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앙쥬 전문가 Q&A

Mom • Dad여성 시크릿존, 청결하게 유지하는 방법은?

여성의 소중한 시크릿존. 예민한 곳이니만큼 더 세심한 관리가 필요하다. 특히 임신을 했을 때나 생리 중에는 더 신경 써서 관리해야 한다. 여성 청결제 사용 등 올바른 질 관리 방법에 대해 알아보자.

“찝찝함과 냄새 고민, 질 내 산도를 잡으세요”
 

세균 번식 위험이 높은 여성 생식기

여성의 생식기는 세균이 번식하기 좋은 구조를 가지고 있다. 안쪽에 위치하고 음모에 가려져 있어 습하고 따뜻한 데다 한 달에 한 번씩 자 궁에서 출혈이 있어 자칫 관리를 소홀히 하면 문제가 발생하기 쉽다. 또한 질 내에는 수십 가지의 세균이 항시 존재하는데 피로와 스트레스, 성관계, 외부환경으로 인해 질 내 산도가 변하면 정상균이 줄어들 고 병원균이 많아져 분비물, 냄새, 골반통 등의 여성 질환을 야기한다.

질염은 우리나라 여성 70~80%가 한 번 이상 경험할 정도로 흔한 질 병이다. 자궁과 외부를 잇는 질에 염증이 생기면서 발생하는데, 주로 임신이나 생리 등으로 인한 호르몬의 변화, 면역력 저하, 자궁 내 피임 기구 사용 등이 원인으로 꼽힌다. 냄새가 나고 냉이 나오는 등의 불편 함만 떠올리기 쉽지만 외음부가 가렵거나 통증이 느껴지고, 누렇거나 회색빛의 분비물, 생선 비린내가 나는 분비물이 나오는 경우 모두 질 염을 의심할 수 있다. 질염은 재발이 잦고 만성으로 번지는 경우가 많다. 증상이 심할 경우 골반염이나 자궁내막염 등 각종 합병증으로 이 어질 수 있어 특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분비물과 증상이 다른 질염의 종류

칸디다성 질염 가장 흔한 형태의 질염으로 칸디다 알비칸스 곰팡이균 이 습한 음부에 서식하면서 염증을 일으킨다. 우유가 뭉친 듯 짙고 하 얀 분비물이 나오며 외음부 신경이 예민해져 붓거나 염증이 생긴다. 심하게 가려운 것이 특징인데 계속 긁게 되면 증상이 악화될 수 있다.

세균성 질염 질 내에 정상적으로 존재하는 세균인 락토바실리가 없어 지고 그 대신 다양한 병원균이 증식하면서 발생하는 질염. 증상이 전혀 없는 경우도 있지만, 질 분비물이 누런색이나 회색빛을 띠고 심한 생선 비린내가 나는 것이 특징이다. 질 내 산성도의 변화로 인해 생겨 나는 질염인 만큼 생리 전후나 성관계 후 증상이 심해진다.

트리코모나스 질염 성 관계를 통해 전파되는 성병의 일종으로 균의 수에 따라 증상이 가볍게 나타나거나 아예 나타나지 않을 수 있다. 다량의 냉이 팬티를 적시거나 악취가 나고, 질 입구가 따끔거리고 가려 운 증상을 보인다. 바이러스균의 운동성이 좋아 방광염은 물론 골반염 까지 일으킬 위험이 높다.

질 세정제 vs 여성 청결제

여성의 Y존은 pH4.5~5.5의 약산성 상태일 때 가장 건강하다. Y존에 알칼리성이 강한 비누나 보디워시를 사용하면 pH 밸런스가 무너질 수있으니 주의할 것. 청결을 위해 여성 청결제, 질 세정제를 사용하는 경 우가 많은데 두 제품은 엄연히 다르다.

