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앙쥬 전문가 Q&A

Mom·Dad 시력을 교정하는 수술법이 궁금해요

안경과 콘택트렌즈 없이는 일상생활이 불가능할 정도로 시력이 좋지 않다면 시력 교정을 고려해보는 것이 좋다. 수술의 종류와 검진 시 주의 사항, 수술 후 관리법 등 꼭 필요한 정보를 모았다.

 

조금 더 편안한 생활을 돕는 시력교정술

시력교정술은 굴절 이상인 근시, 원시, 난시를 교정해 안경이나 콘택트렌즈를 끼지 않고도 편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시력을 개선하는 수술을 말한다. 개인마다 차이가 있지만 수술을 받으면 시력이 최대 1.5 이상 좋아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시력이 나쁘다고 느끼는 기준은 개인마다 달라 일반적인 기준을 말하기 어렵지만 운전 할 때나 TV를 볼 때, 버스나 지하철의 표지판을 볼 때, 컴퓨터로 업무를 처리할 때 등 생활이 불편한 경우 시력교정술을 고려할 수 있다. 이 밖에도 눈을 찡그리고 봐야 잘 보일 때, 하드렌즈나 소프트렌즈를 장기간 착용하기 불편할 때, 직업 특성상 일정 수준의 시력을 요구할 때 수술을 고려해 본다.

자신의 눈에 맞는 방법 선택이 관건

대표적인 시력교정술, 라식과 라섹
라식은 각막에 얇은 뚜껑을 만들어 각막 실질부에 레이저를 조사해 시력을 교정한 후 다시 뚜껑을 덮는 방식이다. 통증과 혼탁 증세가 적으며, 하루 만에도 시력 회복이 가능하지만 각막 두께가 충분해야 수술이 가능하다. 고도 근시나 각막이 얇은 경우 무리하게 진행하면 각막량이 부족해 부 작용이 나타날 수 있다. 라섹은 각막 뚜껑 없이 상피를 얇게 깎는 방식으로 각막 두께의 제약이 비교적 적다. 수술 후 각막 상피가 재생되어야 하므로 라식보다는 회복이 느리지만 절삭되는 각막량이 적어 부작용이 적고 외부 충격에 강한 것이 강점이다.

라식과 라섹의 장점을 모은 스마일 라식
단 2mm만 절개해 각막 실질부를 교정할 수 있는 방식이다. 각막의 절개량이 적을수록 신경 손상도 줄어들기 때문에 안구건조증이나 빛 번짐 등의 부작용이 발생할 확률도 낮다. 또 각막에 뚜껑을 만들지 않아 외부 충격에 강하면서도 회복 속도가 빨라 다음 날부터 근거리 작업은 물론 가벼운 운동도 할 수 있다.

특수 렌즈를 삽입하는 렌즈삽입술
각막에 2~3mm의 작은 절개창을 만들어 수정체와 홍채 사이에 특수 렌즈를 삽입하는 방식이다. 각막을 절삭하지 않아 각막과 수정체의 손상이 없어 통증이 적고 각막혼탁이나 근시 퇴행과 같은 부작용이 적다.

 

눈 상태를 파악할 정밀 검진이 중요

시력 교정 수술은 정밀 검사를 통해 눈 상태를 다각도로 파악하고 수술 방식을 신중히 결정해야 만족스러운 결과를 얻을 수 있다. 또 60여 가지의 정밀 검사를 진행하는 병원인지 확인해야 근시 퇴행, 안구건조증 등의 부작용을 예방할 수 있다. 각막의 형태를 정확하게 진단하기 위해 검진 전 소프트렌즈는 4~7일(원데이 소프트렌즈 포함), 하드렌즈는 10일~2주 이상, 드림렌즈는 한 달 정도 착용 하지 않는다. 렌즈에 의해 각막이 눌려 형태가 변형될 수 있기 때문이다. 검사 당일에는 눈 화장을 삼가고 음주나 흡연도 자제해 눈의 상태를 최상으로 유지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선천적인 망막 질환이나 백내장 등이 있는 경우 반드시 의사에게 미리 알린다.

시력 교정 후 생활 가이드

충분히 휴식하기
개인마다 차이가 있지만 수술 후 약 한 달간은 전자기기를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 장시간 컴퓨터를 사용할 경우 중간중간 눈을 깜박여 건조하지 않게 관리한다.

눈 비비지 않기
수술 후 눈을 비비거나 만지면 각막염, 결막염 등의 세균성 안 질환에 걸려 시력이 저하될 수 있다. 특히 라식의 경우 각막 절편이 밀릴 수 있으므로 비비지 않는다.

최대한 자극 주지 않기
화장과 세안, 머리 감기 등은 수술하고 3일이 지난 후에 하되 눈 화장과 사우나는 2주가 지나야 가능하다. 파마와 염색은 한 달 후에 할 수 있다.

자외선 피하기
수술 후 자외선에 자주 노출되면 각막혼탁 등 안 질환의 위험이 높다. 외출시 선글라스나 보안경을 착용하고 6개월에 한번 정기검진을 통해 눈 상태를 확인한다.

이것도 궁금해요!

Q 콘택트렌즈를 오래 착용하면 수술하기 어려운가요?
A 간혹 콘택트렌즈를 오래 착용하면 각막이 얇아진다는 말이 있는데, 그것은 잘못된 정보입니다. 다만 각막을 모두 덮는 콘택트렌즈를 착용하는 경우 각막염, 결막염 등에 걸릴 가능성이 있으므로 질환이 있다면 치료한 뒤 수술하는 것이 좋습니다

 

Adviser
김욱겸 안과 전문의로 현재 비앤빛 강남밝은세상안과 원장으로 재직 중입니다. 24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비앤빛 강남밝은세상안과에서는 아이들의 눈 건강부터 성인의 시력 교정까지 진료하며 건강한 시력 교정 문화를 만들어가고 있습니다.

Adviser
류익희 안과 전문의로 현재 비앤빛 강남밝은세상안과 대표 원장으로 재직 중입니다. 대한의사협회 자문의와 대한안과의사협회 총무이사, 국내 유일의 아마리스 레이저 글로벌 리서치 센터&파트너 지정 의사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프로젝트 [호제] 2018년 앙쥬 11월호
에디터 류신애 포토그래퍼 진혜미 도움말 김욱겸(비앤빛 강남밝은세상안과 원장), 류익희(비앤빛 강남밝은세상안과 대표 원장)

부모건강 [201812] 놀이와 학습을 동시에! 브이텍 3단계 스마트 러닝 붕붕카(0)
부모건강 [201812] 앙쥬 12월호 양동근 & 아들 준서 표지 촬영 현장 스케치(0)
부모건강 [201812] 손톱 표면이 울퉁불퉁해요(0)
부모건강 [201812] 임신 중 환도 통증이 궁금해요(0)
부모건강 [201812] 아이가 아빠를 피해요(0)

현재 1 명의 회원이 공감하고 있습니다.
공감한 스토리는 '스크랩' 됩니다.

의견쓰기타인비방, 모욕, 개인정보 노출, 상업광고, 홍보글 등은 공지없이 바로 삭제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