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앙쥬 전문가 Q&A

Care설소대 단축증 수술이 궁금해요

아이가 말을 배우기 시작할 때 지나치게 혀 짧은 소리를 낸다면 설소대 단축증을 의심할 수 있다.
설소대 단축증이 무엇인지, 꼭 수술이 필요한지 꼼꼼히 알아봤다.

“혀를 길게 내밀지 못하거나 발음이 이상하면 의심”
 
 

조기 발견이 어려운 설소대 단축증

설소대는 입의 점막과 혀 아랫바닥을 잇는 얇은 주름을 뜻한다. 설소대 단축증은 설소대가 지나치게 짧거나 혀끝에 붙어 있어 아이가 젖을 빨때나 말을 할 때 장애가 나타나는 증상이다. 설소대의 길이가 짧으면 혀의 움직임이 제한된다. 1,000명당 4명꼴로 나타나며 대부분 선천적으로 발생하는데 드물게 후천적으로 수술이나 외상으로 생기는 경우도 있다.
출생 시 발견하기도 어렵고 심각한 언어장애를 보이지 않기 때문에 조기에 발견하기 힘들다. 질병이 의심스러워 병원을 찾는 경우보다 감기나 다른 질병 때문에 소아과나 이비인후과에 갔다가 우연히 발견하는 경우가 더 많다.

수유하기가 어렵고 아이의 발음이 이상한 경우

설소대 단축증인 신생아는 혀를 길게 내밀지 못하고 자유롭게 움직일수 없어 젖을 빨 때 힘들어한다. 만약 아기가 엄마의 젖꼭지를 자꾸 놓치거나 강하게 깨무는 일이 잦다면 설소대 단축증을 의심해봐야 한다.
또 혀를 내밀어도 혀끝이 입술 밖으로 나오지 않고 중앙이 아치처럼 휘거나 모양이 정상적인 U자형이 아니라 W자형으로 보이는 것도 대표 증상이다.
또 아이가 성장하면서 말을 배우기 시작할 때 혀 짧은 소리를 내거나 특정 발음을 하지 못하는 것도 설소대 단축증으로 볼 수 있다. 혀의 움직임이 원활하지 못하기 때문에 혀가 윗입술, 윗잇몸, 입천장에 닿아야 제대로 소리가 나는 ‘ㄷ, ㄹ, ㅅ, ㅆ, ㅈ, ㅊ’ 등을 발음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이때 바로잡지 않으면 좋지 않은 발음으로 굳어질 수 있으니 주의한다. 또 설소대 단축증이 부정교합이나 혀를 내미는 습관으로 이어져 주걱턱이 나타날 수 있으며 2차적으로 치은염을 일으킬 수 있으니 꼭 제때 치료해야 한다.

심각한 언어장애를 보이면 수술 필요

설소대 단축증이라고 해서 모두 수술을 해야 하는 것은 아니다. 증상이 심하지 않을 때는 수술보다는 경과를 지켜보며 보존적 치료를 한다. 하지만 언어장애가 있거나 혀 운동이 힘들 경우에는 수술이 필요하다. 특히 젖을 빨 때 엄마의 유두에 상처를 자주 내는 경우 수술하는 것이 바 람직하다. 영유아일 경우에는 발음에 문제가 있거나 부정교합이 있을 때, 혹은 혀를 치아 밖으로 내밀지 못하거나 혀를 움직이는 데 장애가 있을 때 수술을 권장한다.
신생아나 생후 6개월 이전의 아이라면 간단한 시술로 치료할 수 있다. 이 시기에는 설소대에 혈관이 발달하지 않아 출혈의 염려가 적기 때문에 전신마취를 하지 않고 가위로 얇은 인대를 잘라주기만 하면 된다. 생후 6개월 이상이라면 설소대를 절개하면서 피를 응고시켜야 하기 때문 에 부분마취 혹은 전신마취를 하고 수술한다. 특히 선천적으로 설소대가 깊은 곳에 있을 경우 절개 부위가 깊어 피가 나거나 유착이 될 수 있으므로 꼭 전신마취를 해야 한다. 설소대가 두껍고 짧다면 Z자형 절개 로 제거하고 길이 연장술을 실시한다

설소대 단축증 수술의 적정 나이

온라인상에서 설소대 단축증 수술에 대해 알아보면 수술은 무조건 나이가 어릴 때 해야 좋다는 의견이 주를 이룬다. 나이가 많아질수록 수술 과정이 복잡해지고 특히 전신마취는 피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 시기는 의사마다 또 연구에 따라 다르다.
아이가 태어날 때 혀는 대부분 짧다. 성장하면서 길이가 길어질 수 있기때문에 너무 이른 판단으로 무리하게 설소대 절제술을 하는 것은 옳지않다는 의견도 있다. 아이가 젖도 잘 빨고 혀 운동에 이상이 없다면 굳이 수술에 대한 트라우마를 줄 필요가 없다는 것. 또 돌 이전에 설소대의 기저부가 퇴화할 수 있기 때문에 단순히 발음 문제로 수술하는 것은 권하지 않는다. 하지만 그 반대의 경우, 즉 젖을 빨기 힘들어하고 혀를 잘 움직이지 못한다면 1세 이전에 수술하는 것이 좋다.
아이의 발음이 부정확한 경우에는 수술을 늦게 할수록 언어 치료를 병행해야 하기 때문에 그 시기가 중요하다. 언어가 발달하고 발음이 고착화되는 4세 이전에 수술하는 것이 좋다.

이것도 궁금해요!

Q 설소대 단축증 수술을 하려면 전신마취를 해야 한다는데, 후유증이 있을까 봐 걱정돼요.
A 아이가 전신마취를 하면 머리가 나빠지지 않을까, 후유증이 있을까 걱정하는 부모들이 많습니다. 하지만 설소대 단축증 수술 시간은 30분 이내로 짧기 때문에 마취에 대한 걱정은 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전문의와 상담 후 수술이 필요한 경우라면 오히려 아이가 더 크기 전에 하는 것이 수술 방법도 간단하고 수술 트라우마를 줄일 수 있습니다.

 

Adviser
윤인애 부천서울여성병원 소아청소년과 전문의로 재직 중입니다. 대한소아과학회, 대한소아소화기영약학회 정회원으로 활동 중이며 영유아들의 건강을 위해 연구하고 있습니다.

프로젝트 [호제] 2018년 앙쥬 5월호
에디터 윤희나 / 포토그래퍼 이경환 / 도움말 윤인애(부천서울여성병원 소아청소년과 전문의) 의상 협찬 모이몰른(02-3215-0071, www.moimoln.co.kr) 모델 박주하

닥터앙쥬전문가 Q&A [201810] 행복한 10개월을 위한 임신 일기(0)
닥터앙쥬전문가 Q&A [201810] 갑자기 소리가 잘 안 들려요(0)
닥터앙쥬전문가 Q&A [201810] 출산 전, 병원 옮겨도 될까요?(0)
닥터앙쥬전문가 Q&A [201810] 무조건 변명하고 핑곗거리를 찾아요(0)
닥터앙쥬전문가 Q&A [201810] 앙쥬 10월호 김가연 & 딸 하령 표지 촬영 현장 스케치(0)

현재 1 명의 회원이 공감하고 있습니다.
공감한 스토리는 '스크랩' 됩니다.

의견쓰기타인비방, 모욕, 개인정보 노출, 상업광고, 홍보글 등은 공지없이 바로 삭제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