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앙쥬 전문가 Q&A

Care유치 관리, 어떻게 해야 할까요?

건강한 이(齒)는 오복 중 하나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치아는 평생 건강에 중요한 부분을 차지한다. 어차피 빠질 거라는 생각 때문에 유치를 소홀히 여기는 경우가 많은데 영구치 관리는 유치부터 시작해야 한다. 튼튼한 치아를 위한 연령별 관리법을 소개한다.

“유치 관리는 태어나면서부터 시작해야 합니다”
 

유치 관리, 왜 중요할까?

작은 입안에서 하나둘 모습을 드러내는 앙증맞은 유치는 빠르면 생후 6개월부터 나기 시작해 만 12세 이전에 대부분 빠진다. 윗니와 아랫니 각 10개씩 총 20개로 구성되는데, 음식물을 골고루 소화시킬 수 있도록 잘게 자르고 부숴주며 건강한 영구치가 나올 수 있게 자리를 마련하는 역할을 한다. 유치를 제대로 관리하지 못하면 염증이 생겨 음식물을 제대로 씹기 힘들고 성장·발달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 또한 유치가 일찍 빠지거나 우식증이 생겨 치아 크기가 작아지면 영구치가 나올 공간이 좁아져 치아가 삐뚤삐뚤하게 자라는 원인이 된다. 치열이 고르지 못하면 발음이 새거나 부정확해지고, 간혹 얼굴 골격이 불균형하게 자라므로 주의한다. 유치는 영구치보다 크기가 작고 약하며 충치균에도 취약하다. 유치의 충치균이 영구치로 옮겨가기도 하므로 꼼꼼히 관리해야 한다.

올바른 유치 관리법

1 밤중 수유를 끊는다
생후 6개월 전후로 첫니가 나면 밤중 수유를 중단하는 것이 치아 건강에 좋다. 모유나 분유의 찌꺼기가 치아에 달라붙어 충치를 일으키기 때문이다. 특히 잘 때는 입을 닫고 있어 충치가 생기기 쉬운 환경이 되므로 가급적 밤중 수유는 피한다. 부득이하 게 밤중 수유를 할 때는 아이의 입안을 닦아준 후 재운다.

2 시기별 알맞은 양치법과 칫솔을 사용한다
유치가 나는 시기에 따라 알맞은 방법으로 양치질을 한다. 첫니가 나기 전에는 깨끗한 가제수건으로 잇몸을 부드럽게 문지른다. 아이가 거부할 때는 물을 먹여 입안을 헹구는 것도 방법이다. 아이의 치아와 잇몸은 매우 약해 힘을 강하게 줄 경우 상처가 날 수 있으니 살살 닦는다. 칫솔은 아이 손과 입에 맞는 사이즈로 고른다. 표면은 매끄러운 것이 좋고 자극이 적은 둥근 모를 고른다.

3 엄마 아빠의 치아 관리도 중요하다
충치균은 입에서 입 또는 음식 으로 전염된다. 엄마 아빠가 아이에게 뽀뽀할 때 세균이 옮겨가 충치를 일으킬 수 있다. 또한 음식을 입으로 잘라 아이에게 먹이거나 뜨거운 음식을 식힐 때 입에 넣었다가 주는 행동도 자제한다.

연령별 치아 관리 노하우

생후 0~6개월
아직 치아는 없지만 유치를 준비하는 시기이므로 잇 몸을 잘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수유 후나 이유식을 먹고 난 다음 삶은 가제수건을 손가락에 감아 잇몸과 입천장, 혀 등을 마사지한다는 느낌으로 부드럽게 문지른다. 혀 표면의 돌기 사이에도 이물질이 낄 수 있으므로 꼼꼼히 닦는다. 잇몸을 마사지하면 혈액순환이 원활 해져 튼튼한 유치가 나는 데 도움이 된다.

