처음에는 맑은 젤 형태였던 유리체가 점차 물처럼 변하고 부유물이 생기면서 망막 위에 그림자를 만들어 눈앞에 아지랑이 같은 형태가 보이는 것. 고도근시가 있는 경우 유리체의 액화 현상이 빨리 진행되어 비문증을 겪을 가능성이 더 높다. 심한 스트레스를 받는 일을 하거나 불 면증이 있는 사람들에게도 일시적인 비문증이 흔하게 일어난다. 눈을 감거나 눈동자가 움직이는 방향을 따라 이물질이 계속 아른거리고 하나 또는 여러 개로 이어진 형태가 나타나면 비문증을 의심해볼 수 있다.

Check List 비문증 자가 진단 항목
□ 눈앞에 까만 점, 벌레, 실, 거미줄과 같은 모양이 떠 있는 것 같다.
□ 맑은 하늘, 하얀 종이나 흰 벽을 볼 때 증상이 더 심하게 느껴진다.
□ 시선의 방향을 바꾸면 이물질의 위치도 함께 움직인다.
□ 눈을 감거나 떴을 때도 이물질이 보인다.

 

증상이 나타나면 안과 검진이 우선

생활에 불편함이 있지만 비문증은 그 자체로 눈 건강을 해치지 않고 일시적으로 나타나는 경우가 있기 때문에 크게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하지만 갑자기 눈앞에 부유물의 양이 많아지거나 시야의 일부분이 검게 보일 때, 한쪽 눈의 시력이 급격하게 낮아지고 몇 시간이 지나도 호전되지 않는 경우에는 심각한 안 질환의 전조 증상일 수 있으므로 즉시 안과를 방문해 정밀 검진을 받는다. 실명의 위험이 있는 망막열공 또는 망막박리일 수 있으며, 특히 당뇨나 고 혈압을 앓고 있는 성인이나 당뇨가 있는 임신부는 눈 속 혈관에 출혈이 있거나 망막이 손상되었을 가능성이 크다.

비문증은 치료법이 따로 없다. 증상에는 개인차가 있지만 대개 6개월에서 1년 사이에 부유물이 작아지거나 흐려지는 등 대부분 호전되기 때문에 별다른 치료를 하지 않는다. 안구 노화를 늦추기 위해 평소 전자기기의 사용을 줄이고 눈에 무리가 가지 않도록 주기적으로 휴식을 취하거나 안 질환을 예방하는 영양제와 음식을 챙겨 먹는 것이좋다

TIP 비문증과 혼동되는 망막박리
망막에 구멍이 생기거나 찢어지는 안 질환으로 눈앞에 하루살이 같은 것이 떠다니거나 검은 점이 아른거리는 증상이 나타나 비문증과 헷갈리기 쉽다. 빛이 번쩍이는 광시증, 사물이 찌그러져 보이는 시력장애 등을 동반할 수도 있다. 심한 경우 커튼이 쳐진 것처럼 시야가 가려져 보이고 급격한 시력 감퇴를 경험한다. 고도근시, 망막 주변의 변성, 눈의 외상, 선천성 눈 이상, 눈 수술 등이 원인으로 꼽히며 여러 요인이 겹칠수록 발병할 가능성도 높아진다. 이 밖에도 망막에 구멍이 생기는 망막열공, 염증성 안질환, 당뇨망막증, 망막혈관폐쇄증 등도 비문증으로 착각할 수 있는 질환 이다.

이것도 궁금해요!

Q 시력교정술을 받으면 비문증이 생길 위험이 더 큰가요?
A 비문증은 라식이나 라섹 등의 시력교정술 여부와 상관없이 노화로 발생하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또한 비문증은 각막이나 수정체의 이상 때문이 아니라 유리체나 망막에 문제가 생겨 일어납니다. 시력교정술은 유리체와 망막에 시술하는 것이 아니므로 걱정하지 않아도 됩니다.

 

Adviser
박유경 비앤빛 강남밝은세상안과 드림렌즈·안구건조 클리닉의 원장으로 재직 중입니다. 최근 늘고 있는 어린이 근시 환자의 진행 억제 치료에 힘쓰며 현대인의 만성 증상인 안구건조증을 적극 치료하고 있습니다.

프로젝트 [호제] 2018년 앙쥬 12월호
에디터 조윤진 포토그래퍼 진혜미 도움말 박유경(비앤빛 강남밝은세상안과 원장) 모델 김채아

부모건강 [201901] 아이 있는 집, 온 가족 예방접종 가이드(0)
부모건강 [201901] 금손 엄마의 특별한 육아용품(0)
부모건강 [201901] 코가 뻥! 나잘 스프레이(0)
부모건강 [201901] 아이 피부를 지켜줄 로션 종결자!(0)
부모건강 [201901] 갑자기 느껴지는 가슴 통증, 심근경색인가요?(0)

현재 0 명의 회원이 공감하고 있습니다.
공감한 스토리는 '스크랩' 됩니다.

의견쓰기타인비방, 모욕, 개인정보 노출, 상업광고, 홍보글 등은 공지없이 바로 삭제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