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크하우스

임신출산육아 온・오프라인 마케팅 회사로의 힘찬 도약

  • 사랑받는 기업,책임을
    다하는 무크하우스
  • 체계적이고 지속적인
    사회공헌
  • 사회와 함께하며
    성장하는 무크하우스

아프리카 속담에 ‘한 아이를 키우려면 온 마을이 필요하다’는 말이 있습니다.

아이의 행복을 위해서는 가정만이 아닌 사회가 함께 움직여야 한다는 의미로 그만큼 아이 한 명을 키우는 것은 쉽지 않은 일입니다.

(주)무크하우스는 가족과 아이의 행복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마음을 응원하고 힘이 되겠다는 당찬 각오로, 1998년 임신출산육아 전문 매거진 <앙쥬>를 창간하였습니다. 대한민국 임신출산육아 시장에 새로운 트렌드를 선도하는 선구자로, 알차고 유용한 정보를 전달하는 전문가로 당당히 자리매김하고 있습니다.
신뢰감 있는 임신출산육아의 정보 제공을 위해 업계 최초로 육아 잡지를 산부인과 전문병원, 산후조리원, 소아과의원 등을 통해 무료 배포했으며, 임신출산육아 단행본 출간 등을 통해 기업과 소비자 간의 가교 역할을 담당해 왔습니다. 또한 2015년 신사옥 이전과 함께 앙쥬(www.ange.co.kr) 온라인 홈페이지의 기능을 강화해 오프라인 매체와의 시너지를 극대화하고, 광고 사진 스튜디오&디자인 외주 제작 등 사업 영역을 확장하여 온・오프라인 통합 임신출신육아 마케팅 컴퍼니로의 힘찬 도약을 시작했습니다.

앞으로 (주)무크하우스는 대한민국 임신출산육아 문화의 새로운 가치 창조를 위해 힘쓰고 새로운 시장 변화에 발 빠르게 대응하며 최고의 마케팅으로 광고주와 독자들의 니즈(Needs)를 충족시키겠습니다. 온・오프라인을 아우르는 임신출산육아 마케팅 컴퍼니로서, 한결같은 우직함으로 그 역할과 본분에 최선을 다해 성장해 나가겠습니다.

월간 육아매거진
< ange앙쥬 >

월간지
1998년에 창간한 월간 임신출산육아 전문 잡지입니다.

1998년에 창간한 월간 임신출산육아 전문 잡지입니다. 대한민국 최고의 임신출산육아 전문가들로 구성된 자문위원을 통해 임신, 출산, 육아에 대한 전문적이고 실용적인 정보를 고품격 기사와 사진으로 선보이고 있습니다. 독자와 광고주의 의견을 최대한 반영, 한발 앞선 정보로 대한민국 육아 트렌드를 주도하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최대 규모로 운영되는 무료 배포 시스템은 월간 <ange>의 자랑입니다. 서울 수도권과 광역시의 대형 병원, 전문병원, 산후조리원은 물론 짐보리 가맹점과 백화점 매장 등에 이르기까지, 임산부와 아기 엄마가 방문하는 900여 곳의 장소에서 항상 만날 수 있습니다. 육아 잡지 최대 발행 부수와 함께 오랜 기간 열독률 조사에서 늘 1위를 차지한, 명실상부 우리나라 대표 육아 잡지입니다.

  • 판형 5*7배판 변형(210×280mm)
  • 지면 220~240쪽 내외
  • 매월 6만 부 발행(앙쥬홈페이지 E-Book 열독 포함)

계간 < 앙쥬백과 >

앙쥬백과
월간 <ange앙쥬>의 17년 노하우로 탄생한 임신출산육아 백과입니다.

월간 <ange>의 노하우로 탄생한 계간 임신출산육아 백과입니다. 크고 두껍고 무거운 백과 스타일에서 탈피해, 엄마가 가방 속에 넣고 다니며 언제든 원할 때 펼쳐볼 수 있는 ‘손 안의 육아 바이블’입니다. 임신한 순간부터 육아에 한시름 놓게 되는 만 3세까지, 꼭 필요한 정보들을 망라했으며, 1~3월, 4~6월, 7~9월, 10~12월 등 연 4회 발행을 통해 매호 정보를 업그레이드 하고 있습니다. 무크하우스의 독보적인 무료 배포 시스템을 통해 서울, 경기 및 6대 광역시의 20여 곳 산부인과에서 스페셜 기프트로 증정 중이며, 일반인들은 대형 서점에서 구입할 수 있습니다.

  • 판형 5*7판 변형(165×220mm)
  • 지면 300쪽 내외
  • 분기별 3만 부 발행

단행본 사업

단행본
임신출산육아는 물론 건강 관련 단행본을 지속적으로 출간해 오고 있습니다.

