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앙쥬 전문가 Q&A

Mom · Dad 여름만 되면 발 냄새, 무좀이 심해져요

고온다습한 여름에는 발 냄새와 무좀이 발생하기 쉽다. 발 냄새는 심할 경우 상대방에게 불쾌감을 주고 무좀은 제때 치료하지 않으면 온몸으로 퍼질 수 있기 때문에 세심한 관리가 필요하다.

 
“발 냄새, 무좀 예방은 관리가 가장 중요해요”
 

여름철 특히 심해지는 무좀

흔히 무좀이라고 불리는 발 백선은 피부사상균에 의해 발생한 모든 감염을 가리키며 성인 남성에게 많이 나타난다. 표피, 모발, 손발톱 등에 있는 각질의 곰팡이균이 주원인. 양상에 따라 지간형, 소수포형, 과 각화형으로 구분하는데 발가락 사이의 가려움증이 심하고 불쾌한 냄새를 유발하는 지간형이 가장 흔하다.

3~5번째 발가락 사이에 주로 나타나는 지간형은 물에 불은 것처럼 피부가 짓무르고 갈라지는 증상을 보인다. 발가락 또는 발바닥 전체로 번질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소수포형은 발바닥 또는 발 안쪽과 바깥쪽에 물집 형태로 나타나고 수포가 형성될 때 가려움증이 심해진다.

작은 물집이 서로 합쳐져 커지거나 다양한 형태로 발전할 수 있으며 가려움을 참지 못하고 긁어 수포가 터지면 이차감염의 우려가 있다. 과각화형은 발바닥 전체가 두꺼워지고 각질이 많이 생긴다. 비교적 가렵지는 않으나 각질이 많이 떨어져 곰팡이에 의해 2차 피해자가 생길수 있다.

발 냄새, 세균 번식이 원인

발 냄새는 땀에서 번식하는 세균 때문에 발생한다. 꽉 끼거나 공기가 잘 통하지 않는 스타킹이나 신발 등을 오래 신으면 땀 때문에 발이 습해지는데 이때 증식한 세균이 땀에 불어난 각질을 분해하면서 악취가 난다. 젖은 양말을 착용한 채 꽉 끼는 신발을 신거나 빨지 않은 양말을 지속해서 신는 경우, 발가락 사이를 잘 닦지 않는 경우에 발 냄새가 심하게 날 수 있다. 무좀과 발 냄새 모두 고온다습한 여름, 특히 장마철에 심해지기 때문에 철저하게 관리해 악화되는 것을 막는다.

무좀, 발 냄새 예방하는 생활 습관

1 통풍이 잘되는 신발을 착용한다
여름철에는 발에 습기가 차지 않도록 통풍이 잘되는 신발을 신는다. 꽉 끼는 신발은 발을 피로하게 만들고 통기성이 낮아 땀이 잘 배기 때문에 되도록 신지 않는다. 실내에 오래 머무를 경우 슬리퍼와 번갈아 신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2 젖은 양말은 바로 갈아 신는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통계 자료에 따르면 2015년 무좀으로 진료받은 74만 8,830명 중 장마철인 7월(14만 2,329명)과 8월(14만 1,484명)에 가장 많은 환자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장마철에는 비에 젖으면 바로 갈아 신을 수 있게 여분의 양말을 챙기고 젖은 양말은 되도록 신지 않는다.

3 신발과 발수건은 분리해 사용한다
무좀균은 전염성이 강하기 때문에 환자의 신발과 발수건, 발톱깎이 등 개인위생 용품은 공유하지 않는 것이 좋다. 특히 어린이와 당뇨병 환자 등 면역력이 약한 사람은 감염에 취약하므로 주의한다.

4 외출 후에는 바로 발을 씻는다
발을 씻을 때는 비누로 발가락 사이 사이를 꼼꼼하게 닦는다. 찻잎이나 쑥을 우려낸 물로 헹구는 것도 도움이 된다. 씻은 후에는 발가락 사이사이를 완전히 말린다. 보송보송한 상태를 유지하려고 베이비파우더를 바르면 오히려 무좀균을 증식시키고 염증을 일으키기 때문에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

이것도 궁금해요!

Q 무좀 걸린 사람의 신발만 신어도 옮을 수 있나요?
A 무좀 걸린 사람의 신발을 신는다고 무조건 무좀이 옮는 것은 아닙니다. 피부가 무좀균이 자라기 좋은 조건이 되었을 때 옮게 되는데요. 보통 습하고 더운 환경에서 잘 자라기 때문에 여름철에 특히 주의해야 합니다.

Q 식초, 빙초산 등 민간요법이 무좀 완화에 효과적이라고 하는데 사 실인가요?
A 식초나 빙초산 같은 강한 산성 물질에 발을 담그는 행위는 피부를 상하게 합니다. 이는 잘못된 민간요법으로 피부가 빨갛게 되거나 화상을 입고 심한 염증이 발생해 오히려 증상이 악화될 수 있습니다.

 

Adviser
박진성 경희대 한의과대학을 졸업한 후 현재 우보한의원 목동점 원장으로 재직 중입니다. 우보한의원은 100년에 걸친 치료 경험을 바탕으로 난치성 피부 질환을 연구하고 치료합니다

Adviser
이남호 피부과 전문의로 현재 고운세상피부과 목동점 원장으로 재직 중입니다. 고운세상피부과는 전문가들의 꾸준한 연구와 치료 노하우를 바탕으로 내외면의 아름다움을 채워주고자 꾸준히 노력합니다.

프로젝트 [호제] 2018년 앙쥬 6월호
에디터 류신애 포토그래퍼 진혜미 도움말 박진성(우보한의원 목동점 원장), 이남호(고운세상피부과의원 목동점 원장) 참고 자료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부모건강 [201807] 건강을 위협하는 라돈 바로 알기(0)
부모건강 [201807] 엄마의 다이어트는 다르다! 3인의 전문가에게 듣는 산후 다이어트 성공 팁(0)
부모건강 [201807] 아이와의 관계를 회복시키는 말 한 마디의 힘(0)
부모건강 [201807] 휴가지에서 딱! 한 손에 들리는 초경량 유모차(0)
부모건강 [201807] 이달의 새 책(0)

현재 2 명의 회원이 공감하고 있습니다.
공감한 스토리는 '스크랩' 됩니다.

의견쓰기타인비방, 모욕, 개인정보 노출, 상업광고, 홍보글 등은 공지없이 바로 삭제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