가장 많이 사용하는 여성 청결제는 외음부의 표면을 닦는 클렌징 제 품으로 화장품에 속한다. 즉, 질 바깥에만 사용할 수 있는 제품인 것. 세정을 위한 계면활성제 등이 포함되어 있기 때문에 어떤 형태의 여성 청결제든 상관없이 질 안쪽까지 넣어 닦지 말아야 한다.

반면 질 내부까지 삽입해 사용하는 질 세정제는 의약외품으로, 질 내부와 바깥에 붙어 있는 세균을 제거하고 염증을 예방 및 치료한다. 약국에서 판매되는 질염 환자용 세정제의 경우 소독, 항균 기능이 강해 과도하게 사용할 경우 질 내부 자정 능력이 저하되어 오히려 질염을 악화시키는 요인이 될 수 있다. 염증을 일으키는 균의 종류도 다양하기 때문에 임의대로 사용하기보다는 반드시 전문가와 상담한 후 제품 을 선택, 사용해야 한다.

생리 전후에는 더 세심하게 관리하기

평상시 여성의 질은 정상 균이 질 내에서 적절한 산성도를 유지시켜 비정상적인 박테리아의 증식을 억제한다. 반면 배란기에는 분비물 양 이 많아지고 생리 후에는 생리혈이 질 내에 고여 있어 질 내 산성도가 파괴되기 때문에 생리 전후로 외음부에 대한 청결한 관리가 필요하다.

생리가 끝나면 질 내 산성 환경이 깨져 비정상적인 세균이 갑작스레 늘어나면서 회색이나 백색을 띠는 냉이 증가함과 동시에 비릿한 냄새 가 나고 경우에 따라 가려움을 느낄 수도 있다. 염증 정도가 심하지 않은 경우에는 저절로 좋아지기도 하지만, 증상이 지속되고 반복된다면 병원에 방문해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찝찝하다고 해서 질 세 정제나 여성 청결제로 너무 자주 씻으면 약산성인 질 내 농도가 중성 으로 변해 질염에 더 취약해질 수 있으니 주의한다.

이것도 궁금해요!
Q 임신 중에 질 세정제나 여성 청결제를 사용해도 될까요?
A 임신 중에는 호르몬 변화로 분비물이 증가해 전체 임신부 중 30% 가량이 질염을 경험합니다. 질염을 제대로 치료하지 않고 방치한다면 조산 위험이 발생할 수 있고 분만 시 태아에게 균을 옮길 수 있어 출산 전 치료가 시급합니다. 그렇다고 해서 질 내부까지 삽입해 세정하는 질 세정제나 화학성분이 가미된 여성 청결제를 사용하는 것은 좋지 않습니다.
일단 너무 꽉 끼는 옷은 삼가고 통풍이 잘되는 천연소재의 속옷 및 하의를 착용하세요. 끓인 물을 식혀 뒷물을 하거나 통풍이 잘되게 말리는 것이 좋고, 청결제를 사용할 때에는 전문의와 상담한 후 선택할 것을 추천합니다.

 

프로젝트 [호제] 2018년 앙쥬 4월호
에디터 이혜진 / 포토그래퍼 이경환 / 도움말 박진영(로앤산부인과의원 강남점 원장)

닥터앙쥬전문가 Q&A [201805] 제철 식재료로 만든 싱그러운 봄 식탁(0)
닥터앙쥬전문가 Q&A [201805] 대박이 아빠 이동국의 행복한 육아(0)
닥터앙쥬전문가 Q&A [201804] 재미 뿜뿜! 종이컵&우유팩 놀잇감(0)
닥터앙쥬전문가 Q&A [201804] 흔들흔들 균형감각 놀이(3)
닥터앙쥬전문가 Q&A [201804] 손으로 만지고 즐기는 밀가루&모래 놀이터(3)

현재 1 명의 회원이 공감하고 있습니다.
공감한 스토리는 '스크랩' 됩니다.

의견쓰기타인비방, 모욕, 개인정보 노출, 상업광고, 홍보글 등은 공지없이 바로 삭제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