<우리 아기 클리닉> <첫 임신출산 클리닉> <영재는 없다> <감기처럼 쉽게 낫는 목 디스크> 등 임신출산육아는 물론 건강 관련 단행본을 지속적으로 출간해 오고 있습니다. 특히 <ange앙쥬>의 콘텐츠를 활용한 <우리 아기 클리닉> <첫 임신출산 클리닉> 등과 같은 도서는 출간 10여 년이 넘도록 판매가 꾸준할 만큼 스테디셀러입니다.
독자들이 요구하는 아이템과 독자에게 필요한 아이템을 기획하기 위해 늘 연구 중이며, 독자에게 신뢰 받는, 전문적이고 실력 있는 필자 발굴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습니다.

책 제목을 클릭하여 바로 구매할 수 있습니다.

온라인 사업

온라인
앙쥬 독자들의 커뮤니티 공간은 물론, 기업의 온라인 마케팅 플랫폼으로서 탁월한 효과를 자랑합니다.

육아매거진 월간 <ange>가 20여 년의 시장 변화 속에서도 굳건히 지금의 자리를 지킬 수 있었던 것은 마케팅의 중심이 온라인으로 이동하는 것에 신속히 대처했기 때문입니다. 국내 육아 잡지 중 최초로 포털 사이트 www.ange.co.kr 운영을 시작했으며, 2018년 현재 가입자 수 57만여 명, 일 방문자 수 2만여 명, 매월 20~40대 임산부 7,500여 명이 신규 가입을 할 만큼 타깃이 확실한 온라인 매체가 되었습니다. 앙쥬 독자들의 커뮤니티 공간은 물론, 기업의 온라인 마케팅 플랫폼으로서 탁월한 효과를 자랑합니다.
앙쥬 홈페이지와는 별도로 앙쥬 모바일 웹, 앙쥬 네이버 블로그 및 파오인, 탭진 등의 애플리케이션과 다양한 경로의 SNS 활용 역시 온라인 사업의 일환으로, 온라인에서도 ‘빈틈없는’ 마케팅을 구사합니다.

  • 57만여 명의 온라인 회원 확보
  • 앙쥬 광고센터 운영
  • 월간 <ange앙쥬>, 계간 <앙쥬백과> E-Book 발행
  • 파오인, 탭진 등 애플리케이션
  • 앙쥬 네이버 포스트, 네이버 블로그, 인스타그램, 카카오스토리, 페이스북 운영

앙쥬 스튜디오

스튜디오
<ange앙쥬>의 비주얼을 책임져 온 와인 스튜디오에서 기업 홍보를 위한 광고 사진과 디자인 토털 매니지먼트로 새롭게 출발합니다.

월간 <ange>의 비주얼을 책임지고 있는 포토스튜디오로 기업 홍보를 위한 광고 사진과 디자인 토털 매니지먼트 사업도 진행하고 있습니다. 앙쥬 스튜디오는 광고 사진 전문 스튜디오로서, 풍부한 경험과 감성, 노하우를 통해 광고주에게 최상의 비주얼 솔루션을 구현합니다. 더 넓고 쾌적해진 공간, 최신식 촬영 장비, 헤어・메이크업 아티스트와 그래픽 디자이너 상주 등으로 원 스톱 매니지먼트가 가능하며, 무엇보다 광고주 편의의 맞춤 환경을 제공합니다. 지면 광고, 브로슈어, 카탈로그 등 사진과 디자인이 최상의 조합을 이루는 비주얼로, 눈에 보이는 그 이상의 가치를 담아 광고주의 고민을 해결해드립니다.

  • 광고 사진(카탈로그, 브로슈어, 리플렛, 웹페이지 등) 촬영
  • CEO 프로필 및 개인 화보 및 프로필 촬영
  • 패션, 요리, 인테리어 등 촬영
  • 후보정 및 디자인까지 원 스톱 매니지먼트

앙쥬클럽

앙쥬클럽
초기 출산모에게 브랜드 인지도를 확고히 해주는 전령사

직접 찾아가는 서비스, 앙쥬클럽은 무크하우스와의 협업으로 오랜 기간 앙쥬의 발이 되어 왔습니다. 앙쥬클럽의 멤버는 전문 간호사 출신으로 구성되었으며, 프리미엄 산후조리원에서 모유 수유와 유방 관리에 대해 강의합니다. 또한 산모에게 월간 <ange>는 물론 임신출산육아 기업 및 브랜드를 직접 대면 홍보함으로써, 육아 초기부터 브랜드 인지도를 확고히 해주는 역할을 맡고 있습니다. 서비스가 제공되는 산후조리원 원장과 산모는 물론, 회원사인 광고주의 만족도가 단연 최고인 앙쥬만의 특별하고도 차별화된 서비스입니다.

TOP