생후 7~12개월
아래쪽 앞니를 시작으로 위쪽 앞니가 난다. 모유나 분유 이외에 이유식이나 간식을 먹는 시간이 많아지기 때문에 충치가 생기기 쉽다. 이가 썩거나 치아가 누렇게 변색될 수 있으므로 가제수건으로 잇몸과 앞니를 부드럽게 닦아준다. 손가락에 끼는 유아용 실리콘 핑거 칫솔에 치약을 소량 묻혀 부드럽게 닦을 것. 아이가 치약을 삼킬 수 있으므로 불소가 함유되지 않은 제품을 사용하는 것이 안전하다.

 

생후 13~24개월
돌이 지나면 위아래 8개의 앞니와 송곳니, 어금니 가 올라온다. 유아식을 시작하는 시기로 크고 단단한 식재료도 씹을 수 있다. 이때부터는 아이 스스로 양치질하는 습관을 들이는 것이 좋 다. 엄마 아빠가 함께 양치하면서 아이가 칫솔질에 재미를 느낄 수 있 게 유도한다. 아이의 양치질이 끝나면 부모가 한 번 더 세심하게 칫솔 질을 해주면 좋다.

생후 25~36개월
두 돌 무렵에는 두 번째 어금니가 나면서 유치열이 완성된다. 어금니는 씹는 면에 홈이 있어 음식물이 잘 끼기 때문에 충 치가 되기 쉽다. 따라서 양치질을 꼼꼼하게 해주는 것이 중요하다. 엄 마나 아빠의 무릎에 아이를 눕힌 다음 치아의 안쪽과 음식물 씹는 면, 치아 사이사이, 치아와 잇몸 사이, 혓바닥 등을 닦는다. 유치가 다 나 면 치실도 사용 가능하다. 치실로 음식물 찌꺼기를 제거한 다음 칫솔 질을 하면 더욱 깨끗하게 관리할 수 있다.

이것도 궁금해요!

Q 생후 10개월이 지났는데도 유치가 나지 않아요.
A 아이들마다 유치가 나는 속도에는 차이가 있습니다. 빠르면 생후 2~3개월에 나기도 하고 늦으면 생후 18개월을 넘기는 경우도 있는데 대부분 생후 10개월 전후로는 유치가 납니다. 만약 기미가 전혀 보이 지 않고 잇몸을 만졌을 때 단단한 것이 느껴지지 않으면 치아 싹이나 잇몸을 검진해 볼 것을 권합니다.

Q 유치가 삐뚤삐뚤하게 자랐어요. 교정을 해야 할까요?
A 치아 사이가 조금씩 벌어져 있어야 영구치가 고르게 나며 간격이 너무 좁으면 삐뚤삐뚤하게 자랄 가능성이 높습니다. 치열이 고르지 않다고 유치를 교정하는 것은 추천하지 않습니다. 영구치가 나면 다 시 삐뚤어질 수 있기 때문입니다. 영구치가 다 자라고 난 뒤에도 치열 이 고르지 않다면 청소년기에 교정하는 것을 권합니다. 손가락 빨기, 입으로 숨쉬기, 혀 내밀기, 아랫입술 빨기, 이갈이 등과 같은 습관은 치열에 악영향을 미치므로 고칠 수 있게 지도해주세요.

 

 

프로젝트 [호제] 2018년 앙쥬 5월호
에디터 전미희(프리랜서) 포토그래퍼 김현철 도움말 이재천(CDC어린이치과 대표원장) 제품 협찬 보령메디앙스(080-023-6363, www.i-mom.co.kr) 모델 박가현

건강 [201811] 임신부를 위한 뷰티 케어 가이드(0)
건강 [201811] 매일 아침 건강 주스(0)
건강 [201811] 산후 마사지, 어떤 효과가 있나요?(0)
건강 [201811] 아이의 사회성, 어떻게 길러줘야 할까요?(1)
건강 [201811] 이른둥이, 건강하게 키우는 방법은?(0)

현재 2 명의 회원이 공감하고 있습니다.
공감한 스토리는 '스크랩' 됩니다.

의견쓰기타인비방, 모욕, 개인정보 노출, 상업광고, 홍보글 등은 공지없이 바로 삭제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