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앙쥬 전문가 Q&A

Care 물놀이 후 충혈되고 눈이 따가워요

날씨가 무더워지면 바이러스의 활동이 늘어나 안 질환이 생기기 쉽다. 여름철에 급증하는 유행성 결막염은 조기에 발견하지 못하면 시력 저하의 위험성을 높이므로 특히 유의해야 한다.

 
"전염성이 강해 개인위생이 중요해요"
 

여름철 특히 주의해야 하는 유행성 결막염

유행성 결막염은 고온다습한 장마철을 전후해 급증하는 양상을 보인다. 주로 아데노바이러스에 의해 나타나는데 눈의 흰자를 둘러싸고 있는 결막과 각막에 알레르기 물질이 닿으면 발병한다. 요즘처럼 미세먼지가 많은 환경에서는 계절과 관계없이 발생한다.

유행성 결막염은 3~5일의 잠복기를 거친 후 두통, 눈물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주로 눈곱이 끼고 충혈되면서 모래가 들어간 것 같은 이물감 과 함께 눈부심 증상을 보인다. 또 오한과 근육통 같은 감기 증상을 호 소하기도 한다. 영유아의 경우 한쪽 눈에서 발병해 양쪽 눈으로 번지는 경우가 많으며 호흡기나 소화기에까지 침범해 콧물, 기침, 고열, 설사를 동반할 수 있다. 가벼운 질환이긴 하나 방치할 경우 각막 상피결손이나 각막염으로 이어질 수 있으니 조기에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

유아가 유행성 결막염에 유독 취약한 이유

유행성 결막염은 3~4주 정도 증상이 지속되는데 발병 2주 정도까지 전염성이 강하다. 어린이집, 유치원, 학교 등 단체생활을 하는 아이는 친구들과의 놀이나 직간접적인 접촉을 통해 쉽게 전염될 수 있다. 성인에 비해 아직 면역 체계가 완성되지 않은 유아들은 감염성 질환에 취약하므로 유의한다.

만일 유행성 결막염에 걸렸다면 2주 동안은 놀이방, 유치원 및 학교 등에는 가지 않는다. 또 충혈된 눈을 가리기 위해 안대를 씌우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오히려 증상을 악화시킬 수 있으므로 주의한다. 시력 교정을 위해 평소 드림렌즈를 착용하는 아이라면 전문의의 지시가 있을 때까지 착용을 중단한다.

유행성 결막염과 비슷하지만 다른 안 질환

알레르기성 결막염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물질이 눈에 접촉해 발생한다. 눈과 눈꺼풀의 가려움증, 결막의 충혈, 눈의 화끈거림을 동반한 통증이 나타나며 일반적으로 노란 눈곱보다는 투명한 분비물이 생기는 것이 특징이다. 또 눈부심, 눈물 흘림과 같은 증상을 호소하며 심할 경우 결막이나 눈꺼풀이 부풀어 오르기도 한다.

급성 출혈성 결막염
아폴로눈병이라 불리며 여름철 유행하는 결막염 중 가장 전염성이 높다. 엔테로바이러스에 감염되어 결막 아래에 출혈 증상을 보인다는 점에서 유행성 결막염과 구분되며 시력에 영향을 미치지는 않는다. 일주일 정도의 결막하출혈 증상 외 가려움을 동반한 눈의 통증, 눈물 흘림, 이물감 등이 나타날 수 있다. 치료제가 따로 없으므로 평소 개인위생을 철저히 지키는 게 중요하다.

눈 건강 지키는 생활 수칙

1 개인용품 따로 사용하기
바이러스는 환자가 접촉한 물건을 통해 전염되는 경우가 많으므로 수건과 이불, 컵 등 개인용품은 따로 쓰는 것이 바람직하다. 특히 결막염이 유행하는 시기에는 어린이집과 유치원 등에서 사용한 개인용품은 반드시 소독한다.

2 개인위생 철저히 하기
유행성 결막염은 직간접적 접촉을 통해 전염되기 때문에 손 씻기 등 철저한 개인위생 관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흐르는 물에 비누를 사용해 손과 얼굴을 깨끗이 씻는 등 평소 위생 관리를 철저히 하는 습관을 들인다.

3 눈 만지지 않기
아이의 경우 더러운 손으로 눈을 만지면서 발병하는 사례가 많다. 손으로 눈을 만지면 자극이 가고 바이러스에 전염될 수 있으므로 외출 후에는 손으로 눈을 만지거나 비비지 않게 주의를 준다.

이것도 궁금해요!

Q 유행성 결막염에 걸렸을 때 주의할 점이 있나요?
A 유행성 결막염은 바이러스에 의한 질환이므로 특별한 치료제가 없어 증상을 완화하고 합병증을 줄이는 게 중요합니다. 눈의 이물감이나 눈꺼풀의 부종을 줄이고 통증을 완화하기 위해서는 인공눈물을 넣거나 냉찜질을 합니다. 휴식을 충분히 취하고 관리를 잘하면 대개 1~3주 이내에 호전되지만 전염성이 매우 높기 때문에 주의하는 것이 좋습니다. 증상이 심한 경우 병원을 방문해 합병증 또는 이차감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합니다. 단 눈병이 심하게 진행되었다고 식염수나 인공눈물로 눈을 지나치게 닦아내는 것은 피해야 합니다. 눈병에 걸리면 눈물 속 항체의 활동이 더욱 활발해지는데, 이를 씻어버리면 항체를 없애는 것과 같기 때문입니다.

 

Adviser
박유경 안과 전문의로 현재 비앤빛 강남밝은세상안과 원장으로 재직 중입니다. 24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비앤빛 강남밝은세상안과는 풍부한 수술 노하우와 세계적인 첨단 레이저 장비를 보유한 국내 대표 시력교정 전문병원입니다.

프로젝트 [호제] 2018년 앙쥬 6월호
에디터 류신애 포토그래퍼 진혜미 헤어&메이크업 김희령 도움말 박유경(비앤빛 강남밝은세상안과 원장) 의상 협찬 모이몰른(02-3215-0017, www.moimoln.co.kr) 소품 협찬 노리(02-6677-5356, www.artnolee.com) 모델 카도자 카이

13개월 [201806] 수분으로 토닥토닥, 페이셜 미스트(0)
13개월 [201806] 장마철 높은 습도를 잡아라(0)
13개월 [201806] 팔에 물렁한 혹이 만져져요. 지방종인가요?(0)
13개월 [201806] 여름만 되면 발 냄새, 무좀이 심해져요(1)
13개월 [201806] 불면증으로 잠을 제대로 못 자요(0)

현재 2 명의 회원이 공감하고 있습니다.
공감한 스토리는 '스크랩' 됩니다.

의견쓰기타인비방, 모욕, 개인정보 노출, 상업광고, 홍보글 등은 공지없이 바로 삭제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